(제천 = 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제천 = 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의원은 19일 “행정안전부로부터 특별교부세 19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19일∼11월 4일까지 탐라 유물 400여점 선보여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천년 간 제주지역에 존재했던 미지의 왕국 ‘탐라’의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중국이 ‘블랙스완’ 피하기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Bowsprit 인수, 2019년까지 자산관리 사업 100억 싱가포르 달러 이상으로 확장하고자 하는 OUE 계획의 일환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관련국 전문가 참관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한다는 내용과 미국이 상응 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북측이 계속 취해 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한 것도 의미가 작지 않다.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폐기는 앞서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착수해 현재 진행되는 조치이지만, 그동안 국제사회는 이에 대한 객관적인 검증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여왔으며, 김 위원장이 이번에 이에 대한 ‘대답’을 내놓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과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당시에도 북측은 당초 전문가를 참여토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가 결국 배제했지만, 이번에는 남북 정상회담 합의문에 담긴 만큼 실제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합의문에 ‘유관국’이라고 표현된 만큼 검증 필요성을 주장해온 미국을 비롯해 중국, 영국 등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전문가와 한국 전문가, 국제원자력기구(IAEA) 소속 전문가의 참여 가능성이 거론된다. 다만 참관이 ‘관람’ 이상으로 어느 정도 의미있는 수준으로 이뤄질지에 대해서는 추가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또 미국의 상응 조치를 전제로 하기는 했지만,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 조치를 내놓을 용의가 있음도 밝힌 점도 북측이 미국과의 후속 협상을 염두에 두고 비핵화 진정성을 재확인한 측면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영변 핵시설 등 폐기 용의에 대해서는 미국 측이 그동안 종전선언에 대한 상응 조치로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에 대응한 북한 측 ‘역제안 카드’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그는 “인정자들은 관할 출입국사무소를 통해 법무부가 배포하는 처우 안내문을 받는다”며 “안내문은 단 두 쪽짜리로 최소한의 정보만 담고 있고, 그마저도 난민법의 처우 관련 조항을 풀어놓은 수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난민 인정자를 포함하는 사회보장 서비스마저도 다언어 지원이 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이런 수준으로는 서비스에 대한 접근권이 보장됐다고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활동가는 “난민이 될 수밖에 없었던 본국의 열악한 상황이 나아질 때까지는 난민들의 본국 귀환은 기약이 없다”며 “난민 인정자를 오래 함께할 사회구성원으로 인식하고 첫 단계부터 차근차근 발걸음을 뗄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이날 보고회에서는 난민 인정자의 언어장벽과 행정 조치에서의 배제, 주거권 현황 등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송고 최근에 통계청장 교체로 여러 말이 나오고 있다. 분명한 것은 통계청장이 경질됐다는 점이다. 소득 양극화가 확대됐다는 가계소득 통계의 문제점에 대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책임을 물은 것으로 보인다. 가구소득 조사 표본집단의 변경에 따라 통계상의 비교가 어렵다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설명했어야 했는데, 통계청이 그러지 않은 것이 못마땅할 수는 있을 것이다. A passionate marketer with a firm understanding of the live space, Carter has worked as a journalist in London, where she reported on the event and experiential marketing sectors, and also brings agency-side experience gained within the industry to the role. It is this unique background that makes her perfectly placed to identify and devise compelling story angles, liaise with media, and manage the execution of INVNT’s marketing efforts globally. (수원=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수원 삼성에 덜미를 잡힐 위기에 놓인 K리그 ‘1강’ 전북 현대의 최강희 감독은 “늘 쫓기다가 이번엔 쫓아가는 입장이다. 도전이 흥미롭다”며 반전 드라마를 다짐했다. 전북 최강희 감독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8강 2차전 기자회견에서 “1차전 패배가 아프기는 하지만, 우리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한다면 내일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리그1과 AFC 챔피언스리그 석권을 노리며 이번 시즌에 나선 전북은 지난달 29일 8강 1차전에서 수원에 0-3 완패를 당하며 2년 만의 아시아 정상 도전에 빨간 불이 켜졌다. 19일 열리는 2차전은 적지인 수원에서 치러야 해 한층 불리한 상황이다. 최 감독은 “밖에선 1강이라고 했지만, 대표팀 차출과 부상 때문에 어려운 시즌을 보냈다. 남은 선수들이 잘 해줘 여기까지 왔다”면서 “마지막일 수도 있는 내일 90분,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1차전을 앞두고 상주와의 리그 원정에서 홍정호가 원래 후보였는데,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 감독이 온다는 얘기를 듣고 주전으로 넣었다가 크게 다쳐 악영향을 받고 분위기가 깨졌다”고 돌아봤다. 이어 “1차전에서 추가 실점을 막을 수 있었는데, 저도 선수들도 홈에서 무의식적으로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해 순식간에 3실점 했다”며 “1차전 패배는 감독 책임”이라고 말했다.

규제프리존법·지역특구법 등도 큰 틀 합의…상임위별 논의 남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여야 3당 원내대표는 19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하고 상가임대차보호법과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을 비롯한 규제완화 법안을 20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했다. 다만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본회의 처리에 합의한 법안들 가운데 일부는 추가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상가임대차보호법,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 규제프리존법과 지역특구법, 기업구조조정 촉진법,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촉진법 등의 처리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내일 처리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나, 상임위별로 논의를 더 해야 하므로 실제 처리 여부는 안갯속”이라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내일 처리하기로 한 법안들과 관련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조정하고 있는데 하나하나 설득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을 제외한 법안들에 대해 여야 3당 간 큰 틀의 합의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규제프리존법과 지역특구법을 병합 심사하는 내용은 다 합의됐다”며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은 못 하겠지만, 상가임대차보호법 등 나머지 법안은 다 합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20일 오후 2시로 예정됐으나, 쟁점 법안을 두고 상임위 단위에서 여야 줄다리기가 이어질 경우 개의 시간이 늦어질 수도 있다.IC 진입 4분 단축…교차로 통행속도 5.5→14.2km/h로 향상(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 상습 정체 구간인 유성구 관평동 대덕대로 북대전IC 교차로에서 IC 진입이 한결 수월해진다. INVNT CEO Scott Cullather는 회사의 최신 임명 건과 관련해 “Brea가 자사에 합류하고, PR&마케팅 이사라는 직책을 마련하게 된 것은 매우 기쁜 일”이라며 “세계 곳곳에서 예상치 못한, 잊을 수 없는 체험을 전략화하고 제공하기를 요구하는 자사 고객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PR&마케팅 이사라는 새로운 국제적인 직책은 자사가 세계 최고의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가 되기 위한 또 다른 단계”라고 말했다.섬진강의 토실토실 살 오른 가을 미꾸리와 지리산 청정 시래기의 조합광한루원 일대 50여곳…전국적으로 500여곳 ‘남원 추어탕’ 간판 걸고 성업 중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장사정포로 공격했을 때 공격 원점과 그 지원세력, 군 지휘부 시설을 일거에 파괴하는 작전개념이 송고내년 예산안에 기술연구비 640억원 책정 …’적기지 공격능력’ 보유 논란(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마하5(시속 6120㎞) 이상의 속도로 비행하는 극초음속 순항미사일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개발이 완성되면 사실상 적(敵)의 기지를 공격할 능력을 갖춰 ‘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을 행사한다’는 ‘전수방위(專守防衛)’ 원칙을 어기게 될 것이라는 비판이 많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25~26일 실시한 여론조사보다 3.7%포인트 증가한 49.3%로 나타나 2개월 연속 상승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2.6%포인트 감소한 41.8%였다. 올해 가을 임시국회에 개헌안을 제출하겠다는 아베 총리의 방침에 대해선 찬성이 38.8%, 반대가 51.1%였다. 아베 총리는 자위대의 존재 근거 규정을 헌법에 넣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선 ‘자위대는 합헌’이라는 응답이 67.1%, 위헌이라는 응답은 22.1%로 각각 나타났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이날 NHK가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도 마찬가지로 상승세를 보였다. NHK가 15~1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보다 1%포인트 상승한 42%로, 비지지율(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의 비율) 39%보다 높았다. 가을 임시국회에 개헌안을 제출하는 아베 총리의 방침에 대해서는 “제출해야 한다”는 응답이 18%에 그친 반면, “제출할 필요는 없다”는 응답이 32%로 두배 가까이 높았다. “어느쪽이라고 말할 수 없다”며 답변을 유보한 응답자도 40%나 됐다. 오는 20일 열릴 자민당 총재선거는 자민당 소속 국회의원(405표)과 지방 당원(405표)의 투표로 진행된다. 아베 총리는 소속 의원의 80% 이상 지지를 이미 확보, 선거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현지 언론은 관측하고 있다. 아베 총리가 3연임에 성공할 경우 전쟁 가능한 국가를 향한 개헌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지금까지 최장이었던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1901∼1975) 내각(재임 기간 2천798일)을 넘어서 재임하게 된다. 유 사장은 “사건 경위에 대해 대전시 감사관실에서 조사 중”이라며 “사건 발생 경위 등을 종합적으로 확인한 뒤 그에 따른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오후 5시 15분께 오월드 사육사는 사육장에서 퓨마 1마리가 사라진 것을 발견하고 경찰과 119에 신고했다. 오월드 측은 관람객과 보문산 일대 등산객을 긴급 대피시켰고, 대전시는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보문산 인근 주민의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동시에 경찰과 소방당국은 400여명이 투입돼 오월드와 보문산 일대 수색에 나서면서 오후 6시 34분께 오월드 내 풀숲에서 퓨마를 발견했다. 오월드 관계자는 웅크리고 있는 퓨마에게 마취총을 쏴 쓰러뜨린 뒤 포획할 예정이었지만 퓨마가 마취총을 맞고도 달아나면서 포획에 실패했다. 날이 어두워지면서 퓨마를 포획이 어렵다고 판단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엽사와 사냥개를 투입해 오후 9시 44분께 사살했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LG전자[066570]는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기 어려운 장애인 고객을 대상으로 17일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를 시작했다. 단발성 이벤트가 아닌 정식 서비스로 스마트폰 방문 서비스를 진행하는 것은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라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LG전자 콜센터(☎ 1544-7777)에 서비스를 신청하고 방문 날짜와 시간을 정하면 된다. 보증기간 내 제품 하자의 경우 서비스 요금, 출장비가 무료다. 당일 내 수리가 어려우면 수리 기간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도 무료 대여된다. LG전자는 이번 서비스를 위해 4월부터 5개월간 시범서비스를 진행했다. LG전자는 지역별 사회복지단체와 연계해 도움이 필요한 고객에게 서비스를 알릴 계획이다. LG전자 CS경영센터장 유규문 상무는 “LG[003550]의 고객 서비스 정신을 바탕으로 단 한 분의 고객이라도 필요한 서비스를 제대로 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지능형 “Eye in the Sky”는 수많은 인파 속에서 범죄자를 찾을 수 있다. 에어컨디셔너, 텔레비전, 청소기 로봇 등은 더욱 똑똑한 “뇌”를 갖게 되며, 삶에 편리성과 재미를 더한다. 3D 프린팅은 “맞춤화”를 지원하고, 그림이 업로드되는 한 “프린팅”을 보장한다. “지능”은 이미 인간 삶 속에 스며들었다. 기존의 생산 라인은 지능형 공장 건설을 위해 활력을 갱신할 수 있다. 지능형 제조 기술의 개발이 부상하며, 기존 난징의 제조업체는 변혁과 업그레이딩을 통해 기회를 잡고, 난징의 고품질 발전에 “지능형” 파워를 제공했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미스 모로코’로 불리며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인기를 끌었던 여성이 차량 사망사고를 내 철창신세가 됐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방송 알아라비야는 19일(현지시간) 모로코 법원이 ‘비고의적 살인’ 혐의로 체포된 여성 노헤일라 르멜키(20)에 대한 석방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르멜키는 지난 8일 모로코의 중부도시 마라케시에서 차량을 몰다가 15세 소년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르멜키의 차량은 한 나무를 들이받았고 이 충격으로 나무가 쓰러지면서 밑에 있던 두 소년을 덮쳤다. 현장에서 사망한 소년 2명이 모두 고아로 파악되면서 인터넷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컸다. 르멜키는 음주로 취한 상태에서 과속한 것으로 알려졌다.”남측단체, 북 제안에 불응…접촉 신청도 없어”(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는 송고”대북제재 풀려야 경협 본격화, 조사연구는 그 전에도 가능””노하우·자본 보유한 국제기구·주변국 참여해야”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이대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을 내놓으면서 경제협력 사업이 재개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이번 선언은 올해 4월 27일 발표된 ‘판문점 선언’보다 더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 있어 경협이 속도감 있게 진전할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린다. 물론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고 미국 등 국제사회가 대북제재를 풀어야 현실화할 수 있는 사안이 대부분이라서 선언에 담긴 내용을 행동으로 옮기기에는 시기상조라는 평가가 많다. 다만 요건이 다 갖춰지기 전이라도 남북이 경협 밑그림을 그리는 등 준비작업을 하는 것은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중요한 이야기 있으면 돌아와서 말하겠다”(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이희호 여사가 오늘 아침, 조화가 남북 관계 개선에 좋은 기여가 됐으면 좋겠다며 정중한 조의를 표하라고 하셨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송고 문의처: – Steph Gavlak +61-401-703-719, media@rac.com.au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통일 전 동서독 지방자치단체 간의 교류가 남북한 교류 증진의 효과적인 방법론 중 하나로 조명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송고北대표단 靑 예방 불발…정부 “북측이 시간관계상 어렵다고 밝혀””김정은 친서 전달없지만 메시지는 있어”…北대표단 오늘밤 귀환 예정(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북한이 우리 정부가 제안한 송고 추가 정보는 rac.com.au/intellicar ( https://rac.com.au/intellicar )를 참조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27일 열린 첫 재판에 건강 문제를 이유로 끝내 출석하지 않았다. 전 전 대통령 측은 재판 하루 전날 “2013년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전 전 대통령은 지금까지 의료진이 처방한 약을 복용해 오고 있다”면서 “근간에 인지 능력이 현저히 저하돼 방금 전의 일들도 기억하지 못하는 지경”이라고 불출석 사유를 밝혔다. 검찰이 2013년 전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작업을 벌이면서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일가친척의 재산을 압류하자, 전 전 대통령이 한동안 말을 잃고 기억상실증을 앓았으며 그 뒤 알츠하이머 증세 진단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그렇다면 전 전 대통령은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았다는 시점 이후 어떤 행적을 보였을까. 우선 전 전 대통령의 언론대응 창구 역할을 해왔고 이번에도 법정 출석 불가 입장문을 낸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검찰의 미납 추징금 환수작업이 한창이던 2013년 8월 ‘보도 참고 자료’를 통해 전 전 대통령이 어려움 속에서도 건강히 지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민 전 비서관은 “(전 전 대통령이) 생애에서 가장 힘든 세월을 통과하고 있지만 심신이 모두 건강하다”면서 “고령 탓인지 간간이 기억력·집중력이 감퇴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사리 판단은 분명하고 일상생활도 정상적”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전 전 대통령은 여러 사람 앞에 모습을 자주 드러내곤 했다. 그는 2015년 10월 부인 이순자 여사와 함께 모교인 대구공고 체육대회에 참석해 행사 참가자들과 악수를 하고, 사람들의 환호에 주먹을 쥐어 보이며 화답했다. 이러한 모습은 당시 1인 언론 미디어몽구가 촬영한 영상에 모두 기록됐다. 전 전 대통령은 이듬해 6월에도 경산에서 열린 대구공고 동문 골프대회와 만찬에 참석했으며, 같은 날 오후 늦게 경주로 이동해 이튿날 지인과의 골프 모임 일정까지 소화했다. 그는 최근 몇 년 간 전직 대통령으로서 정치권을 향한 훈수도 마다치 않았다. 그는 2016년 1월 1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등 지도부가 연희동 자택을 방문하자 “나는 재임 시절 훌륭한 경제 전문가를 많이 만나 운이 좋았다”고 언급하는가 하면, 테러방지법 제정이 어려움을 겪는 것을 두고 “군인이나 경찰은 밤에도 구두끈을 풀고 자서는 안 된다. 낮뿐 아니라 밤에도 경계를 확실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전 대통령은 작년 초 지인들을 자택으로 초청해 개최한 신년회에서도 5월 예정돼 있던 대선을 거론하며 “이번 대통령은 경제를 잘 아는 사람이 나와서 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우려스러운 것은 통계청장 교체로 통계 전반에 대한 신뢰가 떨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소득분배뿐 아니라 경제통계에서 실적이 좋아지면 사람들은 혹시 손질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할지도 모른다. 경제가 좋아졌는데, 사람들이 믿지 않는다면 정부로서는 억울하고 답답한 일이다. 물론, 통계청 직원들의 사명감과 윤리 수준을 고려하면 통계가 조작될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 다만, 그런 오해를 살 수 있다는 게 문제라는 것이다. 한국개발연구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등 국책연구기관의 분석과 전망도 의심을 살 수 있다. 연구자들의 의견이 고스란히 보고서에 들어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사람들은 생각할 수 있다. “For consistency, efficiency and quality, we turned to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said Christopher Hospidales, Manager, Anatomic Pathology, Wisconsin Diagnostic Laboratories.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helps us to consistently provide the highest quality slides to our pathologist. It is important to know the staining quality of the first slide will be the very same on the 1600th slide. It provides a level of confidence that we did not fully experience before.” In recent years, following the country’s development strategy, Liaoning province has been constantly implementing new development concepts, focusing on building a modernized economic system, and embarking on a path of all-round revitalization featuring innovative development. Since last year, there is an overall positive economic trend in Liaoning.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e provincial GDP increased by 5.5%, fixed asset investment increased by 12 percent, actual utilization of foreign capital increased by 14%, and the introduction of domestic capital increased by 36%. The quality and efficiency of economic development were further improved. Meanwhile, Liaoning has been focusing on improving the business environment, and issued the first national regulation on business environment optimization. In addition, Liaoning attaches great importance to continuous beautification of the ecological environment and create a favorable environment for overall development.공장증설에 대형체험관 잇따라 오픈…갤노트 출시에 고동진 처음 참석하기도(벵갈루루[인도]=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삼성전자가 급성장하는 인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제조공장 규모를 공격적으로 확대하면서 동시에 소비자 입맛을 겨냥한 첨단 체험센터도 잇따라 오픈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인도 남부 벵갈루루에서 대형 모바일 체험센터 ‘삼성 오페라하우스’의 문을 열었다. 이곳은 삼성전자의 모바일 체험센터 가운데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2년에 걸쳐 유서 깊은 오페라하우스를 통째로 체험센터로 변신시켰다. 센터 규모는 2천787㎡에 달한다. 앞서 삼성전자는 2016년 8월에는 수도 뉴델리에 가상현실(VR)을 접할 수 있는 모바일 체험매장을 선보이기도 했다. 당시 인도에 그런 VR 체험매장을 설치한 업체는 글로벌 휴대전화 기업 중 삼성전자가 처음이었다. 매장 규모도 325㎡로 당시 인도에서 가장 컸다. 진화하는 인도 소비자를 겨냥해 VR 등 첨단 기술을 발빠르게 소개한 삼성전자가 이번에는 오페라하우스 체험관이라는 이색 마케팅까지 시도한 것이다.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인도적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한 두 정상의 합의는 큰 기대를 낳는다. 남북은 구체적으로 금강산 이산가족 상설면회소의 이른 시일 내 개소에 합의했고,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먼저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이산가족 문제는 더는 시간을 끌 여유가 없다. 남북 당국이 평양선언을 계기로 전면적 생사확인을 포함한 이산가족 문제의 근원적 해법에 이번에야말로 속도를 높이길 촉구한다.

팀공헌도는 타율보다 출루율…KBO 통산 출루율 1위 김태균도 주목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또 하나 의미 있는 이정표를 세웠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경기에서 47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해 텍사스 구단 사상 최장 기록을 수립했다. 아직 KBO리그에서는 덜 조명받고 있지만, 현대 야구에서 출루가 지닌 의미는 매우 크다. 전통적인 야구기록에서는 타율·홈런·타점을 타자의 최대 가치로 여겼으나 1990년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빌리 빈 단장이 OPS(출루율+장타율) 중심으로 선수를 기용해 저비용 고효율인 ‘머니볼’ 돌풍을 일으킨 뒤 출루율과 장타율이 새롭게 주목받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선수의 가치를 평가할 때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WAR)’가 사용되기도 한다. 하지만 메이저리그나 KBO의 공식 기록이 아닌 WAR는 투수보다 타자의 평가 수치가 높고 포지션별 가중치가 비합리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공식기록상의 타율과 출루율을 단순히 비교하면 출루율이 팀 공헌도에서 앞선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KBO 기록위원회 한 관계자는 “타율은 개인의 타격 능력만 표시하는 수치이지만 사사구까지 포함되는 출루율은 일단 베이스에 많이 나가야 한다는 점에서 팀 공헌도에 더욱 높게 반영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올 시즌 타율 0.293, 17홈런, 42타점, 출루율 0.399, 장타율 0.504를 기록 중인 추신수는 아메리칸리그에서 타율순위 16위, MLB 전체에서는 32위에 올랐다. 하지만 출루율은 아메리칸리그 4위, MLB 전체 7위에 오르며 최정상급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추신수는 높은 출루율에 힘입어 OPS 0.903을 기록, 아메리칸리그에서는 9위이고 양 리그를 통틀어서는 16위에 올라있다. 특히 추신수는 통산 출루율에서도 0.380을 기록, 현역 선수 중 8위다. 메이저리그 143년 역사를 통틀면 118위에 랭크됐다. 2014년 추신수가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과 7년간 1억3천만 달러라는 특급 FA 계약을 맺은 것도 높은 출루율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추신수는 계약 직전 해인 2013년 신시내티 레즈 유니폼을 입고 타율 0.285, 21홈런, 54타점에 출루율은 커리어 최고인 0.423을 기록, 메이저리그 전체 4위에 오르며 텍사스 구단의 러브콜을 받았다. 추신수가 올해 처음 올스타로 선발된 것도 연속 출루기록이 크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케이블 채널인 HBO가 제작하는 판타지 드라마 ‘왕좌의 게임’이 70회를 맞는 올해의 에미상 시상식을 휩쓸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왕좌의 게임’은 17일밤(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시내 마이크로포스트 극장에서 거행된 시상식에서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상을 포함해 모두 9개의 상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왕좌의 게임’이 역대 에미상 시상식에서 챙긴 각종 상은 모두 47개에 이른다. 1949년 첫 시상식이 열린 이후 가장 화려한 수상 기록을 스스로 갱신한 셈이다. 또 하나 분명한 게 있다. 지금은 강압 정치와 외부 도움에 기대지 않고 진짜 실력으로 경제에서 승부할 때다. 한국은 산업화, 민주화에 성공하고도, 둘의 균형 맞추기에 서툴다. 한국인은 자신의 민주화 역량을 깨닫고 있을까. 민주화, 산업화 역량에 대한 자각 없이 균형, 방향 감각은 오지 않는다. 민주주의 가치의 생활화, 내면화가 곧 사회발전이다. 번영을 바란다면 성장-분배 논쟁은 잘못 짚은 번지수다. 성장의 열쇠는 기술, 지식, 교육에 있기 때문이다. 혁신하느냐 못 하느냐가 진짜 경제 실력이다. 송고 송고고마쓰·미쓰비시 등 중국 생산품 일부 국내와 제3국으로 옮겨美·中 양국에 공장 둔 자동차 업계는 이전 검토 안해(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갈수록 격화하자 일본 업계 일부에서 중국 현지 생산을 일본 국내생산으로 전환하는 움직임이 나오기 시작했다. 중국 현지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는 일본 대형 제조업체들은 아직 미·중 양국이 발표한 관세부과 대상 품목에 자사 제품이 포함되는지를 자세히 조사하는 단계지만 건설기계와 전자·전기 메이커 중에서는 중국 생산품의 일부를 국내나 제3국으로 이미 옮긴 곳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Keywords: stainer, staining, slides, coverslipper, histology, histology lab, pathology, pathologist, path lab, lab manager, lab technologist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오스트리아에서 독일로 무대를 옮긴 황희찬(22·함부르크)이 두 번째 경기에서 팀 승리를 견인하는 데뷔골을 폭발했다. 황희찬은 19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의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뒤나모 드레스덴과의 2018-2019 2부 분데스리가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맞선 후반 23분 이 경기의 유일한 골을 폭발해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오스트리아의 강팀 잘츠부르크에서 뛰다 지난달 말 함부르크로 임대돼 두 번째 경기에 나선 황희찬의 시즌 첫 골이다. 임대가 확정됐을 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이던 황희찬은 금메달 획득 이후 국가대표팀에도 합류해 코스타리카, 칠레와의 평가전을 치르고 함부르크에 합류했다. 독일로 가서 첫 훈련을 시작한 지 사흘 만인 15일 하이덴하임과의 리그 홈 경기부터 풀타임을 뛰었을 정도로 황희찬은 큰 기대 속에 독일 생활을 시작했다.

블랙 잭 앞서 이달 12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독일 연방의회에서 “세계 각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도 (무력 개입에) ‘안 나선다’고만 하는 것이 독일의 입장이 될 수는 없다”고 말해 공습 참여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다만 독일은 여전히 외교적 해법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은 이날 dpa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들립과 관련, “최악의 상황, 그야말로 인도주의 대재앙이 벌어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러시아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센터 유망주…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 대결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이주아와 박은진 모두 굉장히 장래가 촉망되는 선수이기에 고민했던 것은 사실이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박미희 감독이 19일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8-2019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종료 후 이같이 말했다. 1라운드 1순위 지명권을 가진 흥국생명의 박미희 감독이 가장 먼저 부른 이름은 원곡고 센터 이주아(18)였다. 유력한 전체 1순위 지명 후보로 꼽힌 선명여고 센터 박은진(18)은 1라운드 2순위로 KGC인삼공사의 지명을 받았다. 이주아와 박은진은 모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국가대표팀에 발탁돼 시니어 국제무대 경험을 쌓은 특급 신인이다. 이들은 2018-2019시즌 프로배구 V리그에서도 신인왕 경쟁을 펼칠 가능성이 있다. 이주아는 “생각 못 하고 있었는데, 1라운드 1순위로 돼서 기분이 좋고 떨린다”며 “열심히 해서 실망하게 해드리지 않게 잘하겠다. 기대해주세요”라고 각오를 다졌다. 박은진은 “1순위로 되지 않은 게 아쉽기는 해도 더 좋은 2순위가 돼서 괜찮다”며 “열심히 프로 무대를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감독은 “이주아와 박은진 모두 좋은 선수이고, 잘할 수 있는 선수다. 이주아를 뽑아도 박은진을 놓친 게 아쉽다. 그러나 우리 팀에 더 잘 맞는 선수는 이주아라고 생각했다”고 선발 이유를 밝혔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중국 당국이 ‘무역협상을 재개하자’는 미국측 제안을 거부하려는 기류라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에 무역협상을 재개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지만 다른 한편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 폭탄’을 추가로 부과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중국도 반격모드로 돌아서는 강경한 분위기라는 것이다. WSJ은 복수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미국이 추가적인 관세 부과에 나서려고 하면서 중국도 무역협상 제안을 거부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의 고위 당국자는 “우리 머리에 총을 겨누고 있는 상대방과는 협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미국 제조업계의 공급체인에 직접 타격을 가할 수 있는 원재료나 장비 등의 대미수출을 규제하는 방식으로 반격에 나서는 방안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업체로는 IT기업 애플이 꼽힌다. 러우지웨이(樓繼偉) 전 중국 재정부장(재무장관)은 이날 한 행사에서 “미국에 대해 보복관세와 함께 ‘수출 규제’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WSJ은 전했다. 작년 EU의 의약제품 수출은 1천560억 유로(202조8천억 원 상당), 수입은 770억 유로(100조1천억 원 상당)로 집계됐다. 특히 EU 의약제품의 수출이 수입을 크게 앞서 의약제품 무역수지는 지난 2002년 220억 유로(28조6천억 원 상당) 흑자에서 작년엔 800억 유로((104조 원 상당) 흑자로 대폭 증가했다. 의약품 분야가 EU의 수출 주력업종임이 확인된 것이다. EU 의약제품의 가장 큰 수출시장은 미국으로 전체 수출의 31%를 차지했고, 스위스(13%), 중국(6%), 일본(5%), 러시아(5%), 캐나다(3%) 등이 2~6위 수출대상국에 올랐다고 유로스타트는 밝혔다. EU가 의약제품을 가장 많이 수입하는 나라 역시 미국으로 전체 수입의 40%를 의존했고, 그 뒤를 이어 스위스(34%), 이스라엘(5%), 싱가포르(4%), 중국(4%), 한국(3%) 등의 순으로 많았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폐지를 약속했던 ‘국외전출세'( 송고 그래서 과거 아낙들은 여름 소나기가 내리면 고맙기도 하고 죽은 광해가 측은하기도 해 ‘광해우'(光海雨)라는 노래를 불렸다. ‘칠월이라 초하룻날은, 임금대왕 관하신 날이여, 가물당도 비오람서라. 이여∼ 이여∼’ 양진건 제주대 스토리텔링 연구개발센터 교수는 “이 민요에서 ‘임금대왕’은 제주에 유배 온 유일한 왕 광해이며 ‘칠월이라 초하룻날’, ‘관하신 날’은 그가 그날 붕어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가물당’은 ‘가물었다가도’라는 의미의 제주어이며 ‘비오람서라’는 ‘비가 오더라’라는 뜻이다. 양 교수는 “이 민요는 가뭄이 들어 말라 있는 대지를 광해우가 촉촉이 젖게 해 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광해에 대한 동정심과 동시에 은덕을 표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음력 7월 1일이 있는 7월 말∼8월 중순 실제로 제주에 비가 내릴까. 조사 결과 이 시기 대기 순환 등의 이유로 소나기가 일시적으로 내리는 날이 많았다. 2014년 음력 7월 1일(양력 7월 27일) 전후 총 나흘간 1㎜의 비가 이어졌다. 2015년에는 음력 7월 1일 이틀 후인 양력 8월 16일 74.6㎜의 많은 비가 내렸다. 역시 음력 7월1일이었던 2016년(양력 8월 3일)과 지난해(양력 8월 22일)에도 강수량을 기록했다. 오봉학 제주지방기상청 예보관은 “7월 말에서 8월 중순까지는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는 기간”이라면서 “이 고기압대의 가장자리에 들게 되고 찬 공기가 유입되면 그 시기 대기 순환으로 소나기성 비가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바카라사이트

◇독일 언론 “문 대통령, 북미 중재 원해”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과 슈피겔 온라인 등 독일 주요 언론은 김 위원장이 직접 공항에서 문 대통령을 영접한 사실을 상세히 전했다. 특히 공영방송 ARD는 전용기가 공항에 도착해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손을 흔들고,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박수를 치며 환영하는 장면을 화면에 담았다. 또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이는 장면을 보도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반대하는 한국 내 시위대와 이들의 인터뷰도 함께 내보냈다. 슈피겔 온라인은 문 대통령이 북한과 미국을 중재하기를 원하고 있고, 북한과 경제적으로 관계를 맺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문화예술계에 따르면 서울에선 여의도 KBS홀과 장충체육관이 이번 공연 장소 후보로 물망에 오른다. 1천600여석 규모인 KBS홀은 첫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된 2000년 분단 후 첫 남북 교향악단의 합동연주회가 열린 바 있다. 장충체육관은 2005년 ‘자주평화통일을 위한 8.15민족대회가 열렸으며 4천500석 규모다.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은 현재 보수 공사를 진행 중이며, 예술의전당은 10월 공연 일정이 꽉 찬 상태로 확인됐다. 세종문화회관은 일정 문의가 없었다고 전했다. 주요 지방자치단체들은 이번 평양예술단 공연을 유치하기 위한 물밑 경쟁이 치열하다. 서울 이외 지역 공연지 후보로는 인천(인천아트센터), 광주(국립아시아문화전당), 경기도 고양(고양아람누리), 경남 창원(성산아트홀) 등이 거론된다. 신발공장이나 섬유공장 주변에는 극장이 있었고, 월급날에 맞춰 새 영화를 선보였다. 종이봉투에 현금으로 월급을 받던 시절이라 월급날이 되면 신발공장 출입문 앞에는 외상 술값을 받으러 식당이나 주점 주인들이 찾아왔고 그 일대는 난전 상인들이 몰렸다. 신발공장이 있던 부산진구 가야동, 개금동, 당감동에는 금은방이 성업했다. 베이비부머가 대부분이던 신발공장의 직원들이 혼기에 접어든 시기라 금은방에서 결혼반지나 돌 반지가 잘 팔렸다. 자취방이나 하숙집도 성행하는 등 신발회사 직원들이 썼던 생활비는 부산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1985년부터 1991년까지 삼화고무에서 근무한 경험과 자료 조사 등을 토대로 최근 부산진문화원과 책 ‘고무신에서 나이키까지-부산진구 신발이야기’를 펴낸 동길산(57) 시인은 “신발공장이 부산지역 경제에 끼친 영향은 절대적이었다”며 “세 집 건너 한 집이 ‘신발 밥’을 먹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신발회사는 학교도 설립했다. 삼화고무 부설 삼화여상은 3년간 공납금을 면제하고 희망자 전원에게 현대식 기숙사를 무료로 제공했다. 이런 학교의 졸업식장은 늘 눈물바다가 됐다.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공부해 힘들게 얻은 졸업장이었기 때문이다. 1980년대에 신발회사 부설 여상에 다녔던 한 주부는 “깨끗한 교복 입고 자연광선 아래서 수업하는 ‘주간 학생’은 우리의 애환을 모른다”며 “뽀얀 작업복 입고 형광등 아래에서 구슬땀 흘리며 일하고 밤에는 공부하던 그 시절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말했다. ▲ 고척전적(19일) 두산 000 110 110 0 – 4 넥센 200 000 200 1 – 5 △ 승리투수 = 신재영(8승 9패) △ 패전투수 = 함덕주(5승 3패 26세이브) △ 홈런 = 김재환 42호(4회1점·두산) (서울=연합뉴스) 송고▲ 고척전적(19일) 두산 000 110 110 0 – 4 넥센 200 000 200 1 – 5 △ 승리투수 = 신재영(8승 9패) △ 패전투수 = 함덕주(5승 3패 26세이브) △ 홈런 = 김재환 42호(4회1점·두산)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800 — 해법의 실마리는 어디서 찾아야 하나. ▲ 철저한 진상규명이다. 류경식당 지배인 허강일 씨와 종업원들의 진술은 일관된다. 지배인 허 씨는 우리나라 정보기관에 매수된 인물이다. 허 씨는 지난 5월 JTBC 인터뷰, 7월 4일 킨타나 보고관 면담, 7월 15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폭로한 것처럼 정보기관의 조종에 따라 “종업원들을 협박해 함께 탈북 길에 올랐다”고 말한다. 종업원들도 “지배인 허 씨에게 속아서 탈북했다”면서 “한국 정부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하고 책임을 인정하면 모든 문제가 풀릴 것”이라고 주장한다. 탈북 종업원을 면담한 국회의원 등 국내 정치인은 물론 유엔 등 국제기구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강성철·김인국 월드옥타 명예기자(선양) = 중국 랴오닝성 푸순시 신한민속촌(촌장 김관식)은 추석을 앞두고 송편 솜씨를 겨루고 국악 공연을 펼친 ‘한가위 한마당’ 축제를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주선양한국총영사관, 한국관광공사 선양지사, 한중교류문화원, 동북3성한인연합회, 재선양대한체육회 등의 후원으로 지난 15일 열린 이 행사에는 푸순시·선양시 조선족 노인협회, 요녕민족사범고등학교, 선양시 조선족제2중학교 학생과 졸업생 등 8개 단체에서 조선족 200여 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송편을 빚어서 가족과 함께 나눠 먹었고, 주최 측은 송편을 잘 빚은 26명을 선발해 금·은·동상을 수여했다. 축하 공연으로 한중교류문화원 어린이예술단의 가야금병창과 사물놀이, 선양장강예술단의 농악무, 선양 서탑·안도·장강예술단의 민요, 선양연합회예술단 등의 전통 무용이 이어졌다. 선양시연합회예술단 단원으로 금상을 받은 독고명자 씨는 “팥·깨·콩 등을 넣고 가마솥에 솔잎을 넣어 찌는 전통방식으로 만든 것을 높이 평가받은 거 같다”며 “요즘에는 바쁘다는 핑계로 사 먹었는데 앞으로는 가족과 함께 빚어야겠다”며 기뻐했다. 처음으로 송편을 빚었다는 요녕민족사범고의 이금화 학생은 “만들어 먹는 재미있고 모양도 예뻐서 한족 친구들에게 나눠주겠다”며 즐거워했다. 김관식 촌장은 “중국의 추석 음식인 월병과 달리 송편은 제일 먼저 수확한 햅쌀로 빚어 차례상에 올리고 가족·이웃과 나눠 먹는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 음식”이라며 “잊혀 가는 전통문화를 차세대에 전해주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명절 행사를 열겠다”고 밝혔다. 손명식 동북3성한인연합회 회장은 “추석의 의미도 되새기고 공동체 정신도 함양할 수 있어서 뜻깊었던 자리”라며 “매년 행사가 열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후원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비무장지대(DMZ)에 매설된 각종 지뢰를 드론이 탐지하고 제거하는 시대가 곧 도래할 전망이다. DMZ에는 대인·대전차 지뢰 등 100만여 발이 묻혀 있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매설된 장소가 불분명하고 제거해야 할 구역도 워낙 넓어 군인이 들어가 제거 작업을 하는 데는 상당한 위험이 따른다. 남북 군사 당국 간에 협의 중인 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 DMZ 내 6·25전사자 공동유해발굴, 남북관리구역 확대 등의 협력사업을 진행하려면 이곳에 묻혀 있는 대인·대전차 지뢰를 걷어내는 작업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 협력사업의 대상지역이 서부·중부·동부전선 등으로 넓어서 과거 사용했던 마인 브레이커(Mine Breaker)와 같은 장비 여러 대를 투입해 작업하려면 물리적으로 시간이 오래 걸린다. 군은 지난 2002년 경의·동해선 연결 공사 때 독일제 지뢰제거 장비인 리노(Rhino)와 마인 브레커, 영국제 장비인 도리깨 방식의 MK-4 등을 투입했다. 이들 장비는 그동안 사용하지 않아 폐기됐다. 그래서 군은 신형 지뢰제거 장비 구입 검토와 함께 드론 등 무인체계를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는 방안 연구에 착수했다. 쌍용차 노사와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14일 기자회견을 열어 해고자 전원복직을 발표했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 주선으로 전날 진행된 4자 교섭에서 합의한 뒤 쌍용차 모기업인 인도의 마힌드라 그룹의 승인을 얻었다고 한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사측이 이 합의를 위반하지 않으면 사측을 상대로 집회나 시위, 선전활동은 물론 민형사상의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경제사회노동위는 해고자 복직으로 생기는 회사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해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약속으로 호응했다. 사회적 타협기구의 신뢰와 중재를 바탕으로 노사가 서로 양보하고 절충한 모양새다. 로봇수술은 안정적인 시야, 관절, 미세한 떨림의 보정 등 다양한 장점이 있어 복강경 수술보다 더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다. 근적외선 형광영상 촬영을 통해 림프절을 확인하면서 수술이 가능하기 때문에 더 완전한 림프절 절제는 물론 정상조직의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다만 위암 로봇수술은 전립선이나 자궁 등과 같이 한정된 공간에서 수술하는 게 아니라 상복부의 넓은 공간을 옮겨가면서 수술해야 하므로 의사에게 많은 경험이 필요하다. 또 로봇수술은 아직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비용이 부담될 수 있다. 비용 문제가 해결돼 로봇수술이 활성화되고 의사의 경험이 쌓이면 로봇수술의 장점이 더 부각될 수 있을 전망이다. 조기 위암의 비율이 높아지면서 수술이 아닌 내시경 시술만으로 암을 완치하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내시경으로 불완전한 절제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무리하게 내시경 시술을 받거나, 반대로 내시경으로 치료할 수 있는데도 수술을 받게 되는 경우는 피해야 한다. 그러려면 시술과 수술에 대해 넓은 시야가 필요하다. 또 내과와 외과의 협조도 잘 이뤄져야 한다. 최근의 위암 치료는 완치를 넘어 최소 침습과 최대한 위 기능을 보존하는 방향으로 치료 후 삶의 질까지 고려하고 있다. 물론 가장 기본적인 전제는 조기 발견이다. 빨리 발견하면 삶의 질을 고려한 최선의 치료법을 선택할 수 있지만 진행된 위암은 생존을 위해 위 기능을 포기하거나 치료 과정이 힘들어질 수 있다. 우리나라는 40대부터 2년에 한 번 위내시경 검사를 권장한다. 하지만 가족력이 있거나 만성 위축성 위염, 장상피화생 등의 고위험군은 1년에 한 번은 검진하는 게 바람직하다.’내달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한반도 정세 관여 의지 드러냈다’ 해석(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인민해방군 해군이 이달 3차례에 걸쳐 한반도와 가까운 서해 북부해역에서 훈련을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30일 중국 해사국망에 따르면 중국 해군이 오는 31일 낮 12시부터 다음달 7일 0시까지 서해 북부해역에서 군사임무가 펼쳐지는 관계로 일반 선박 진입을 금지한다고 선포했다. 중국 해군이 이 기간에 훈련을 하겠다는 의미다. 앞서 중국 해군은 지난 17~24일 보하이(渤海)해협 서해 북부해역에서 8일간 훈련을 실시한 데 이어 지난 18~22일에도 서해 북부해역에서 훈련했다. 이달에 중국 해군이 3차례나 집중적으로 훈련을 실시한 해역은 랴오닝(遼寧)성 랴오둥(遼東)반도와 산둥(山東)성 산둥반도 사이에 위치하며, 북한 황해도와도 멀지 않다. 이 때문에 다음달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이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중국 배후설을 제기하는 상황에서 중국이 일종의 무력시위를 통해 한반도 정세에 관여하려는 의도를 드러낸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또 중국이 자체 기술로 처음 건조한 항공모함 001A함은 지난 26일 랴오둥반도 다롄(大連)조선소를 출발해 인근 해역에서 2차 시험운항 중이나 중국 해군에 정식으로 인도되지 않아 이번 훈련에 참여할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인다. 접경지역 관측통은 “그러나 항모가 2차 시범운항에서 무기와 장비 운영을 시험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돼 군사훈련에 참가하는 다른 함정과 교신하거나 간접적으로 교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주사위 브렉시트협상, 향후 수주가 중대고비…’노딜 브렉시트’ 피할까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 앞두고 EU 내부서 난민문제 ‘재부상'(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 20일 이틀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비공식 정상회의를 열고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협상과 난민 문제 등 EU의 당면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브렉시트 협상과 관련, 내년 3월 30일 EU를 탈퇴하는 영국이 EU와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떠나게 될 경우 적지 않은 혼란이 예상돼 향후 몇 주가 EU와 영국 간 협상의 중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양측은 당초 비준과정 등을 고려해 오는 10월을 현상 시한으로 잡았으나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핵심쟁점을 놓고 양측이 대립하는 등 협상이 늦어지고 있어 오는 11월이 ‘협상 데드라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EU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 이어 10월, 11월, 12월에 잇따라 회의를 열어 브렉시트 협상 진척 상황을 보고받고 협상 타결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뒤 협상 타결 또는 결렬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브렉시트 협상 EU 측 수석대표인 미셸 바르니에 전 집행위원은 18일 기자들과 만나 “10월이 되면 협상 타결이 가시권에 들어올지,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해결될지 보게 될 것”이라며 오는 10월 18일 EU 정상회의가 양측 협상팀에는 협상 타결 여부를 결정짓는 ‘진실의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9일 만찬 회동 때 나머지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교착 상태에 빠진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영국의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어서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이어 영국을 제외한 27개 회원국 정상들은 20일 브렉시트 협상을 끝내기 위한 EU의 대책을 논의한다.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전날 EU 회원국 정상에 보낸 서한에서 “우리는 브렉시트 협상의 마지막 국면을 어떻게 이끌어나갈지 논의할 것”이라면서 “유감스럽게도 아직 ‘노딜 브렉시트(영국이 아무런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는 상황) 시나리오’가 상당히 가능성이 있지만, 책임감 있게 대처하면 재앙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유럽의 최대 과제인 난민 문제를 둘러싼 회원국 간 갈등을 완화하고 근본적인 해법을 찾기 위한 대책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최근 이탈리아 정부가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국을 불허하고 다른 회원국에 이들 난민을 수용하라고 요구하면서 EU 내부에서 난민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 갈등이 재점화됐다. 특히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최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 반(反)난민을 내세우는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들이 정권을 잡거나 세력을 확대하고 있어 기성 정치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투스크 의장은 전날 서한에서 난민 문제와 관련, “잘츠부르크 회의에서 (회원국 간에)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자세로 돌아와 협의에 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가 세계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중국이 일대일로 최대 참가국인 파키스탄의 이탈을 막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이슬라마바드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임란 칸 총리를 잇달아 예방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 관계는 국내외의 상황 변화와 무관하게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는 460억 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 회랑(CPEC) 사업이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파키스탄과 밀접히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CPEC는 파키스탄에 부채 부담을 안겨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큰 경제적 이익을 가져와 파키스탄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국영 신화통신은 알비 대통령과 칸 총리 역시 CPEC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양측이 경제위기를 겪는 파키스탄에 중국이 추가 금융지원을 하는 방안을 논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는 외국인에 대한 헤이트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를 추방하기 위해 일본의 165개 인권 단체들이 모여 만든 단체다. 2016년부터 SNS를 통해 헤이트스피치 반대운동을 펴고 극우단체 집회를 저지하는 한편 헤이트스피치 억제를 위한 법과 조례 제정을 촉구해왔다. 이 단체의 세키타 히로오(關田寬雄·90) 회장은 “지금 일본에서 일어나는 헤이트스피치는 명백한 인권침해 행위”라며 “우리는 헤이트스피치에 대항해 인간 존엄성을 회복하고 평화를 추구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오기소 겐 씨는 2천회에 걸쳐 40만 명 이상에게 사이버 불링(cyber-bullying·인터넷상 괴롭힘) 예방을 위한 인터넷 에티켓 교육을 실시했다. 그는 “인터넷상 허위사실 유포는 상대방에게 치명적인 상처를 남긴다”며 “얼굴을 맞대고 할 수 없는 말이라면 인터넷에도 역시 올려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카지노

바카라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란이 우라늄농축을 위한 원심분리기를 3천∼4천개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이란 매체 타스님뉴스에 따르면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은 전날 남서부 파르스주에서 성직자 집회에 참석해 이란은 우라늄농축에 대한 연구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란이 2015년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맺을 당시 원심분리기 9천개를 가동 중이었다며 “지금은 원심분리기 숫자가 3천∼4천개로 줄었다”고 말했다. 라리자니 의장은 이어 “미국과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음모를 꾸미고 그들이 요구했던 합의(핵합의)를 폐기했다”고 비판했다. 2015년 핵합의에 따르면 이란은 나탄즈에서 10년간 상업용(핵연료봉 제조용) 생산을 위한 원심분리기를 5천60개까지 가동하고 포르도 지하 핵시설에서 원심분리기 1천44개를 연구용으로 쓸 수 있다. 로이터통신과 이스라엘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이란이 우라늄농축 프로그램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중국에 진출한 유럽 기업들이 생산기지를 중국 밖으로 옮기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금융계 전망 “대미 수출 위축·소비 저조할 것”(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난항을 겪고 있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나프타) 개정 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이후 캐나다 경제는 부진에 빠져 경제 성장률이 1%대로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6일(현지시간) 캐나다 유수 금융기관들 분석에 따르면 나프타 타결 이후 기업 투자와 수출이 위축되고 가계 소비도 저조한 수준으로 둔화해 경제 전반에 파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CBC 방송이 전했다. CIBC캐피털마켓의 로이스 멘데스 수석연구원은 나프타 타결 이후 경제 전망 분석에서 내년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8%로 떨어지는 데 이어 2020년 성장률이 1.3%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수치는 캐나다 중앙은행의 올해 성장률 전망 2%보다 부진하며 지난해 성장률 3%와 크게 대비되는 수준이다. 멘데스 연구원은 “나프타 타결 이후 캐나다 상품에 대한 미국의 수입 관세 공세와 같은 새로운 역풍이 나타날 것”이라며 이는 캐나다 내 자본투자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기업 투자가 활발하지 못하면 경제 성장의 동력으로 수출을 기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이 곧 단행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로 인한 소비 지출 및 주택 시장 위축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몬트리올은행 BMO캐피털마켓의 살 과티에리 수석연구원도 소비 지출 감소와 주택 시장 부진을 예상하면서 내년도 성장률이 1.8%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과티에리 연구원은 2020년 성장률을 1.6%로 다소 높게 보면서 “나프타 타결로 투자가 이루어지고 어느 정도의 성장은 뒷받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TD은행의 수석연구원은 “나프타 재협상 타결은 우리가 이미 누리고 있는 이득을 지키는 데 의미가 있는 것이지 경제에 새롭게 보태지는 것은 아니다”고 평가했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국내 골프장 잔디와 수목 등에서 배출하는 연간 산소가 송고 2차 대전 후 미국의 전통적 외교는 러시아와 중국을 ‘주적’으로 설정, 유라시아에서 이들의 패권 확산 저지를 최우선 과제로 두고, 유럽은 나토, 아시아는 한국, 일본, 호주 등과 동맹을 구축해 미국이 주도하는 세계 질서를 유지하는 전략이었다. 대신 해외 미군 주둔과 막대한 군사비 지출, 경제 원조, 무역적자 용인 등을 비용으로 기꺼이 감수했다.여야 “산업정책이 없어”…성윤모 “기업과 소통하며 산업경쟁력 확보”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19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정부의 탈원전(에너지전환) 정책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이어졌다. 보수야당은 탈원전 비판에 질의의 상당 부분을 할애했고, 여당과 성 후보자는 정부 정책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이철규 의원은 성 후보자가 2006년 산업부 전력산업팀장으로 있을 때 원전 추가 건설 등을 내용으로 담은 제3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담당한 점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당시 노무현 대통령은 원전이 깨끗하고 안전한 전력이라고 말했고 후보자도 주무팀장으로 이 정책을 뒷받침했다”며 “그런데 지금 와서 원전을 확대해서는 안 된다고 답하는데 이유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정우택 의원은 “성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앵무새처럼 동조하고 있다”며 “영혼 없는 공직자가 장관이 된 게 아니냐는 평을 들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은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전기요금이 오를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솔직히 알리고 설득하는 게 중요하다”며 “2022년까지만 전기요금이 오르지 않으면 그 이후에는 올라도 상관없는 건가”라고 꼬집었다. 3650리트 3650(“삼육오공”)리트는 완벽하게 통합된 전국 CRE 투자 및 서비스 기업으로서 마이애미에 본사가 있으며 뉴욕, 시카고, 로스앤젤레스와 뉴포트비치에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3650리트와 동사의 관계사들은 미국 전역에 18만6천 제곱미터 이상의 상업용 부동산을 소유 혹은 관리하고 있다. 3650은 차입자들과 지분 파트너들이 향상 진화하고 있는 CRE 분야에서 현금 흐름을 최대화하고 가치를 증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목표를 통해 10년까지의 대출을 3천650일 동안 서비스하고 자산을 관리해준다는 동사의 약속을 의미한다. 동사는 조나단 로스, 토비 콥과 저스틴 케네디가 공동 창업했다. 상세 정보가 필요할 경우 www.3650REIT.com을 방문하기 바란다. 개츠비카지노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관세청은 19일 서울세관 대강당에서 ‘2018년 관세청 정부 혁신 우수사례 공유대회’를 열었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북한과 마주한 랴오닝성이 중국 정부가 역점을 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차원에서 북한과 철도, 도로, 통신망을 연결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1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펑파이(澎湃) 등에 따르면 랴오닝성 정부는 최근 ‘일대일로, 종합 시험구 건설 방안’이라는 개발 계획 문건을 작성했다. 랴오닝성은 이 문건에서 최근의 동북아 정세 호전을 기회로 활용해 북한, 한국, 일본, 몽골을 아우르는 ‘동북아 경제 회랑’을 조성함으로써 이 지역을 ‘공동 운명체’로 묶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북한과의 접경 도시인 단둥(丹東)-평양-서울-부산 간 철도와 도로, 통신망을 잇는 사업 방안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지난 5월 일본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 때 서울-신의주-중국을 잇는 철도 건설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향후 동북아 질서 재편 과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이후 철도 등 북한과의 대형 인프라 연결 사업과 관련해 중국 당국 차원의 구체적인 청사진이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문건에는 또 중앙에 건의해 ‘적절한 시기’에 북한과 경제 교류 중심 도시인 단둥에 특구(特區)가 조성되도록 하고 황금평 경제구와 단둥 중조(북중) 국제 호시(互市)무역구를 북중 무역 협력의 중요한 바탕으로 삼겠다는 계획도 포함됐다.(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는 20일 오전 11시 30분 해운대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조리전공 특성화 고교생 300여 명을 초청해 ‘부산 씨푸드 고메(미식가) 2018-셰프의 꿈’을 연다. 이번 행사에는 유명 스타 요리사인 양지훈 셰프를 초청해 요리사의 꿈을 키우는 청소년에게 요리사 도전기와 성공 과정을 강연한다. 또 부산시 상징 생선인 고등어를 주제로 수산물 요리 시식회와 캐릭터 디자인 상품 전시회를 여는 등 고등어 소비촉진 캠페인을 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행사는 요리사의 꿈을 키우는 청소년들에게 고등어와 관련한 다양한 요리를 선보여 수산물의 새로운 경제적 가치를 제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부산의 대표적인 씨푸드 축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2016년 국립해양박물관 야외에서 크루즈관광객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 크루즈 고메’ 시범행사를 시작해 지난해에는 조리전공 청소년과 유명 셰프의 만남 ‘부산 씨푸드 고메 2017’ 행사를 열었다.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핵화 실천 약속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반응을 주로 내놓았다. 미국의 핵 신고 요구가 충족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진정성’에 대한 기대를 갖고 협상을 진전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랜드연구소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연합뉴스에 보낸 논평에서 “말은 쉽다”면서 “영변 핵시설은 실제로 언제 폐쇄되느냐, 특히 새로운 핵무기 생산을 중단하고 보유 핵무기를 축소하는 것은 언제냐”라며 북한의 실질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미국과학자연맹( 송고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진전된 비핵화 실천을 합의함에 따라 비핵화 협상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왔다. 김 위원장은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후 공동 언론발표에서 ‘조선반도를 핵무기 없는 땅으로 만들겠다’며 처음으로 비핵화 육성 메시지를 내놓았다. 또 유관국 전문가들이 참관한 가운데 동창리 미사일시험장 영구 폐기, 미국의 ‘상응 조치’ 이후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비핵화 추가 조치를 계속할 용의를 분명히 했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올해 제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올해 제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올해 제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올해 제 송고 이번 축산악취 현황조사는 제주시 15개 마을과 서귀포시 11개 마을에 있는 106개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한다. 조사 기관은 한국냄새환경학회다. ‘악취방지법’에서 정한 복합악취를 측정하고 방역조치 사항 등에 대해 조사한다. 조사에 앞서 오는 18일에는 제주도청 제2청사에서 조사지역 26개 마을 이장과 주민, 양돈농가,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축산악취 현황조사 착수보고회를 연다. ▲ 이차영 충북 괴산군수는 오는 18∼21일 필리핀 비슬릭시에서 열리는 제3회 아시아 유기농대회에 참석한다. — 어떤 활동을 하나. ▲ 6·15위원회 결성선언문에도 담겨 있듯이 사상과 제도, 종교, 지역의 차이를 뛰어넘어 민족 대단결의 모체 역할을 하려 한다. 6·15 민족공동행사는 지금까지 모두 5차례에 걸쳐 개최했다. 2005년에는 평양에서 6·15행사, 서울에서 8·15행사가 각각 열렸다. 2006년 6·15행사는 광주, 2007년과 2008년 6·15행사는 금강산에서 열렸다. 2008년 이후에는 남북관계가 경색되고 남북한 당국이 승인하지 않아 공동행사의 맥이 끊겼다.

https://hwj65.com/ 입국장에서 이상 징후를 보이는 승객에 대해서는 따로 입국수속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차제에 승객들이 형식적으로 작성하는 경향이 있는 검역신고서에 대해서도 진실성을 높이기 위한 개선작업을 고민해보라는 의견도 검토할 만하다. 아울러 공항에 감염병 의심환자용 격리병동을 설치하라는 주장도 일리가 있다. 출발 당시 또는 기내에서 의심환자로 분류된 경우라면 공항에 내리자마자 지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함께 국가 소속의 감염병 예방 전문가를 하루빨리 양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여전히 귀기울여야 할 대목이다. 이번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을 보면 환자 주치의인 감염내과 전문의가 배석했지만, 이제는 방역과 관련한 국가 전체의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예방의학 전문가가 이런 자리에서 함께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측면에서 나오는 얘기다. 물론 정부 대응을 칭찬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송고 아울러 우리 사회에서는 표피적 공정분배도 제대로 안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에 대한 개선에도 나서야 한다. 예를 들어 재벌 3∼4세가 부당한 일감 몰아주기나 불법적 탈세 등으로 경영권을 승계하는 일이 있다. 맡은 업무는 비슷한데, 정규직이라는 이유로 비정규직보다 임금을 더 많이 받는 사업장도 적지 않다. 국회의원이 특수활동비 명목으로 국민의 세금을 마구 쓰기도 한다. 젊은 나이에 고시에 패스했다는 이유로 내내 권력을 누리더니 퇴직 무렵에 낙하산을 타고 공기업 CEO로 내려오는 일도 흔하다. 정치권 주변을 맴돌다 집권에 기여했다면서 민간업체의 한 자리를 탐내고 이를 도와주는 권력자들도 있다. 송고권력·부·명예의 공정분배 이뤄져야 사회는 진보한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개그맨 강호동 씨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빌딩을 141억 원에 샀다고 한다. 최근에 관심을 끌었던 연예계 뉴스였다. 인터넷 댓글은 각양각색이었다. 씨름선수로서 최정상에 올랐고, 연예인으로서도 성공했으니 이 정도 재력은 당연하다는 반응도 있었다. 하지만 ‘3대가 끄떡없겠다’ ‘대대손손 누려라’ ‘세금 똑바로 내라’ 등 어깃장 성격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지난달 남부 하타이서 시리아 북서부로 월경 시도…29일 귀국국경 건너편, ‘급진’ 조직 활동지역…”피랍 우려도”(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흐메드 아불 게이트 아랍연맹(AL) 사무총장은 1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워싱턴사무소를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미국 정부를 비판했다고 이집트 언론 알아흐람과 신화통신 등이 전했다. 아불 게이트 사무총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PLO 워싱턴사무소 폐쇄 방침에 대해 “그 결정은 팔레스타인인들을 향한 불공정한 미국 정책과 절차 중 하나”라며 “팔레스타인인들의 대의를 몰아붙이려는 목적”이라고 밝혔다. 또 “현 미국 행정부는 지난 5월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긴 것을 시작으로 이스라엘 문제에 대한 편향성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Learn more about taking IELTS on computer: https://www.ieltsasia.org/kr/en/choose-test-format▲ 정말순씨 별세, 김상춘(동광산업과학고 교사) 씨·상철(팬스타그룹 홍보실장) 씨 모친상 = 17일 부산 온 종합병원, 발인 19일 오전 8시 30분. ☎ 051-607-0111 (부산=연합뉴스) 송고(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2014년 5월 20일 쁘라윳 짠-오차 당시 태국 육군 대장이 계엄령을 선포했다. 이틀 만에 쿠데타를 일으켰다. 5년째 철권통치 중이다. 태국에서 19번째 일어난 쿠데타다. 문민정부가 국가개혁을 위해 왕족, 군부, 대기업 등의 기득권을 제한하면 군부가 쿠데타를 감행한다. 국민 반감이 깊어지기 전에 민간에 정권을 이양한다. 문민 개혁이 너무 나갔다 싶으면 군이 다시 등장한다. 정치가 국민을 바라보지 않으니 민생은 제자리걸음이다. 경제는 중진국 함정에서 빠져 있다. ‘친 쿠데타 국가’ 태국의 현대사다. ▲ 그녀, 아델 = ‘달콤한 노래’로 2016년 프랑스 공쿠르상을 받은 레일라 슬리마니의 데뷔작. 남성에 비해 은폐되고 다뤄지지 않은 여성의 성욕과 정면으로 마주하게 하는 소설로 평가된다. 자신도 통제할 수 없는 욕망에 둘러싸인 여성 ‘아델’을 통해 삶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을 던진다. 프랑스 언론 리베라시옹은 “현대판 ‘보바리 부인'”이라고 평했다. 이현희 옮김. 아르테. 300쪽. 1만4천원. IoT는 컴퓨터와 인터넷에 이어 “제3의 물결”로 여겨진다. 우시는 센서 연구와 집적회로 산업의 누적된 기술로 인해 2009년 “Experience China” 센터를 건설할 도시로 선정됐다. 우시의 IoT 발전은 예비 탐색 이후 2015년 굉장한 가속화 경향을 보였다. 지난 3년 우시는 IoT와 클라우드 컴퓨팅 및 빅 데이터 같은 새로운 정보 기술 산업의 융합으로 일련의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선보였다. 일각선 “시진핑 권력·당 통제력 강화 포석” 관측도(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공안이 올 초부터 전국적인 조직폭력배 소탕작전에 나서 2천500여 개의 조직을 해체하고 3만4천여명의 조직원을 기소했다고 중국 매체들이 31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 1월 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 2차 전체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폭력조직과 관리들의 결탁을 당의 근간을 위협하는 요소로 지목, 대대적인 단속을 예고한 데 따른 것으로 일각에서는 시 주석의 권력 강화와 함께 공산당의 통제를 강화하기 위한 행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일간 남방도시보(南方都市報) 등에 따르면 중국 공안부는 지난 29일 북부 산시(山西)성 타이위안(太原)에서 열린 전국공안기관 폭력배소탕전투 추진회의에서 “지난 1~7월 사이 중국 전역 공안이 2천500여 개의 범죄조직을 해체하고 3만4여 천명을 기소했다”고 밝혔다. 공안부는 각급 단위의 공안 당국에 지방 폭력배들을 지속적으로 압박하고 공소유지 능력을 강화하도록 지시했다며 지방 경찰을 적극적으로 감독·기율하겠다고 설명했다. 허난성 공안은 지난 1월 이후 조직폭력배 4천819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이들 폭력배에 의한 범죄피해액은 19억5천만 위안(약 3천171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산시성은 조직폭력단 70개를 소탕하고 이들로부터 5천200만 위안(약 84억6천만원)을 압수했다. 당 중앙위원회는 국가 차원의 반부패 운동을 한층 강화한다는 방침 아래 범죄조직을 해체하기로 하고 10개 성(省)지역에 조사단을 파견했다. 이들 조사단은 각 성과 공안부 관료들이 이끄는 335명의 조사요원으로 구성됐다. 각 팀은 북부 허베이(河北)·산시성, 중부 허난(河南)·후베이(湖北)성, 동북부 랴오닝(遼寧)성, 동부 산둥(山東)·푸젠(福建)성, 남부 광둥(廣東)성, 서남부 쓰촨(四川)성과 충칭(重慶)시 등에 1차로 파견됐다. 범죄조직 해체활동은 내년 말까지 전국 31개 성·직할시·자치구를 대상으로 펼쳐지며, 조사단은 지방 당국의 해당 조치를 점검하는 차원에서 현지를 재방문할 계획이다. 덩롄판(鄧聯繁) 후난성 반부패 합작혁신센터 주임은 “이번 1차 조사활동은 특정 지역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라며 “당 중앙위가 조사단을 구성한 사실 자체가 권위를 과시하고 중앙정부의 메시지를 전하는 압력이 된다”고 언급했다. 관변학자인 쑤웨이(蘇偉) 공산당 충칭(重慶)당교 교수는 “개혁개방 이후 경제·정치적 변화로 인해 사회관리에 일부 공백이 생기면서 폭력배와 범죄조직이 세력을 확대하는 결과를 낳았다”며 “조폭과의 싸움은 반부패 활동의 필수적인 부분”이라고 말했다. 자오커즈(趙克志) 공안부장은 지난 2월 공안부 워크숍에서 조직범죄를 상대로 더욱 단호히 싸울 것이며 이런 범죄를 조장하는 정치·경제·사회적 조건을 뿌리뽑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공안부는 앞으로 2년간 총기·폭발물을 포함해 전국적인 범죄 근절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https://hwj65.com/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일 공동연구진이 ㏁(메가옴)급의 높은 영역에서 표준으로 사용할 수 있는 불변의 저항 실현에 새길을 텄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표준연)은 전자기표준센터 채동훈 책임연구원팀이 일본 연구진과 함께 ‘양자저항 연결로 만들어진 고저항값이 시간에 따라 변하지 않는다’는 성질을 최초로 검증했다고 19일 밝혔다.IT/과학 본문배너 연구 결과는 국제도량형국(BIPM)에서 발행하는 국제 측정과학 분야 권위지 ‘메트롤로지아'(Metrologia) 10월 호에 실릴 예정이다. 1㏁은 100만Ω에 해당하는 전기저항이다. 전기저항은 전류가 물체를 통과하기 어려운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다. 모든 전자기기가 제대로 작동하려면 회로 기본 요소로 저항이 들어가야만 한다. 저항을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기준 역할을 하는 게 저항표준이다. 저항값이 실제와 다르면 전류·전압에도 영향을 미쳐 제품에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 명소인 대왕암공원 주차난을 해소할 타워주차장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따돌리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역대 최다 해트트릭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메시는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푸누에서 열린 에인트호번(네덜란드)과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 홈경기에서 3골을 몰아쳐 바르셀로나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지난 시즌까지 호날두와 함께 통산 7차례 해트트릭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역대 최다 해트트릭’ 기록을 공유했던 메시는 호날두를 제치고 이 부문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더불어 메시는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개인 통산 103호골을 작성하며 호날두가 보유하고 있는 UEFA 챔피언스리그 역대 최다골(120골) 기록에 17골 차로 다가섰다. 메시의 뛰어난 득점력이 불을 뿜은 경기였다.나루히토, 프랑스-일본 수교 160주년 기념해 프랑스 국빈 방문마크롱, 베르사유궁 초청해 환영만찬…극진히 환대 (인천=연합뉴스) 인천시 미추홀구는 추석을 앞두고 관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해달라며 쌀을 기부하는 이웃들의 선행이 잇따르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전국24시콜화물은 이날 10㎏짜리 쌀 2천200포를 기부했다. 용현2동 사랑나눔회는 20㎏짜리 쌀 20포를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해달라고 미추홀구에 부탁했다. 25년간 폐지를 모아 판매한 수익금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 김춘선(75)씨는 전날 주안3·7동 행정복지센터에 각각 10㎏짜리 쌀 30포씩을 전달했다. 미추홀구는 기부된 쌀을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저소득층 가정에 전달할 방침이다. 송고 ◇ “그대들은 알아야 한다”…비석에 새긴 자부심 마을 어귀에 들어서면 성인 키를 훌쩍 넘는 높이의 비석이 있다. 1989년, 마현1리 청년회가 개척 1세대의 노고를 기리고자 세운 입주기념비로 그 가운데 적힌 비문 일부를 옮겨본다. “그대들은 알아야 한다! 조국 강산의 가장 중심된 이 농토가 누구의 피땀으로 가꾸어 졌는가를…고달픈 천막생활과 허기진 배를 주리며, 피땀으로 얼룩진 괭이와 호미로 6·25 동란 이후 버려진 황무지를 옥토로 가꾼 개척정신의 빛나는 업적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 태풍에 떠밀리듯 고향을 떠나 황무지를 옥토로 일군 이주민의 삶. 숱한 고생의 흔적은 촌로의 휘어진 손가락 끝 굳은살에, 굽은 등에 고스란히 남았다. 휴전선 마을, 마현1리 사람들은 이를 자부심으로 여기며 오늘을 살아간다.추석 연휴 3∼4라운드에 선수와 유명인사 ‘2인 1조’ 경기이번 대회 결과까지 합산해 PGA 투어 CJ컵 출전 선수 결정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야구의 전설’ 박찬호(45)와 이승엽(42) 등이 출전하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가 이번 주 개막한다. 20일부터 나흘간 충남 태안군 솔라고 컨트리클럽(파71·7천235야드)에서 열리는 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총상금 5억원)은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유명인사 골프 대회’다. 이 대회는 132명의 코리안투어 선수들이 3, 4라운드에 스포츠 스타와 연예인, 오피니언 리더 등 유명인사 60명과 한 조를 이뤄 경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선수들은 기존 대회와 같은 방식으로 1, 2라운드를 치러 상위 60명이 60명의 유명인사와 2인 1조로 팀을 구성해 남은 3, 4라운드에 나선다. 이번 대회를 통해 야구 선수 출신 박찬호, 이승엽을 비롯해 체조 국가대표를 지낸 여홍철, 인기 연예인인 이재룡, 이정진, 김성수, 오지호 등 유명인사들이 자신의 골프 실력을 팬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우승자는 코리안투어 선수의 4라운드 합계 성적만을 따져 정하게 되며 우승 상금 1억원도 우승한 코리안투어 선수에게 돌아간다. 이와 별도로 3, 4라운드에 프로 선수와 유명인사가 팀을 이뤄 포볼(팀 베스트 스코어) 방식으로 경기를 진행, 가장 낮은 점수를 기록한 우승팀도 선정한다. 포볼은 2인 1조의 팀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그 팀의 점수로 삼는 방식이다. 우승팀에도 별도 상금을 지급하며 이 상금과 함께 프로 선수들이 받은 상금 중 일부, 또 선수와 유명인사들의 애장품 경매 등의 수익금을 더해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쓰기로 했다.

https://ymb23.com/ ◇ 과장급 전보 ▲ 자유무역협정집행기획담당관 이철재 ▲ 자유무역협정협력담당관 양영준 ▲ 기획심사팀장 최재관 ▲ 국제조사팀장 이민근 ▲ 서울세관 조사1국장 우현광 ▲ 서울세관 조사2국장 이병학 ▲ 부산세관 감시국장 김영우 ▲ 양산세관장 정광춘 ▲ 관세청 박희규 (세종=연합뉴스) 송고 — 낙관하는 것 아닌가. 대북제재가 쉽게 풀리지 않을 전망이다. ▲ 개성공단 폐쇄 전에도 유엔 안보리 제재가 있었으나 개성공단은 예외사항으로 인정을 받았다. 북한에 대한 미국의 경제봉쇄나 유엔 제재로 인해 공단이 폐쇄된 게 아니다. 2016년 2월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일방적인 지시로 공단이 하루아침에 문을 닫았다.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정부가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면 당장에라도 문을 열 수 있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터 어떤 비핵화 조치를 끌어낼지가 가장 큰 관심거리다. 4·27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공언했고, 6·12 북미정상회담 때는 김 위원장이 미사일 엔진 실험장 해체를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직접 약속한 바 있다. 최상의 시나리오는 미국이 종전선언의 조건으로 요구해온 핵시설 신고 약속을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아내는 것이다. 김 위원장이 공개적으로 핵신고와 검증을 수용하겠다고 밝히면 이보다 큰 성과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차선은 비핵화 조치의 선행 조건으로서 종전선언을 요구해 온 북한과 최소한 핵시설 신고 등의 실질적 조치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는 미국 사이에 절충점을 끌어내는 것이다. ‘북한의 핵 리스트 단계적 제출’이 한 예다. 아우칸타라 우주센터는 북동부 마라냥 주의 주도(州都)인 상 루이스에서 400㎞ 떨어진 곳에 있다. 이 우주센터에서는 지난 2003년 8월 브라질이 자체 개발한 ‘VLS-1 VO3’ 로켓이 발사를 사흘 앞두고 폭발해 발사대가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사고로 21명의 기술진이 사망했고 다른 20여 명은 부상했다. 2015년 11월에는 무인 로켓이 발사 직전에 폭발하는 사고가 일어났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와 관련, 브라질은 내년 초까지 미국과 아우칸타라 우주센터의 상업적 이용을 위한 협정을 체결할 예정이다. 브라질은 지난 2000년부터 북동부 지역에 있는 아우칸타라(Alcantara) 우주센터의 상업적 이용을 위한 협상을 미국과 진행했으나 별다른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브라질은 지난해 말부터 미국과 새로운 협상을 시도했으며, 알로이지우 누네스 브라질 외교장관은 지난 6월 미국과 공식적인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30대 고혈압 인지율 20%…”젊어서 괜찮다” 생각 많아 사실 고혈압은 젊을 때 건강에 관심을 가지지 않으면 조기 진단이 쉽지 않은 질환이다. 학회 조사에 따르면 국내 30대 남녀의 고혈압 인지율은 20% 수준에 그쳤으며, 치료율도 이와 비슷한 수준으로 파악됐다. 고혈압 환자 중에는 아직 젊으니 괜찮을 것이라는 생각과 혈압약을 한번 복용하면 평생 먹어야 한다는 두려움 가진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고혈압은 젊어서 관리에 소홀하면 어느 순간 동맥경화, 뇌졸중, 심근경색 등의 치명적인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더욱이 눈이나 콩팥이 망가져서 실명하거나 평생 투석을 하게 되는 등 심각한 후유증도 남길 수 있다. 젊더라도 고혈압이나 심뇌혈관질환의 가족력이 있고, 흡연, 비만, 고지혈증 등 심혈관질환의 위험 요인을 가진 경우에는 더욱 조심해야 한다.(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지난 8월 수출에서 수입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4천446억엔(약 4조4천523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일본의 무역수지 적자는 2개월 연속이다. 이는 경기 회복에 따른 수출액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유 등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수입액이 수출액을 크게 웃돈데 따른 것이다. 19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무역통계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전년 동월보다 6.6% 증가한 6조6천916억엔이었다. 수출 증가는 21개월 연속이다. 수입액은 전년 동월보다 15.4%나 늘어난 7조1천362억엔에 달했다. 수입 증가도 5개월 연속이다. 국가·지역 별로는 미국에 대한 무역수지 흑자액이 전년 동월보다 14.5% 줄어든 4천558억엔이었다.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2개월 연속 줄었다. 미국 정부에 의해 수입제한 대상으로 지정된 철강의 대미 수출액은 15.8% 감소했다. 재무성은 “수입제한의 영향이 곧바로 반영됐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무역수지는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의 수입이 늘면서 1천810억엔 적자로 집계됐다. 대중 무역적자는 5개월 연속이다. 유럽연합(EU)에 대한 무역수지도 항공기와 석유 제품 수입이 늘면서 874억엔 적자였다. 국제 판매 사장 Puneet Agarwal은 “한국은 자사에 있어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이라며 “신규 한국 지사는 고객을 위해 국제적 범위를 확장하고자 하는 국제 사업 전략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새롭게 설립한 지사에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면서 “신규 지사 덕분에 이 지역에서 현대적인 엔지니어링 서비스의 수준을 높이고, 이를 통해 고객의 사업 변혁을 지원할 수 있는 더 좋은 입자를 구축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https://ymb23.com/

▲ 박태수씨 별세, 김재욱(TBC 경영이사)씨 장모상 = 16일 오전 7시, 대구삼일병원 장례식장 특 2분향실, 발인 18일 오전 7시 30분. ☎ 053-627-4400 (대구=연합뉴스) 송고 (싱가포르 2018년 9월 18일 PRNewswire=연합뉴스) SGX-ST 메인 보드에 상장된 통합 부동산 개발업체 OUE Limited(“OUE”)와 그 자회사 OUE Lippo Healthcare Limited(“OUELH”)가 SGX 메인 보드에 상장된 First REIT를 관리하는 Bowsprit Capital Corporation Limited(“Bowsprit”)의 지분을 각각 60%와 40% 인수하기로 제안했다고 오늘 발표했다. ▲ 문화일보 = 고용難 더 악화…실패한 정책 고집이 국민 苦痛 더 키운다 우물 안 규제 더는 못 견뎌 줄줄이 한국 떠나는 未來산업 이석태 후보 ‘훈장 동의’ 眞僞와 헌법재판관 자격 ▲ 내일신문 = 북미 교착 ‘톱다운 방식’으로 풀릴 가능성 ▲ 헤럴드경제 = 악화일로 고용참사, 기다리라고만 할 것인가 주택 공급 확대 필요하나 그린벨트 훼손은 신중해야 둥관의 회사들이 공장을 아프리카에 건설하도록 장려한 것과 관련해, 남아프리카 Trade and Investment KwaZulu-Natal 전무 Bouah는 “많은 사업가가 국가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마지 못해 남아프리카에 투자하고 있다”라며 “그러나 우리는 교역하는 것으로 시작해 서로의 신뢰를 개선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 아시아영화진흥기구 설립을 추진 중이다. ▲ 대 전제는 한국영화가 계속 사랑을 받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한류가 갖는 가장 큰 문제는 일방적이라는 것이다. 팔 줄만 알았지 받아주지는 않는다. 한국영화는 국내 시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시장 확대를 위해 아시아를 끌어안아야 한다. 아시아영화진흥기구를 만들어 그 안에서 인적 교류를 하고 페스티벌 정보, 아카이빙도 나누고 교육도 이야기할 수 있다. 아시아 영화의 동반성장을 위해 우리가 주도해서 장을 만들자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3년 전 국가 재난 수준의 ‘메르스 대혼돈’을 겪었던 정부의 해명으로는 적절치 않다. 이미 그 당시에도 이런 문제에 대한 대책이 충분히 주문됐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공항에서 1차 예방선이 제대로 구축되지 못했다고 지적한다. 메르스와 같은 감염병에 대해서는 항공기나 공항에서 환자가 제대로 선별돼야 하는데도 1차 예방선이 깨져 환자 스스로 삼성서울병원에까지 가서야 의심환자로 분류됐다는 것이다. 사실상 삼성서울병원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면 지역사회와 병원 내 2차 감염 우려가 더 컸을 수 있는 대목이다. 따라서 이제부터라도 메르스가 종식되지 않은 중동지역에서 오는 비행기는 모두 위험군으로 간주하는 정도로 방역체계를 다시 한 번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번 환자의 경우처럼 공항 검역신고서와 고막체온계만으로는 감염병 의심환자를 가려내는 게 한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비행기 내에서부터 철저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감염병에 대한 기내 방송을 강화해 조금의 이상이라도 있는 경우 승무원한테 알릴 수 있게끔 하고, 증상이 나타났다면 기내에서부터 격리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부사장은 “현대차와 웨이레이 간의 협업은 내비게이션 시스템 외에도 현대차그룹이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딩 등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차세대 자동차인 스마트카 개발을 위해 다양한 국내외 인공지능( 송고 드라마 스토리 역시 한편의 웹툰을 보는 듯 익숙한 것도 같지만 빠르고 군더더기 없는 전개가 단조롭지 않은 인상을 준다. 이제 4회를 방송한 ‘백일의 낭군님’은 초반부터 왕세자 실종 사건과 암살 배후, 세자빈과의 갈등과 그녀의 회임 등을 숨 가쁘게 그려냈다. 이어 어린 시절 인연을 맺고 재회한 율과 홍심(남지현 분) 간 벌어진 ‘100일 신혼’이 곧바로 전개되면서 앞으로의 이야기에 더 몰입할 수 있는 배경을 확보했다. 탄탄한 서사와 쾌속 전개, 그리고 배우들의 안정된 연기에 드문드문 젊은 층을 겨냥한 유머 코드가 잘 어우러지면서 최근 보기 어려웠던 ‘로코 사극’이 다시 활성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도 기대를 모은다. 시청률 역시 1회에 단숨에 5.0%(닐슨코리아 유료가구)를 찍더니 2회에서 6.2%로 훌쩍 뛰어올랐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한국언론학회는 뉴스통신진흥회 후원으로 오는 송고 Jupiter Chain CEO Daphne Ng는 “자사의 플랫폼 솔루션을 드높이기 위해 Deloitte 같이 세계적으로 유명하고 존경받는 브랜드와 협력하기를 고대해왔다”라며 “이 전략적 관계가 자사의 발전뿐만 아니라 더 광범위한 차원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채택까지 도모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노동자당은 룰라 전 대통령 지지층이 자연스럽게 아다지 후보 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송고 이는 미중 무역전쟁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아 중국 수출 기업들이 위기에 몰릴 경우 중국 정부가 대규모 외자 유출과 외환보유액 감소까지 감수하면서 위안화를 큰 폭으로 평가절하하는 ‘극약 처방’을 쓸 수도 있다는 일각의 예상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또 미국이 지식재산권 문제를 대중공세의 주요 명분으로 삼는 것과 관련해 리 총리는 지식재산권을 엄격히 보호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그는 “중국은 지식재산권을 존중하는 환경을 구축하지 않는다면 창조적인 발전을 이룰 수 없다”고 강조했다. 통화정책과 관련해서 그는 시스템 위기를 방지하기 위한 디레버리징(부채감축) 정책을 지속하는 가운데서도 예방적인 미세조정을 통해 실물경제 부문에 유동성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 총리는 “현재 연못에 물이 결코 적은 것이 아닌데 문제는 어떻게 물길을 내주느냐에 있다”며 “시스템을 정비해 실물경제로 유동성이 흘러갈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중국 정부는 올해 들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자금이 효율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펴고 있다. 올해 인민은행은 송고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제52회 처용문화제가 오는 10월 5일부터 사흘간 ‘처용! 미래를 춤추다’라는 슬로건으로 태화강 지방정원 일대에서 열린다. 18일 울산문화재단에 따르면 처용문화제는 첫날 오전 10시 남구 황성동 울산시 기념물 제4호로 지정된 처용암에서 처용 맞이와 처용문화제 개막을 알리는 전통 고유제 행사로 시작된다. 축제 기간 대표 프로그램으로는 한국발레협회와 공동 주관하는 발레극 ‘처용’과 처용무보존회와 공동 주관하는 ‘전국 7개 도시 창작 처용무 초대 마당’이 있다. 또 공모로 선정된 울산 3개 단체 국악연주단 민들레와 김외섭 무용단, 김진완 무용단이 준비하는 창작 처용 콘텐츠가 마련된다. 지역 문화예술단체 참여 프로그램으로 개막 축하공연에서 울산 연예예술인협회 소속 18인조 빅밴드와 가수 4명이 출연하는 ‘가을밤의 영화음악’이 선보인다. 지역 5개 문화원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인 ‘처용 놀이마당’과 ‘울산민속예술 경연대회’도 있다. 마지막 날에는 구군 풍물단과 시민이 함께 희망·화합·도약’을 주제로 대동놀이가 열려 시장과 시의장, 구군 단체장 등이 함께 참여한다. 이밖에 축제 기간 유치부와 초등부 학생을 위한 어린이 사생대회와 처용문화제 어린이 울산 골든벨이 새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초중고교생과 대학생 등이 참가하는 청소년 민속놀이 시연, 뛰어난 기예와 민속놀이로 잘 알려진 풍물놀이 공연도 개최된다. 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무형자산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테마감리에 착수했다. 당시 도이체방크는 셀트리온그룹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방식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에 따라 관련 주식이 급락하는 등 제약·바이오 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다. 이후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제약사와 동일하게 회계처리를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국내 업계의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국내 업체들은 주로 복제약을 생산해왔고 최근 일부 기업이 신약 개발에 나서는 상황이므로 대부분 신약 개발을 하는 글로벌 제약사처럼 정부의 판매 허가 시점 이후 지출만을 자산으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을 제기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감독지침에 대해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새로운 회계기준이나 기준 해석은 아니다”라며 “회사가 개별 상황에 따라 합리적인 이유를 근거로 이번 지침과 달리 판단해 회계처리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자체 오류 수정하면 관리종목 우려시 상장유지 특례 신약 ‘임상3상’·시밀러 ‘임상1상’…당국, 연구개발비 자산화 기준 제시 사용자는 앱이나 서비스 웹에서 회원으로 등록한 다음, 스마트폰이나 PC를 통해 CompactDry(TM)에서 배양된 집락의 사진을 촬영하고 업로드 하면, 수초 후에 집락 수를 확인할 수 있다. 그는 앞차 운전자에게 “신고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한 뒤 줄행랑쳤다. 이후 출동한 경찰관의 얼굴까지 때렸다. 당시 송고 올해는 상춘객들이 지붕 없는 2층 버스를 타고 벚꽃을 구경하는 흔치 않은 경험도 할 수 있다. 창원시는 시내 주요 관광지를 오가던 2층 시티투어 관광버스를 진해시가지에 투입한다. 군항제 전날인 31일부터 매일 오전 진해역∼중앙시장∼제황산공원∼속천항∼진해루∼진해생태숲전시관∼진해드림파크∼석동주민센터∼경화역∼진해역 구간을 하루에 8번씩 달린다. 이용요금은 일반·대학생 5천원, 청소년 등은 3천원이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겸직금지 의무에 따라 지역아동센터 대표직을 내려놓은 지방의원들이 가족 이름으로 센터 운영자 공모에 응해 논란이다. 송고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겸직금지 의무에 따라 지역아동센터 대표직을 내려놓은 지방의원들이 가족 이름으로 센터 운영자 공모에 응해 논란이다. 송고

또 “남과 북은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나가기로 하였다”고 합의했다. 남북 양측은 조만간 적십자회담을 열어 8·15를 계기로 지난달 상봉이 이뤄진 면회소의 상시 운영을 위한 준비에 들어가고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을 위한 실무적인 논의도 할 것으로 보인다.애플 아이폰 가격 20% 상승할 것으로 예상(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미국의 고액 관세를 회피하고자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폭스콘(Foxconn·훙하이정밀)이 미국에 애플의 아이폰 조립공장 2곳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12일 보도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김 위원장의 서울방문에 합의함에 따라 북한 최고지도자가 조만간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한 땅에 발을 디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성사되면 남북 정상이 서울과 평양을 오가는 방식의 정상회담 정례화가 가시화하는 등 남북관계가 한층 업그레이드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양 정상이 이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고 돼 있다. 문 대통령은 합의서 서명 뒤 회견에서 ‘가까운 시일’과 관련해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남북정상회담은 우리 대통령이 평양으로 건너가거나 중립지역인 판문점에서 열렸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의 방남이 성사된다면 남북관계 역사에 일대 사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도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4월 27일 열린 정상회담 당시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판문점 남측 지역에 들어왔지만, 판문점은 유엔군사령부가 관할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실질적인 남한 방문으로 보기는 어렵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술에 취해 병원 응급실에서 간호사를 협박하고 폭행하는 등 난동을 부린 환자들이 경찰에 잇따라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우리나라 예비군 전력의 콘트롤타워 격인 육군동원전력사령부가 우여곡절 끝에 닻을 올렸다. 지난 6일 경기도 용인의 제3야전군사령부에서 창설된 동원전력사령부에는 기존 육군 전방군단 예하 5개 동원사단과 제2작전사령부 예하 향토사단들의 동원지원단이 배속된다. 육군은 동원전력사령부가 창설되면 동원사단과 동원지원단을 단일 지휘체계로 묶어 지휘 효율성이 높아지고 전방군단과 지역방위사단의 지휘부담 감소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아울러 동원계획 통합, 정예자원 우선 지정·관리, 예비전력 예산 집중 운용, 예비역 간부 활용 등 동원 실효성도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런 기대감과 함께 275만 예비군 전력을 유사시 상비전력과 유사한 전투력을 발휘하도록 만들어야 하는 막중한 책임과 임무를 수행해야 할 동원전력사령부의 앞날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무엇보다 ‘공룡 같은 조직을 표범처럼 날쌘 군대로 만들겠다’는 송영무 국방장관의 지휘방침에 부합하도록 사령부가 그 역할을 해낼 수 있느냐는 것이다. 잘못하다간 ‘옥상옥’이라는 지적을 받을 수도 있다는 우려도 있다. 동원전력사령부는 지난해 10월 1일 국군의 날에 맞춰 창설될 예정이었으나, 송 장관이 부임하면서 창설식을 불과 10여 일을 앞두고 전격 중지됐었다. ‘육군동원전력사령부령’의 입법화 작업까지 마친 상태에서 중지된 배경을 놓고 다양한 관측이 나왔지만, 전체적으로 육군조직을 ‘슬림화’하는 차원에서 재검토해 보자는 송 장관의 의지 때문이라는 것이 정설이었다. 군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당시 송 장관이 육군인사사령부의 실정을 사례로 들었다는 얘기도 돌았다. 중장이 지휘하는 ‘거대 조직’인 인사사령부가 육군본부에 별도로 창설했지만, 군 인사 시스템에 대한 잡음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는 데 왜 이런 지적들이 나오는지 되짚어보아야 한다는 목소리에 송 장관이 귀를 기울였다는 것이다. 군 조직 가운데 또 다른 옥상옥이란 비판이 나오지 않도록 고민해보자는 취지에서 중지했다고 하지만 어찌 됐건 예비전력의 콘트롤타워는 출범했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한국에서 3년 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가 보고됐지만 현 단계에서 확산위험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진단했다.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보는 13일(현지시간) 제네바 본부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면서 “이번 메르스 확진 후 한국의 대응은 매우 잘 됐다”며 “확산위험이 제로라고 할 수는 없지만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라이언 사무차장보는 2014년 서아프리카에서 걷잡을 수 없이 번졌던 에볼라 사태를 끝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전염병 전문가다. 더블린 의대 교수이기도 한 그는 20년 동안 주로 전염병이 발생한 아프리카 현장을 누비며 질병 통제 업무를 진두지휘했다. 한국의 메르스 상황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그는 “더 확산할 가능성은 매우 매우 낮다고 본다. 신속하고 광범위하게 효율적인 조치들이 취해졌다. 환자 격리, 접촉 위험군 선별, 감시 등 한국 보건당국이 취한 조치들은 적절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목요일인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목요일인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목요일인 송고(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터키 이스탄불에서 15일(현지시간) 열악한 노동 환경에 항의하는 시위에 참가했던 노동자 수백 명이 경찰에 검거됐다고 현지 노조 관계자를 인용해 AP·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500명 이상의 노동자들이 이날 이스탄불의 신공항 건설 공사 현장 숙소에서 체포됐다고 터키 진보노조연합 회장이 전했다. 체포된 노동자들은 이스탄불의 여러 경찰서로 분산 수용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회장은 전했다. 현지 언론은 경찰이 전날 현장 안전 조치 강화 등의 노동 환경 개선과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인 노동자들을 해산하기 위해 최루가스와 물대포를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공항 건설 공사에는 모두 3만5천 명의 노동자와 5천 명의 기술자들이 투입됐으며 그 가운데 이미 약 1천 명의 노동자가 심각한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주요 건설 프로젝트 가운데 하나인 이스탄불 신공항은 다음 달 29일 문을 열 예정이다. – Investing in its Sustainable in a Generation Plan: Mars is investing $1 billion over the next few years to accelerate progress against urgent threats. – A new sourcing strategy: the company will move away from a traditional commodity approach, changing the way it sources key agricultural materials to help address key sustainability challenges – including GHG emissions, water stress, land use, human rights and income. It will initially focus on 10 key ingredients where the impact is greatest, including cocoa, fish, rice, and mint, among others. – Putting sustainability at the core of our business: Mars is combining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to bring sustainability into the core of the business and to balance decision-making. – Deepening collaboration: to deliver change at scale, there is a focus on deepening existing industry collaboration and NGO partnerships, and on starting new ones. 아그라월 소장은 ‘일부에서는 대북지원을 자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는 말에는 “미사여구를 쓰고 싶지 않지만, 한국 국민은 용감하고, 호의와 선의를 베풀 줄 아는 국민”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한국 정부의 대화와 노력이 결국에는 (대중의) 태도와 인식의 변화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대북지원에 대한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 이런 우려가 없도록 WFP가 더 잘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WFP가 능력을 증명해 인도적 지원이 잘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영양실조와 영양결핍으로 고통받는 영유아를 돕는 일에 실패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이야기했다. 아그라월 소장은 북한 식량난이 과거보다 나아졌지만, 여전히 북한 인구의 40%인 1천30만명이 영양결핍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 인구의 19%가 발육부진이며 지역마다 격차가 심해 북동·북서쪽 지역에서는 30%의 주민들이 발육부진 상태”라며 “홍수, 가뭄, 폭염도 북한 식량 사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고 있다. 농업생산량도 감소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WFP는 북한 주민들이 겪는 영양부족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다”며 “오랜 기간 북한 정부와 협력을 통해 신뢰를 쌓아 활동에 큰 문제를 겪은 적은 없었다”고 전했다. 아그라월 소장은 “원활한 대북지원을 위해 여러 국가의 지원을 받고 있지만, 올해 목표치의 37%만 충당이 됐다”며 “앞으로 5개월 동안 1천500만 달러의 지원이 더 필요하다. 인도적 지원에 제약이 없도록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서 기다리고 있는 어린아이들의 모습을 떠올려주기를 바란다”며 “저희를 도와주면 저희가 아이들을 도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2일 방한한 아그라월 소장은 미국 대사관에서 열리는 농업생산 관련 세미나에 참석하고, 국회에서 북한 영양실태를 발표한 뒤 19일 평양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육군은 김용우 현 참모총장 부임 이후 ‘5대 게임체인저’ 전력의 하나로 드론봇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는 계획을 추진하면서 공군의 작전영역을 넘보고 있다. 육군은 드론을 단순히 감시정찰 임무만 수행하는 무기체계로 개발할 뜻이 없어 보인다. 이미 육군의 공식 문서에 폭탄투하용 드론, 자폭형 드론 등 공격형 드론 무기체계 개발계획을 공공연히 밝히고 있다. 이런 무기체계가 전력화되면 공군의 근접항공지원(CAS)을 받고 난 후 적지로 진격하는 전통적인 지상작전 개념은 바뀔 수밖에 없다는 것이 군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CAS는 적지에서 지상군이 진격할 수 있도록 적의 보병부대와 기갑부대, 포병기지와 미사일기지 등의 제거를 위한 공군의 화력지원을 말한다. 정밀유도무기와 고위력의 고폭탄 등으로 무장한 공군 전투기가 CAS 임무를 수행한다. 그러나 육군 관계자들은 공격형 드론을 전력화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면 CAS 임무 없이도 육군 자체적으로 진격작전을 펼 수도 있다고 주장한다. 여기에다 우리 군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수립한 ‘킬체인’도 육군이 주도하는 형국이다. 킬체인은 정밀유도무기를 동원해 유사시 북한의 핵·미사일을 탐지 추적 파괴하는 일련의 작전개념을 말한다. 그간 군은 주로 공군이 전투기에 정밀유도무기를 장착해 킬체인을 수행한다고 설명해왔다. 독일에서 사거리 500㎞ 이상의 ‘타우러스’ 공대지미사일을 1차 170발, 2차 90발을 도입하기로 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육군은 현무-2A(사거리 300㎞), 현무-2B(사거리 500㎞) 탄도미사일과 전술지대지 미사일(KTSSM) 등으로 킬체인을 수행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 미사일을 대량으로 쏟아부으면 가능하다는 논리이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이동식 발사차량(TEL)에 탑재하는 추세이고, 미사일을 실은 TEL이 동굴이나 터널 속에 숨어 있다가 나와 발사한 후 신속히 숨는 패턴을 보이는데 탄도미사일을 대량 쏟아부어 괴멸하겠다는 논리는 언뜻 수긍이 가지 않는다. 육군은 킬체인을 수행할 미사일 전력 규모에 대해 ‘비닉(은밀한) 사업’이란 미명 아래 철저히 숨기고 있다. 군내에서는 2천600∼2천800기를 확보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9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을 마무리 짓기 위해 11월 중순 추가 EU 정상회의를 열겠다면서 아일랜드 국경 관련 영국 제안은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예정된 비공식 EU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브렉시트 협상이 결정적 국면에 접어들었고 여러 다양한 시나리오들이 있다”면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제안 중 일부는 영국이 이 문제에 긍정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투스크 의장은 브렉시트 이후 영국이 외교·안보 분야에서 EU와 협력할 준비가 돼 있지만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경제협력에 관한 영국의 제안은 재검토와 추가 협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이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판세가 2강 구도로 흘러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MDA가 전국교통연맹(CNT)의 의뢰로 진행해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28.2%로 선두를 유지한 가운데 좌파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가 17.6%로 2위를 기록했다. 좌파 성향의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0.8%로 뒤를 이었다. 중도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는 6.8%, 중도 좌파 지속가능네트워크(Rede)의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4.1%였다. 나머지 후보 8명의 지지율은 3%를 넘지 못했고, 부동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응답은 15.7%였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결선투표가 성사되면 보우소나루 후보와 아다지 후보, 고미스 후보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됐다.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시 ‘호텔 동방’은 재개관 기념행사에서 받은 축하 쌀 송고 잠시나마 그 해안은 나만의 해안이 된다. 텐트를 펴면 그것이 내 집이요. 눈이 닿는 곳까지 나만의 정원인 셈이다. 오토캠핑으로 시작된 캠핑 붐은 이제 다양한 형태의 캠핑으로 변모하고 있다. 자동차를 이용하게 되면서 넓은 의미에서 ‘오토캠핑’이 가능하게 됐고 예전에 이고 지고 먼지 폴폴 나는 직행버스에 배낭을 싣고 다니던 불편함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선풍적인 인기를 끌던 오토캠핑도 이제 다른 형태로 바뀌었다. 다시금 그 백팩을 매기 시작했다. 예전처럼 어렵게 다니던 모습의 캠핑이 유행하기 시작한 지도 몇 년이 지났다. 낚시 등에 관심을 둔 이들은 카약을 이용한 카약캠핑에 빠지기도 했고, 경제력이 되는 사람들은 진정한 의미의 오토캠핑에 빠져들었다. 카라반이나 캠핑카를 구매하는 사람도 늘었다.(제주=연합뉴스) 제주도는 도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2018년도 축산악취 현황조사’를 10월 1일부터 실시한다. 산업화와 민주화 중 한국의 진짜 실력은 민주화다. 민주화야말로 순수 우리 실력으로 이룬 과업이다. 한국인의 민주화 의지, 독재에 무릎 꿇지 않는 용기는 민주주의가 덜 여문 아시아 국가들에 모범 사례다. 개발도상국에서 민주화가 진행되면 경제 성장 속도가 떨어진다. 개발독재를 지속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면 등장하는 게 고성장이 가능했던 권위주의 시절에 대한 향수다. 민주 정부에는 경제 실력이 없다는 프레임이 씌워진다. 독재로 달성한 산업화는 진짜 실력이 아니다. 지금 한국이 산업을 고도화하지 못하는 건 그 증거이기도 하다. About PULSUS Group: PULSUS Group is an internationally renowned peer-review publisher and conferences organizer operational since 1984. Headquartered at Singapore, PULSUS Group has its offices in London (UK), Ontario (Canada) and Chennai, Gurgaon, Hyderabad (India). Endorsed by the medical associations and scientific societies, PULSUS promotes peer reviewed medical journals in association with international medical associations and scientific societies. PULSUS organizes 500+ global meetings per year across the world, enables physicians and industry professionals to convene together and form conclusive strategies towards advanced therapeutics and treatment aspects. PULSUS Group strives to reach out to broad range of target groups and market leaders across diverse spectrum of research fields, providing high quality information across USA, Europe, Asia Pacific and ME.

저자는 영국사 권위자인 박지향 서울대 서양사학과 교수로 정년퇴임을 앞두고 그동안의 연구 성과를 책으로 펴냈다. 영국은 하나의 땅덩어리 안에서 팽창하는 모습을 보인 기존 제국들과는 다른, 지리적으로 연결되지 않은 근대적 제국을 최초로 탄생시켰다. 영제국은 한때 전 세계 지표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해 송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해적퇴치 임무 등을 수행한 해군 청해부대 26진 문무대왕함이 11일 오전 베트남 중부 다낭시 띠엔사항에 입항했다. 베리만은 박제사까지 대동한 채 스웨덴을 떠나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고 13일 만에 서울에 도착했다. 구스타프의 든든한 후원과 일본의 비호 아래 전국을 누비며 야생동물을 마음껏 잡았다. 백두산 일대에서 수렵할 때는 러시아의 일급 사냥꾼 얀콥스키와 일본인 사냥꾼 요시무라를 고용했으며 동원한 말만 40필이었다. 일본은 베리만 일행이 마적들로부터 약탈당하지 않도록 관동군까지 붙여주어 호위하게 했다. 압록강 유역과 지리산 일대를 조사하기도 했고 제주도까지 건너가 야생동물을 포획했다. 희귀한 짐승을 잡으면 현지에서 박제한 뒤 곧바로 스웨덴으로 보냈고, 일부는 베리만이 한국을 떠날 때 산 채로 가져갔다. 최신형 장총을 주로 사용했으며 한국 전통 방식의 매사냥을 체험하기도 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브렛 캐버노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성폭행 미수 의혹과 관련, 캐버노 지명자와 피해 여성이 모두 내주 의회 증언대에 서기로 해 주목된다. 미 상원 법사위원회는 캐버노 지명자의 성폭행 미수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오는 송고 — 6·15위원회는 언제 결성됐나. ▲ 남과 북에서 합법적으로 출범한 첫 통일운동 단체다. 2000년 6월 15일 평양에서 개최된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남북 첫 정상회담에서 평화통일을 위한 ‘6·15 남북 공동선언’을 했다. 이로부터 5년 후인 2005년 민간 차원에서 6·15정신을 실천해나가자는 취지에서 ‘6·15 공동선언 실천위원회’가 결성됐다.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과 북, 해외 인사들이 폭넓게 참여해서 만들어진 상설 기구다. 이 기구는 남과 북, 해외 등 3개의 축으로 구성되어 있다. 남측위원회의 경우 노동자, 농민, 여성, 청년·학생, 교육, 학술, 언론, 문화예술, 체육 등 9개의 부문별 본부와 전국적으로 15개의 지역별 본부를 두고 있다. 남측위는 우리나라 7개 종단을 비롯해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등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어 다양한 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송고”좋은 소식, 엄청난 진전”…김정은 추가메시지 전달될지 촉각 北 핵신고 언급은 없어…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속도 붙을까 네벤쟈 대사는 유엔사가 21세기의 베를린 장벽이냐고 지적했다. 네벤쟈 대사는 주한 미군 사령관이 유엔사령관과 한미연합사령관을 겸직하는 것을 거론하면서 북한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요구하는 현 상황에서 “그 역할과 군의 필요성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네벤쟈 대사는 또 유엔사에 대해 “1950년대 안보리 결의에 의해 만들어졌다”면서 당시 소련은 당시 국민당이 유엔에서 중국을 대표하고 있었기 때문에 안보리 회의 자체를 보이콧했다고 설명하고 “안보리 결의는 구체적인 역사적 맥락에 반해 통과됐다”고 주장했다. 이날 유엔사 관련 발언은 중국, 러시아 대사의 언급에 앞서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이 먼저 꺼냈다. 디카를로 차관은 이날 안보리 회의 초반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한 공식 브리핑에 앞서 유엔사와 관련한 브리핑을 요청받았다면서 안보리 결의 등 유엔사 창설 과정에 대한 설명을 했다. 다만 누가 유엔사에 대해 브리핑을 요청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디카를로 차관의 언급을 거론하며 마차오쉬 중국 대사가 유엔사 문제를 언급했다는 점에서 중러의 요청 가능성이 제기된다. 중국, 러시아가 유엔사 문제를 잇따라 제기하자 이날 회의에 관련 당사국 자격으로 참석한 조태열 유엔주재 대한민국 대사는 “공식적인 안보리 회의에서의 어젠다가 아닌 유엔사의 법적 지위나 특정 이슈에 관련한 행동을 공개적으로 토의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지적했다. 애니모지의 퍼스널 버전인 미모지는 안면 트래킹 기술을 적용해 피부색, 헤어스타일, 안경 등 사용자만의 고유한 카툰 버전을 만들 수 있다. 애플은 “iOS는 세계에서 가장 큰 AR(증강현실) 플랫폼”이라며 “애플은 보다 동적인 객체 감지 및 이미지 추적을 통해 주요한 AR의 진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스마트폰 중독을 억제하기 위해 특정 앱을 너무 많이 사용할 경우 사용에 제한을 거는 기능인 ‘스크린 타임’도 추가됐다. 가령 페이스북을 하루 한 시간으로 설정해 두면 5분 전에 사전 경고를 보내고 시간이 지나면 앱이 작동을 멈출 수 있다. 그러나 불가피할 경우 연장 설정을 통해 추가 사용도 가능하다. 일간, 주간 단위로 개별 앱을 사용한 시간도 볼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이번 주(17∼21일) 국내 증시는 3차 남북정상회담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에 시선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또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이슈에도 관심이 이어질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20일 평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다. 남북정상회담에는 기업인들이 동행해 남북경협에 대한 논의가 더욱 구체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물론 비핵화 절차가 시작되기 전에 대북 제재가 완화되기는 어려운 만큼 단순한 기대감에 의존해 투자해선 안 된다는 게 증시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그러나 남북정상회담과 동시에 18일 73차 유엔 총회가 개막하고 뒤이어 27일에는 유엔 총회에서 한국 연설이, 29일에는 북한 연설이 진행된다 또 이달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리는 유엔 총회 일반토의 기간에 한미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어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이슈는 당분간 증시에 영향을 줄 요소로 꼽힌다. 이번 주 북한 이슈와 함께 관심을 끌 일정은 18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다. 금통위 8월 의사록을 통해 향후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과 시기를 점쳐볼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이일형 금통위원이 홀로 금리 인상 소수의견을 냈지만 금리 인상에 동조하는 매파적 성향을 보인 위원이 더 있는지가 관심사다. 실제로 더 있을 경우 10월 금리 인상 쪽으로 분위기가 급변할 수도 있다. 최근 이냑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도 있었던 만큼 연내 인상 가능성을 전망하는 목소리는 높아지는 상황이다.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시장의 관심이 이어질 이슈다. 미국이 고율 관세 부과를 단행할 경우 중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주요국 증시는 조정 가능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 미국은 중국에 무역 협상을 위한 대화를 제안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관세를 곧 부과할 것이라고 압박하는 강온 양면 전술을 쓰고 있다. 최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에게 무역 협상 재개를 요청했다. 이런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제품에 고율 관세 부과를 강행하라고 보좌진에 지시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이번 주 증권사의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는 NH투자증권[005940]이 2,270~2,330, 케이프투자증권 2,290~2,350, 하나금융투자 2,250~2,300, KTB투자증권[030210]은 2,250~2,320 등이다. 주요 대내외 경제지표 발표와 이벤트 일정(한국시간 기준)은 다음과 같다. (1) 장소: 디즈니랜드 호텔 1150 West Magic Way Anaheim, California 92802 ▲ 헤밍웨이- 20세기 최초의 코즈모폴리탄 작가 = ‘내 인생의 거장’을 만나는 여행을 기록하는 ‘클래식 클라우드’ 시리즈 신작이다. 소설가 백민석이 미국 문학을 대표하는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자취를 따라갔다. 저자는 4개국 20여 개 도시에 흔적을 남긴 헤밍웨이를 따라 프랑스 파리와 이탈리아 밀라노·베네치아, 스페인 팜플로나·마드리드, 쿠바 아바나 등을 여행한다. 헤밍웨이의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작품을 분석하고, 초인적인 삶을 살다간 그의 생애를 입체적으로 보여준다. “어떻게 그는 그 많은 글을 쓰고, 그 많은 책을 읽고, 그 많은 사고를 당하고, 그 많은 병을 앓고, 그 많은 여행과 이사를 다니고, 그 많은 연애를 하고, 그 많은 전장을 쫓아다닐 수 있었을까. 그에게 주어진 한 시간, 하루, 일 년은 내게 주어진 한 시간, 하루, 일 년과 다른 길이를 가지고 있었던 것일까.” (‘프롤로그’ 중) 아르테. 332쪽. 1만8천800원. 시험 응시자들은 이제 시험 시간과 시험 방법을 선택하여 자신에게 가장 최적화된 IELTS를 응시할 수 있게 됩니다. 응시자들은 또한 더 빠르게 시험 결과를 받아볼 수 있고 시험이 끝난 후 5일에서 7일 사이에 결과가 발표되게 됩니다.(보성=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백제 유민(遺民)의 한을 기리는 전남 보성의 동로성(冬老城) 축제가 22일 보성군 조성면 조성중학교에서 열린다.연말 일대일로 국가 GPS 서비스…’무인 고속철’ 운행도 지원(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우주굴기(堀起·우뚝 섬)’를 지속적으로 추진 중인 중국이 범지구적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인 베이더우(北斗·북두칠성) 시스템 구축을 위한 쌍둥이 항법위성을 추가 발사했다고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26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25일 베이더우 항법위성 2대를 단일 운반용 로켓에 탑재해 우주로 쏘아올리는데 성공했다. 창정(長征)-3호B 운반로켓은 이날 중국 남서부 쓰촨(四川)성 소재 시창(西昌)위성발사센터를 이륙했으며, 이는 창정 로켓 시리즈의 통산 283번째 임무였다고 발사센터의 소식통이 밝혔다. 쌍둥이 위성은 로켓 발사 후 3시간이 조금 지나서 궤도에 진입했다. 일련의 시험을 마치고 쌍둥이 위성은 이미 궤도에 위치한 10개의 기존 베이더우 3세대 위성들과 함께 작동하게 된다. 이번에 발사된 위성 2개는 중국과학원 소형인공위성혁신연구원에서 개발됐다. 베이더우 위성위치확인시스템은 2000년 중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2012년 아시아태평양지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개시했다. 이어서 중국은 올 연말부터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국가들에 대한 위성위치확인 서비스를 지원하고, 2020년께 30개 이상의 위성을 통해 범지구적 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특히 베이더우 시스템은 오는 2022년 베이징(北京)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베이징과 공동개최지인 허베이(河北)성 장자커우(張家口)를 연결하는 징장(京張·베이징~장자커우)고속철의 스마트 기술과 연계해 철도기관사 없는 고속열차 운행을 돕게 된다. 베이더우 시스템의 설계를 맡았던 양위안시는 “신형 원자시계를 설치한 베이더우 3세대 위성은 미국 등의 기존 GPS 시스템보다 10배 더 정확한 위치파악을 가능케 해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환수와 관련, 일각에서 특정 시기를 염두에 두고 조속히 추진한다고 하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은 송고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를 놓고 미국과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미국은 러시아를 향해 “(그동안 대북제재 위반을) 속여왔다”고 공격했고, 러시아는 미국을 향해 “남북 간 협력과 대화에 장애물이 되지 말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중국도 대북 압박에 대한 거부감을 분명히 했다. 대북제재 위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이날 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됐다. 시기적으로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직전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니라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당초 포함된 러시아의 제재위반 내용이 러시아의 요구로 빠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 제재위반 내용이 빠진 보고서를 ‘오염된 보고서’라고 언급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부패는 바이러스와 같다”면서 “그것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우리의 능력을 방해하고 우리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그 같은 ‘질병’이 안보리의 위상과 효율성에까지 진행될(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기자 출신 첫 청장 취임 간담회…”현장이 원하는 바 정책 반영””문화재청 선입견 걷어낼 것…가야사, 서두르지 않아”연간 물가상승률 현 정권 출범 후 최고수준인 34.4% 기록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가 13일(현지시간) 다시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날 페소화 가치는 전날보다 3.51% 하락한 달러당 39.9 페소에 마감됐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이날 발표된 최악의 물가상승률 지표가 가뜩이나 취약한 페소 가치 하락을 부추겼다.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지난 8월에 올해 들어 최고치인 3.9%를 기록, 연간 기준으로 34.4%에 달했다. 이는 2015년 12월 현 정권이 출범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부문별로 보면 지난달에 통신비가 12.4% 인상돼 가장 상승률이 높았다. 주택, 수도, 전기, 연료 등도 6.2% 올랐다. 정부가 복지차원에서 교통, 전기, 가스 등 공공서비스에 지급하던 보조금을 대폭 줄이면서 물가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 보조금이 줄면서 공공 서비스 요금이 대폭 올라 연말께 연간 물가 상승률이 40%를 웃돌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달러 대비 페소화 가치는 이달 들어서만 7.27% 하락하는 등 올해 들어 53.26% 떨어졌다. In addition, all the employees at PULSUS Group have generously raised funds for the cause. Dr. Srinubabu Gedela, CEO, Pulsus & Omics International, addressing the issue has said, “What Kerala has experienced today is unparalleled by any of the disasters that the state had suffered in recent times. We take social responsibility to stand by them. Rebuilding the state can take years to come. Every rupee and contribution donated goes towards the wellbeing and uplifting of the state. Our thoughts and prayers are with flood relief victims, displaced, homeless families and the needs of the hour require our call of action to address their immediate needs to provide shelter, livelihood, and non-food items.”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그동안 안전과 보존에 너무 신경 쓰다 보니 문화재가 어둠에 가려져 있었어요. 국민에게 즐거움을 주지 못한 측면이 있습니다. 이제는 문화재를 어둠에 가두지 않고 적극적으로 활용하겠습니다.” 송고김정은 “핵무기 없는 평화의 땅 노력 확약”…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암 사망률을 종류별로 구분하면 폐암(35.1명), 간암(20.9명), 대장암(17.1명), 위암(15.7명), 췌장암(11.3명) 순으로 높았다. 작년 한국인 사망원인 2위는 심장질환(사망자 3만852명, 구성비 10.8%)이었고 뇌혈관질환(2만2천745명, 8.0%), 폐렴(1만9천378명, 6.8%), 자살(1만2천463명, 4.4%), 당뇨병(9천184명, 3.2%), 간 질환(6천797명, 2.4%), 만성 하기도질환(6천750명, 2.4%), 고혈압성 질환(5천775명, 2.0%), 운수 사고(5천28명, 1.8%)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폐렴은 작년에 사망자 수와 인구 10만 명당 사망률(37.8명)이 통계작성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폐렴은 2004년에는 사망원인 순위 10위였으나 꾸준히 순위가 상승해 2015년부터 4위를 유지하고 있다. 당국은 고령화의 영향으로 폐렴으로 인한 노인 사망자가 늘어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https://tvn31.com/ VVDN Technologies 한국 판매 AVP Simon Yoon은 “점점 경쟁이 치열해지는 시장에서 기업은 세계적인 차원에서 고객 관계를 유지하고 키워야 한다”라며 “한국 지사를 설립함으로써, 고객의 요구사항을 더욱 잘 파악하고,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사장 권평오)가 29일 주뉴질랜드한국대사관(대사 여승배)과 공동으로 뉴질랜드에서 한인들을 위한 취업박람회를 개최했다. 이날 오클랜드 시내 스카이시티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취업박람회는 오스템임플란트, 현대로템, KNCC, 한양 등 뉴질랜드 진출 한국 업체와 현지 한인 업체 등 한인 기업 11개사, 힐튼과 GMP 등 글로벌 기업 8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취업 설명회와 채용 면접 등 뉴질랜드 거주 한인들에게 실질적인 취업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지 기업인·노동자와 간담회…고용·산업 위기지역 체감경기 점검새만금 투자, 대체산업 발굴 등 건의 쏟아져…”고용창출 안되면 회생불능”(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고용·산업 위기지역인 군산을 방문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지원이라면 지금까지 방식·절차를 벗어나서 하고 싶다”고 말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페루에서 10일(현지시간) 축구 경기장 옆에 있는 광장 소유권을 둘러싸고 축구팬과 복음주의 기독교도들 간에 무력 충돌이 발생했다. 이날 새벽 수도 리마에 있는 알레한드로 비야누에바 경기장 옆 광장에서 복음주의 기독교 단체 회원들과 알리안사 리마 축구클럽 팬들이 패싸움을 벌였다고 RPP방송 등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복음주의 기독교 단체인 ‘엘 아포센토 알토’ 회원들이 건물에 들어가 교회를 설립하려고 축구클럽 상징물에 그림을 그린 것이 발단이었다. 성난 일부 축구 팬들이 건설안전용 모자와 단체 티셔츠를 입은 기독교도 인들을 향해 각목을 휘두르는 장면이 현지 TV에 방영됐다. 경찰은 충돌로 최소 1명이 다치고 여러 명이 체포됐다고 전했다. 엘 아포센토 알토와 알리안사 리마 축구클럽은 수년째 알레한드로 비야누에바 경기장 옆에 있는 광장 소유권을 서로 주장해왔다. 현재 이 광장에는 축구클럽이 세운 주차장과 창고 용도의 시설이 들어서 있다. 이날 폭력사태에 대해 기독교 단체 측 변호인은 합법적으로 광장을 구매한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서류를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구단 측은 불법적인 사유재산 침해라고 반발하는 한편 팬들에게 자중해달라고 촉구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신용정보협회는 19일 임시총회를 열고 김근수 전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새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행정고시 23회로 공직에 입문한 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과 차관급인 여수세계박람회 사무총장을 거쳐 제10대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김 회장 임기는 다음 달부터 3년이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신흥국발(發) 위기 ‘뇌관’에 꼽히는 터키가 매매·임대 계약을 자국 통화로 강제하는 조처를 기습 발표했다. 터키정부는 13일(현지시간) 자산이나 서비스 매매·임대 계약을 리라화로만 체결하도록 규제하는 행정명령을 관보에 게재했다. 새 행정명령은 신규 계약뿐만 아니라 기존 계약에도 적용된다. 외화 계약 당사자는 30일 안에 계약을 리라로 전환해야 한다. 새 계약뿐만 아니라 종전 계약까지 리라로 전환을 강제하는 극단적 조처로, 계약 쌍방간 분쟁 발생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번 조처는 주로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터키에서는 부동산 소유주가 통화 가치 하락으로 인한 손실을 회피할 의도로 달러·유로 계약을 체결하는 경우가 흔하다. 이번 조처는 달러와 유로 등 외화 수요를 차단하려는 것이라고 국내외 언론은 분석했다. 터키리라화는 올 들어 미달러에 견줘 40% 가치가 폭락했다. For additional information on AutoMobility LA or to book hotel accommodations with the show’s official provider, please visit AutoMobilityLA.com.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러 관상학자…”러 방송 인터뷰 인물과 英 CCTV 사진 인물 많이 달라”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영국 당국이 ‘러시아 이중스파이’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이며 러시아 군정보기관 소속 장교라고 지목한 러시아인 2명이 자국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모든 혐의를 부인한 가운데, 인터뷰에 등장한 인물들이 실제 용의자들이 아니라 대역일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러시아 현지 관상학자 올렉 보예보딘은 13일(현지시간) 자국 케이블 TV 채널 ‘360’에 나와 러시아 관영 RT 방송과 인터뷰를 한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의 모습을 영국 당국이 용의자로 공개한 CCTV 영상 속 인물 사진과 비교한 결과를 설명하며 “(RT와 인터뷰를 한) 두 사람은 사진에 찍힌 사람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https://tvn31.com/

▲ 송잠술씨 별세, 박영훈(TBC 기자)씨 조모상 = 17일 오전 5시, 대구전문장례식장 특108호, 발인 19일 오전 8시. ☎053-961-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 송잠술씨 별세, 박영훈(TBC 기자)씨 조모상 = 17일 오전 5시, 대구전문장례식장 특108호, 발인 19일 오전 8시. ☎053-961-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 9월 평양공동선언은 풍성한 내용을 담았고 평화의 레일을 깔았지만, 8천만 한민족을 태운 공존ㆍ공영의 열차가 속력을 내는 데 장애물들은 여전하다. 남과 북은 평양선언을 뒷받침하는 행동과 실천, 국내 여론의 통합과 국제사회의 공조를 후속 과제로 떠안고 슬기롭게 풀어야 한다. 남북 간에 이제 새 합의나 선언보다 이행이 중요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송고 About INVNT Founded in 2008 by Scott Cullather and Kristina McCoobery, INVNT was created to be the best live brand storytelling agency in the world. The company’s “challenge everything” positioning statement helps clients including PepsiCo, Samsung, Merck, General Motors, Subway and ESPN to share brand stories that are on brand and on message, yet disruptive and therefore stick and spread. “The tribe” is INVNT’s diverse, talented and creative team behind the stories and brand experiences that people just can’t stop talking about. INVNT’s offices are strategically located in New York, London, Sydney, Detroit, San Francisco, Washington D.C. and Stockholm. For more information visit http://invnt.com/ 추이즈잉(崔志鷹) 중국 상하이 퉁지대 한반도연구센터 주임은 “비핵화 없이 한반도 평화체제는 만들어질 수 없으며 평화체제 없이 북한은 비핵화를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한국전쟁 종전을 선언하는 게 평화체제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이 주임은 문 대통령이 지난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오리온 전현직 임직원들이 송고전직 사장 “건물매입 전 이미 사직, 매입경위 밝혀야”코메르츠방크 CEO의 합병 긍정적 발언 전해져…도이체방크와 합병론 탄력합병시 비용절감 및 시너지 효과…대규모 인력 구조조정 우려”김정은, 최종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에 합의”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매우 흥분된다”고 평가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정상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19일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메르스는 2012년 4월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지역에서 처음 발생한 급성 호흡기 감염병으로, 치사율이 최대 46%나 된다. 증상을 완화해주는 약은 있지만, 예방백신이나 치료제는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 의료계는 낙타접촉, 낙타유 섭취, 확진자와의 비말 접촉 등으로 감염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 첫 환자는 2015년 5월 20일 발생했다. 중동지역에서 입국한 사람이었다. 같은 해 12월 23일 ‘상황 종료’가 선언될 때까지 186명이 감염됐고 그중 38명이 사망했다. 또한, 1만6천752명이 격리됐다. 당시 메르스 사태로 사회 전체가 움츠러들었고, 관광산업을 비롯해 내수가 위축됐다. 마크롱의 지지율 추락에는 노동시장 유연화, 국철 개편, 정치개혁 등 동시다발적인 국정과제 추진에 대한 피로감에 더해 권위주의적 리더십 논란, 보좌관의 시민 폭행 및 권한남용 스캔들, 환경장관의 전격 사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마크롱을 비판하는 목소리 중에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그가 권위적이고 독선적이라는 의견이다. 최근에는 이런 의견을 뒷받침하는 에피소드도 있었다. 마크롱은 지난 ▲ 최복남씨 별세, 임상균(섬김교회 목사)·임상진(전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장)·임상욱(울산 중구청 근무)·임정숙 씨 모친상, 백한기(전 서울신문 국장)씨 장모상, 유영옥·장미숙·김옥분 씨 시모상 = 17일, 세민에스장례식장 백합원 VIP 1호실, 발인 19일 오전 7시 ☎010-8516-6640 (울산=연합뉴스) 송고

지난해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로 선정된 대구시가 창의도시 간 발전방안을 공유하고 송고”평양공동선언, 한반도 평화·안보·비핵화 진전 보장 소망”(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평양공동선언 합의에 대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진전을 보장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페데리카 모게리니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평양에서 이틀간 진행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은 우리에게 외교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는 것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의 곽전(藿田)은 본디 한지(閑地)가 아니라 진공(進供)하는 데 쓰이는 것을 오로지 여기에서 가져가는데….” 조선 숙종실록에 나온 울산 미역과 관련된 구절이다. 여기서 ‘곽전’이란 미역을 따는 곳을 말한다. 또 ‘한지’는 주인이 없는 땅, ‘진공’은 지방의 토산물을 임금이나 상급 관청 등에 바친다는 말이다. 풀이하면 울산 미역이 당시 궁에 오른 진상품이었음을 알 수 있다. 조선 인문지리서인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제22권 울산군 편에도 울산 미역이 임금님 수라상에 올랐다는 대목이 보인다. 이처럼 과거 울산 미역의 품질은 상당히 높이 평가받아 명성이 자자했던 것으로 보인다. 시간이 흘러 오늘날 울산은 ‘산업수도’를 표방하고 조선업과 자동차산업 중심지가 됐다. 그러나 산업화 물결 속에서도 울산 앞바다와 함께 살아가는 어민들은 아직도 남아 있다. 특히 울산시 북구의 제전마을을 비롯한 어촌에서는 과거의 명성을 잇는 맛 좋은 미역을 여전히 생산한다. 이스라엘 전문가들은 그러나 러시아가 실제로 그러한 보복을 실행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스라엘군 정보국장을 지낸 아모스 야들린 국가안보연구소장은 AFP통신에 “지금은 러시아가 이들립 구상 등 시리아내전 해소에 집중해야 하는 시기라는 걸 고려하면, 이스라엘에 강력히 대응하는 것은 러시아의 이해에 상충된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장관들의 수위 높은 반응과 달리 유화적인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발언도 이런 전망을 뒷받침한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한 뒤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과 2015년 터키 전투기의 러시아 전폭기 격추 사건을 비교하는 질문을 받고 두 사건은 비교 대상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당시 터키 전투기는 우리 전폭기를 의도적으로 격추했지만, 이번 사안은 비극적인 우연의 연속으로 보인다”면서 “이스라엘 전투기가 우리 군용기를 격추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 지난 5월 칸 영화제를 다녀왔다. 칸 영화제에서 느낀 한국영화의 국제적 위상은. ▲ 지난 20년간 임권택, 이창동, 홍상수, 박찬욱, 봉준호, 김기덕 감독 등이 해외에서 한국영화의 위상을 높였다. 이 점은 충분히 감사와 존경을 받아야 한다. 그러나 신인 감독들이 나오지 않고, 이들만이 한국영화를 대변한다고 생각한다면, 이는 위기이다. 새로운 한국영화를 만들어내야 하고, 영진위는 이를 견인해야 한다. 한국영화의 창의적 부분은 높게 평가하나 새로운 한국영화를 주도하는 작품이나 감독이 나오지 않는 데 대해서는 갈증이 있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 동남아시아에서는 젊은 영화감독들이 똘똘 뭉쳐서 프리시네마 운동을 벌이고 있다. 우리가 ‘천만 관객’에 안주할 경우 홍콩영화처럼 어느 순간 힘을 잃을 수 있다. 뉴 코리아 시네마를 만들어내지 않으면 안 된다. 칸 영화제는 정치적이다. 한반도 정세에 관심이 많다. 내년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아 칸 영화제에서 특별 프로그램을 기획하는 방안을 칸 영화제 측과 논의 중이다. 북한도 참여하면 더욱 좋을 것이다. 남북한의 복원된 고전 필름을 칸 영화제에서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는 것은 의미가 있을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북이 19일 합의한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 중 서해 구간의 남북 길이가 당초 정부가 발표한 80㎞가 아니라 135㎞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정부는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의 남북 길이가 북측 40㎞, 남측 40㎞로 동등하게 설정됐다고 설명했지만, 백령도 이북 NLL 기준으로 보면 북쪽 약 50㎞, 남쪽 약 85㎞였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이 이날 서명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르면 남북은 해상에서의 우발적 충돌 방지를 위해 동·서해에 각각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을 설정하기로 합의했다. 서해의 경우 남측 덕적도 이북으로부터 북측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 동해의 경우 남측 속초 이북으로부터 북측 통천 이남까지의 수역에서 포사격 및 해상 기동훈련을 중지하는 한편 해안포와 함포의 포구 포신 덮개 설치 및 포문 폐쇄 조치를 하기로 한 것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달 ‘세계 경제전망(World Economics Outlook)’ 수정 보고서에서 올해 선진국 성장전망치를 2.4%로 지난 4월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특히 독일(2.2%), 프랑스(1.8%), 이탈리아(1.2%)의 전망치를 나란히 0.3%포인트 낮추며 유로존 성장 동력이 둔화할 것으로 봤다. 유럽중앙은행(ECB) 역시 지난 6월 올해 유로존 성장 전망치를 0.3% 낮췄다. 또 일본은 1.2%에서 1.0%로, 영국은 1.6%에서 1.4%로 각각 0.2%포인트 하향 조정했고, 신흥국인 브라질에 대해서는 2.3%에서 1.8%로 0.5%포인트나 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휘말린 중국의 주요 경제 지표도 대체로 부진하다. 중국은 2분기 경제성장률 6.7%를 기록해 이전 3분기 연속 기록한 6.8%를 유지하는 데 실패했다. 양국의 무역전쟁으로 세계 주요국의 제조업 경기도 위태롭다. JP모건과 마킷 이코노믹스가 이달 초 발표한 7월 글로벌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2.7로, 경기 확장 기준선인 50은 넘었지만 3개월 연속 하락해 지난해 7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PMI는 신규 주문, 출하량, 생산, 재고, 고용 등에 관한 설문을 통해 제조업의 경기 동향을 파악하는 지표인데 미주, 유럽, 아시아 등 전 지역에 걸쳐 저조했다.

예스카지노 ▲ 최영옥씨 별세, 김연인(청주시 문예운영과장)씨 장인상 = 19일 오후 1시 30분, 청주 참사랑병원 장례식장 무궁화1호실, 발인 21일 오전 7시 30분. ☎ 043-298-9200 (청주=연합뉴스) 송고▲ 최영옥씨 별세, 김연인(청주시 문예운영과장)씨 장인상 = 19일 오후 1시 30분, 청주 참사랑병원 장례식장 무궁화1호실, 발인 21일 오전 7시 30분. ☎ 043-298-9200 (청주=연합뉴스) 송고 –북한의 장애인 인권 상황은 어떠한가. ▲ 최근 몇 년간 북한에서 장애인 인권문제와 관련,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 북한은 2012년 런던 패럴림픽을 통해 처음으로 패럴림픽에 참가했다. 2016년 말에는 유엔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했다.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것은 이번 평창 패럴림픽이 처음이다.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비정치적 접근이 바람직하다. 인권이 완벽한 나라는 없고 다만 정도의 차이가 있다는 전제하에 인권 보장이 잘되지 않는 나라는 다른 나라가 지원해서 인권 수준을 높이겠다는 취지이다. 근본적으로는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인권 신장에 가장 중요하다. 그것은 궁극적인 목표이고, 민주주의가 안되더라도 인권 상황이 개선될 수 있다. 그 좋은 예가 북한의 장애인 인권이다.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하면 잘 이행하고 있는지 심사를 받는다. 이를 통해 장애인 인권이 개선된다. 2016년에 Dongguan Commodity South Africa Display Center (SA 센터)가 둥관 통상국과 Dongguan Africa Industrial Investment Co., Ltd (DAIICO)의 협력을 통해 남아프리카 더반에 설립됐다. 이와 동시에 동일한 기구인 South Africa Commodity Dongguan Display Center (DG 센터)가 해당국의 목재, 와인 및 과일을 선보이기 위한 목표로 둥관에 설치됐다. 수만 km 이상 떨어진 두 지역이 서로에게 시장을 비롯해 그 수요도 발견했다는 뜻이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19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2018년 7월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 시상식을 열었다. 최우수상은 인류생존을 위협하는 플라스틱 폐기물 오염실태를 고발하고 그 대안을 모색한 KBS-1TV의 ‘KBS스페셜 – 플라스틱 지구 2부작’이 받았다. SBS-TV ‘그것이 알고싶다 – 죽어도 사라지지 않는…웹하드 불법동영상의 진실’, 국악방송 ‘국악방송 특별기획 고전의 숨결 – 최초집중조명, 북한전승산조’, JTBC ‘미스 함무라비’, KBS-전주1TV ‘콘서트 나빌레라 시즌3’가 각각 부문별 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은 방송제작인의 창작의욕 고취와 방송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위해 1991년부터 운영되는 시상제도다.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구석기 네안데르탈인 화석이 다음 달 충남 공주시에 전시된다. 24일 공주시에 따르면 특별전시는 석장리 세계구석기축제가 열리는 공주 석장리 박물관에서 진행된다. 다음 달 4일 축제 개막과 연계해 동시에 공개된다. 이 화석은 독일 네안데르탈 박물관에서 빌려왔다. 공주시는 2015년부터 전시를 위해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네안데르탈인 화석이 우리나라에 선보이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시는 덧붙였다. (도쿄, 2018년 9월 7일 AsiaNet=연합뉴스)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Japan Media Arts Festival) 실행위원회가 제22회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 출품작 신청서를 받고 있다. 전문가, 아마추어, 개인제작 또는 상업적인 구분 없이, 전 세계 모든 예술가는 예술, 엔터테인먼트, 애니메이션 및 만화 등 네 개 부문에 출품할 수 있다. 자격 조건은 마감일(2017년 10월 6일~2018년 10월 5일) 1년 전에 완성됐거나 공개된 작품이어야 한다. 심사위원단이 각 부문에서 대상, 우수상 및 신인상 작품을 선정할 예정이다. 특별 공로상과 심사위원상을 포함한 모든 상은 2019년 3월에 발표된다. 네 개 부문 수상자는 각각 트로피와 최대 1,000,000엔에 달하는 상금을 받게 되며, 2019년 6월 도쿄에서 열리는 수상작 전시회에 작품을 출품할 기회를 얻게 된다. (SHENYANG, China, Aug. 31, 2018 AsiaNet=연합뉴스) Nearly a thousand entrepreneurs gathered in Shenyang at the end of August for the “Top 500 Summit for China’s Private Enterprises”. According to Liaoning Provincial Party Committee, Huawei, Suning, Evergrande, MI, FOSUN and other Chinese well-known private enterprises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summit. This summit also attracted great attention and interest from Boeing, Oracle, Visa in the United States, ING Bank from the Netherlands, State Bank of India and other international enterprises. As China’s old industrial base, Liaoning has again attracted the attention of investors at home and abroad. 예스카지노

획일화는 서열화와 결합해 교육 과열, 무한 경쟁, 차별을 낳았다. 서울에 있는 유명 대학과 직장에 들어가 돈 벌고 출세하는 것이 유일 가치처럼 됐다. 유럽에는 파리만큼 화려하지 않지만, 기품을 느끼게 하는 지방도시와 시골이 셀 수 없이 많다. 이웃 일본만 해도 한국과의 차이 중 하나가 단아한 작은 도시들이 풍기는 삶의 향기다. 자연이 잘 보존되고 사람 사는 곳이 아름다운 사회에는 어김없이 가치의 다양성이 존재한다. 다양한 가치를 지닌 사회는 인간관계를 잘 다스릴 뿐 아니라 자연을 소중히 한다. 자연의 가치를 볼 줄 알기 때문이다.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페르노리카 코리아는 추석을 앞두고 브랜드별로 디자인을 새롭게 한 프리미엄 위스키 선물세트를 출시한다고 송고 그의 고마움을 기리기 위해 후학들은 제주시에 오현단을 세웠다. 오현단은 제주도 기념물 제1호다. 제주에서는 또 동계 정온과 더불어 충남 김정(중종 15년 유배), 규암 송인수 제주목사(중종 29년), 청음 김상헌 안무사(선조 34년), 우암 송시열(숙종 15년) 등 5명의 현인을 기리고 있다. 광해가 왕위에 있던 시절 정온과 이익, 이태경, 송상인, 광산 노씨부인(인목대비 어머니) 등이 제주로 유배왔다. 광해군은 선조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선조는 경복궁을 떠나 의주로 피신하고 광해군을 세자로 삼았다. 전란에도 광해군은 평안도, 강원도, 경상도, 전라도 등 전역을 돌며 의병을 독려했다. 민심을 수습하는 등 임진왜란을 극복한 데 큰 역할을 했다. 광해는 선조가 갑작스럽게 승하한 직후인 1608년 왕에 올랐다. 광해는 세금제도 면에서 공납을 폐지하고 대동법을 시행했다. 공납은 가구별로 지방 특산물을 세금으로 걷는 것이다. 대동법은 특산물을 대신해 쌀로 통일해 지주에게 걷는 납세제도다. 공납은 지역 실정에 맞지 않은 데다 가구마다 과도하게 부과돼 사회적 문제가 많았다. 대동법 시행에 따라 소득을 많이 올리는 지주가 대동미라는 이름으로 세금을 냈다. 소작인 등 가난한 농민들은 세금 부담에서 벗어나게 됐다. 또 중국을 놓고 패권을 다투던 후금(청나라)과 명나라 사이의 중립 외교를 펼쳐 전쟁이 휘말리지 않도록 실리를 따졌다. ‘허준’에게 ‘동의보감’을 편찬하도록 해 일반 백성이 주위에서 쉽게 약재를 구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임진왜란 때 불탄 궁궐을 무리하게 다시 지으면서 세금과 노역으로 백성들의 원망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광해의 지지세력인 이이첨, 정인홍 등 일부 북인 세력이 전횡을 일삼았고 공공연히 뇌물정치, 매관매직이 성행했다. 붕당정치 시대인 당시 광해와 지지세력인 북인의 반대편에는 서인들이 있었다. 서인 세력은 어머니를 죽이고 동생을 살해한 ‘폐모살제’를 명분으로 1624년 인조반정을 일으킨다. 폐모살제는 광해의 배다른 동생인 영창대군을 살해하고 그 어머니 인목대비를 유폐한 것을 의미한다. 인조반정으로 집권에 성공한 서인 세력은 광해에 대해 패륜을 저지른 이로 묘사하고 매관매직 등의 실정을 부각했다. 광해를 다룬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는 광해를 대동법을 시행하고 명과의 사대보다는 자주적 실리 외교에 힘쓴 조선의 유일한 개혁 군주로 다루고 있다. 역사 선생님 1천명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역사 이야기’ 1위로 광해군를 뽑기도 했다. 양진건 교수는 “광해는 패륜을 저지르는 등 실정이 있는 것은 맞지만 반면에 개혁 군주로서 백성을 위한 정책을 펼친 면도 있다”며 “역사에서 실정만 부각됐으나 높이 평가받을 점도 많은 인물”이라고 말했다. “백두산 가보고 싶다” 문 대통령 언급 기억했다 ‘소원 성취”혁명 성지’·’정치적 결심의 현장’ 백두산 의미도 감안한 듯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백나리 기자 = 공항 영접과 카퍼레이드 동승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극진히 대접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동반 방문’이라는 파격을 또 꺼내 들었다. 19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 따르면 20일 있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백두산 동반 방문은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김 위원장은 지난 4·27 정상회담 때 문 대통령이 “나는 백두산에 안 가봤다”며 “중국을 통해 가는 분들이 많더라. 나는 북측을 통해 백두산에 꼭 가보고 싶다”고 말한 것을 기억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백두산을 콕 집어 언급했던 것을 잊지 않았다가 이번 평양 방문 계기에 ‘소원’을 이뤄준 셈이다. 이는 문 대통령을 최대한으로 예우하겠다는 ‘성의’의 일환으로 보인다. 2박 3일이라는 짧은 평양 방문 일정에 백두산까지 다녀오려면 의전과 경호 등에 있어 많은 준비가 필요한 데도 기꺼이 문 대통령을 위해 ‘백두산 방문’이라는 선물을 준비한 것이다. 김 위원장이 ‘백두산 동반 방문’을 제의한 데는 북한 지역에서 백두산이 갖는 남다른 의미도 반영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전여빈은 아직 영화의 여운에서 완전히 빠져나오지 못한 듯했다. 어떤 질문에도 막힘없이 답하는 모습에서 그가 이 작품을 위해 얼마나 많은 고민과 준비를 했는지가 느껴졌다. 전여빈은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됐다. “20대 후반인 제가 여고생 역할을 할 수 있을까 걱정이 앞섰지만, 포기하고 싶지는 않았어요. 2차 오디션 때 감독님이 먼저 자신의 이야기를 꺼냈고, 저 역시 잊고 싶었던 트라우마를 자연스럽게 말하면서 공감이 이뤄진 것 같아요. 그때 저는 죄책감을 아우르는 이 작품의 무게감을 감당해내고 싶다는 생각으로 가득 찼던 것 같아요.” ‘죄 많은 소녀’는 김의석 감독이 직접 겪은 상실의 아픔을 토대로 쓴 작품이다. 등장인물과 이야기는 모두 허구이지만, 감독이 당시 느낀 감정들을 솔직하게 녹여냈다. 영희는 극 중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려 극단적인 선택을 한다. 그때의 괴로움과 아픔을 온몸으로 표현하는데, 스크린 밖으로 그 고통이 전해질 정도다. 전여빈은 “그 장면을 위해 ‘부산행’과 ‘곡성’에서 배우들의 움직임을 가르쳤던 전문가를 만나 훈련을 받은 뒤 2~3개월 정도 연습했다”고 떠올렸다.

‘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미·중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질 듯 평생을 통영에서 살며 통영을 배경으로 그림을 그린 전혁림(1916~2010) 화백을 일컫는 수식어다. 그의 작품이 대중들에게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13년 전이다. 2005년 11월 경기 용인의 이영 미술관에서 전 화백 신작전이 열리고 있었다. 아침 방송을 통해 우연히 관련 보도를 본 노무현 전 대통령은 그 자리에서 방문을 결정한 뒤 버스를 타고 미술관을 방문했다. 전시회를 관람한 노 전 대통령은 ‘한려수도’라는 작품을 구매하길 원했으나 사이즈가 너무 커 청와대에 걸 곳이 없었다. 이에 노 전 대통령은 같은 그림을 다시 그려줄 것을 청했다. 그렇게 탄생한 작품이 미륵산과 남해안 풍경을 담은 가로 7m, 세로 2.8m의 1천호짜리 유화 ‘통영항’이다. 제작 기간 4개월을 거쳐 완성된 이 작품은 2006년 3월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 걸렸으나 이명박 정부 당시 국립현대미술관으로 옮겨지며 대중으로부터 멀어졌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지난해 중순께 다시 청와대로 귀환하면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관련해 전 화백은 살아생전 주변에 ‘억울함’을 토로했다고 한다. 노 전 대통령에게 그림을 팔았다는 이유로 ‘좌파 예술가’로 낙인찍힌 바람에 보수성향 지방자치단체장들로부터 각종 지원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등 알게 모르게 차별받았기 때문이다. 굳이 정치성향을 따지자면 전형적인 ‘경상도 보수’에 가까웠던 전 화백은 “대통령이 그림을 팔라는데 안 팔 화가가 어디 있겠느냐”고 푸념하고는 했다. — 창작의 자유가 없는데 예술성이 있을까. ▲ 우리는 ‘예술을 위한 예술’, ‘자유분방한 표현’, ‘예술가의 무제한 자유의지로 창조된 예술’과 같은 개념에 익숙하다. ‘북한에도 이런 미술이 존재하는가?’ 하는 질문을 지속해서 받아왔다. 북한에는 창작의 자유란 개념의 예술은 없다. 단지 이 질문의 바탕에 ‘북한은 미성숙 사회여서 수준 높고 자유스런 외부 환경의 입김을 불어넣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우월감이 자리하고 있지나 않은지 되돌아볼 일이다. 자유세계의 미술가들은 현실을 비틀고 풍자하거나 비판적인 시각으로 접근한다. 현대미술의 가장 큰 특징이다. 이런 시각에서 볼 때 북한의 미술은 현대미술이 아니다. 그러나 그쪽 미술인들은 나름대로 치열하게 예술활동을 한다. 북한미술을 이해하려면 그 사회를 알아야 한다. ‘왜 이런 그림이 그 사회에서 태어났는가?’를 먼저 이해해야 한다. 예술성을 비교하려면 같은 범주 안에서 해야 한다. 범주가 완전히 다른데 이쪽의 시각으로 저쪽의 미술을 비교하는 것은 지성적인 접근이 아니라고 본다.한·이탈리아, 20년만에 문화공동위원회 개최…문화 협력 강화 합의(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로마를 대표하는 대학인 ‘라 사피엔차’에 한국자료실이 개관한다. 한국과 이탈리아는 1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홍석인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과 로베르토 벨라노 이탈리아 외교부 문화언어증진국장을 수석 대표로 하는 ‘제8차 한-이탈리아 문화공동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양국의 문화 교류 확대 방안에 합의했다. ▲ 온실가스 배출을 규제하고 녹색성장을 추진하면 경제가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고정관념이 많은 사람의 머릿속에 들어있다. 녹색성장이 경제적으로 반드시 손해나는 일이 아니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 최근 한 설문조사에서 ‘지금 이 순간 가장 심각한 것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미세먼지’라는 답이 압도적이었다. 우리 국민은 잘사는 것보다는 깨끗하게, 건강하게, 사람답게 사는 것을 원한다. 이제 국민의 마음이 어디에 있는지 정부는 알아야 한다. ◇ 간 이식 성적 세계 최고지만 간경화 예방이 최선 간 이식 수술은 ‘한 편의 드라마’라고 말할 만큼 훈훈한 미담이 많다. 군 복무 중인 아들이 부모님에게 간을 기증하거나 이웃사촌끼리 서로 간을 제공해 수술을 받기도 한다. 사실 10여년 전만 해도 이런 간 이식은 고난도인 데다 시간이 오래 걸리고 수술 전후 관리까지 어려워 성공률이 높지 않았다. 이런 인식 때문에 아직도 이식이 필요한 상황에서 쉽게 결정하지 못하는 환자가 많다. 수술 후 합병증으로 더 고통스럽게 죽을까 봐, 간을 기증하는 사람의 건강에 문제가 생길까 봐 등이 대표적인 고민이다. 물론 지금도 간 이식 수술은 간 내부 혈관구조가 아주 복잡한 특성 때문에 고난도 수술로 손꼽힌다. 하지만 지금은 예전과 많이 달라졌다. 환자의 상태가 양호하면 생체 간 이식 수술도 대부분 6∼7시간 이내로 끝난다. 또 배꼽 부위에 1∼2㎝ 정도의 작은 구멍 한 개만을 뚫어 수술하는 ‘단일통로복강경(싱글포트)’ 수술은 상처가 작아 개복수술보다 회복속도가 월등히 빠르다. 수술 후 후유증이 현저히 감소하고, 입원 기간도 단축할 수 있다. 이 수술을 적용할 수 있는 환자들이 제한적이지만, 단일통로 복강경 간절제 수술 후 3년 생존율은 90% 이상에 달한다. 전체 간 이식 수술 성공률로 보면 한국이 90% 수준으로, 미국(85%)보다도 높다. 다만 간 이식을 받은 환자는 면역억제제를 꾸준히 복용해야 한다. 간 이식 후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요인이 많아서 정기적인 검사도 필요하다. 특별히 가릴 음식은 없으나 단백질이 많은 게 좋다. 또 감염 예방을 위해 이식 후 첫 3개월 동안은 과일 야채도 삶아서 먹는 등 날음식을 피하는 게 바람직하다. 치료 중 음주·흡연을 하거나, 건강을 되찾았다고 술과 담배에 다시 빠져들어서도 안 된다. 간에 좋다는 엑기스류도 멀리해야 한다. 평소 먹어보지 않았던 것이라면 더욱 위험하다. 무엇보다 건강할 때 간경화가 생길 수 있는 요인을 막는 게 중요하다. 간염의 예방접종 및 치료와 더불어 비정상적인 성생활, 과음과 흡연, 약물 복용, 과로 등을 피해야 한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미국에 이어 영국과 독일 등 서방 주요국들이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사용에 대한 경고에 나섰다. 반군의 마지막 주요 거점인 이들립 지역에 대한 ‘최후의 공습’을 예고한 시리아 정부군이 화학무기를 사용하면 서방국 역시 지난 4월에 이어 주요 시설에 대한 폭격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일간 더타임스는 14일(현지시간) 복수의 영국 국방부 및 외무부 소식통들을 인용,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사용은 지난 4월 공습이 억지력으로 작용하는 데 실패했다는 것을 의미하는 만큼 더 강화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미국과 영국, 프랑스는 시리아 두마에서의 화학무기 공격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지난 4월 시리아의 화학무기 관련 시설에 대한 공습을 강행했다. 앨리스터 버트 영국 외무부 중동담당 부장관은 최근 만약 영국이 군사적 행동에 나서야 한다면 신속성이 필요하다는 점 등을 고려해 별도 의회 승인을 얻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봐좌관은 이미 “보다 강화된 대응”을 약속했고,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 역시 합심해서 강력한 응징에 나설 것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국예탁결제원은 19일 서울 사옥에서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양성 연수프로그램 수료식을 열고 수료자 11명에게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인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저기압으로 강등됐지만, 여전히 캐롤라이나 일대에 많은 비를 쏟아부으면서 곳곳에서 홍수 피해를 일으키고 있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16일(현지시간) 오전 플로렌스를 열대성 폭풍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조정했다. 앞서 플로렌스는 지난 14일 오전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 상륙하면서 허리케인에서 열대성 폭풍으로 조정된 바 있다. 최대 풍속은 시속 35마일(56km)까지 줄어들었다. 그렇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 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치명적인 홍수위협은 이어지고 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플로렌스가 사람이 걷는 것 보다도 못할 정도의 속도로 천천히 이동하면서 캐롤라이나 지역엔 향후 며칠간 최고 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까지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는 사망자가 적어도 14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로이 쿠퍼 캐롤라이나 주지사는 “과장하는 것 아니다. 홍수의 수준이 올라가고 있다”며 “만약 주의 깊게 보지 않으면 목숨을 위협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전 피해도 현실화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이나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암로 대통령 당선인 “정의의 요구에 부응”…대통령 연금 수술도 예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 의회가 만연한 불평등을 줄이고자 고위 공무원들의 급여를 사실상 삭감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송고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도 이날 “정 부회장이 (미국에서) 많은 미팅이 잡힌 것으로 들었다”며 “(관세 문제의) 가장 핵심 당사자로서 그 일정이 오래전부터 약속 잡혀 있어서 저도 그쪽 일정 (소화)하셨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미국은 현대·기아자동차[ 송고중간선거 앞두고 ‘무역전쟁 박차속 지지층 이탈 차단’ 노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중국과 전면적인 무역전쟁을 선포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통일부는 민간단체 ‘섬김’과 ‘민족사랑나눔’의 대북 인도적 지원 물품반출을 승인했다고 송고 왜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 이유는 복지부의 탁상행정이었다. 복지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말초혈 이식 전문가나 학회로부터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심장이나 폐 등의 장기에 적용되던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조혈모세포는 혈액 내 적혈구와 백혈구, 혈소판을 비롯한 각종 면역세포를 만든다고 해서 ‘어머니 세포’로 불린다. 보통 병든 조혈모세포를 빼내고 건강한 조혈모세포를 이식하는 방식으로 백혈병이나 악성 림프종을 치료하는 데 쓰인다. 조혈모세포는 주로 골수와 말초혈에 들어있다. 이중 말초혈은 골수 내 조혈모세포를 뼈 외부로 유도해 채혈하는 방식으로 채취한 혈액을 말한다. 전신마취가 필요한 골수보다 채취과정이 훨씬 편리하면서도 다량의 조혈모세포를 포함하고 있어 난치성 혈액 종양을 치료하는 데 많이 쓰인다. 실제 말초혈 이식을 받은 사람은 2007년 230명, 2008년 315명, 2016년 526명 등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복지부는 이처럼 말초혈 이식이 보편화함에 따라 최근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해 환자에게 이식될 수 있는 장기에 말초혈을 추가했다. 개정안에는 손과 팔도 이식 가능한 장기로 함께 지정됐다. 이 법률 시행령은 오는 9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정체불명의 김치 대신 진짜 한국의 김치를 알린다.” 주영 한국대사관이 공공외교 활성화 차원에서 과학기술정통부 산하 세계김치연구소와 손을 잡고 김치의 정체성을 알리기 위한 활동에 나섰다. 주영 한국대사관은 오는 송고 432쪽에 이르는 보고서에서 조사단은 미얀마 상주 유엔 업무조정관이 한 일이라고는 로힝야 반군단체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의 공격과 미얀마군에 의한 희생을 비판하는 성명뿐이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또 유엔이 2013년 미얀마에서 인권 신장 프로그램을 추진했지만, 인권 문제에 대한 접근은 거의 이뤄지지 않았고 대부분 일상적이고 관행적으로 개발과 인도주의 문제를 우선순위에 두었다고 비판했다. 인권 문제를 다루려 했던 유엔 직원들은 무시되거나 비판받았고 조직 내에서 밀려났다는 지적도 나왔다. 조사단은 일부 유엔 조직과 직원들이 조사단 업무에 협조하려고 노력하지 않았고 조사단 업무를 미얀마의 뿌리 깊은 인권 문제를 다루려는 노력보다는 (자신들에 대한 ) 위협으로 봤던 것 같아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업무에 협조한 일부는 협박, 보복에 시달리기도 했다. 조사단은 또 유엔이 미얀마에서 정치적 공간을 넓히려고 시도하지 않아 유엔과 인도주의적 기구의 자기 검열을 미얀마 정부가 배우게 했다고 지적했다. 조사단은 2011년 이후 미얀마에서 유엔이 적절하게 인권 문제에 대응했는지를 점검할 포괄적이고 독립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청주 직지코리아 조직위원회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선정한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 위원 송고아프리카 이슬람 문서 보전 활동…내달 1일 시상식(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아프리카의 이슬람 문서 보전 관련 활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인 ‘사바마-디'(SAVAMA-DCI)가 유네스코 직지상을 수상한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의 영부인이 주말 프라임타임 대의 텔레비전 시트콤에 깜짝 출연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고마쓰·미쓰비시 등 중국 생산품 일부 국내와 제3국으로 옮겨美·中 양국에 공장 둔 자동차 업계는 이전 검토 안해(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갈수록 격화하자 일본 업계 일부에서 중국 현지 생산을 일본 국내생산으로 전환하는 움직임이 나오기 시작했다. 중국 현지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는 일본 대형 제조업체들은 아직 미·중 양국이 발표한 관세부과 대상 품목에 자사 제품이 포함되는지를 자세히 조사하는 단계지만 건설기계와 전자·전기 메이커 중에서는 중국 생산품의 일부를 국내나 제3국으로 이미 옮긴 곳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씨와 같은 다낭성신장병으로 2017년 한해 병원을 찾은 환자는 4천400명에 달한다. 지난해에는 가수 서주경씨가 다낭성신장질환 투병 사실을 공개하면서 잠시 주목을 받기도 했지만, 많은 사람에게 여전히 생소한 질환이다. 다낭성신장병은 양쪽 신장에 액체로 채워진 낭종이 많아지고 커지면서 신장이 비대해지고 그 기능이 점점 떨어져 말기 신부전에 이르는 질환이다. 주로 성인기에 발병하며 1천명 중 1명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체로 20세 이후 성인기에 발병하지만, 환자에 따라 발병 시기나 진행 속도에 차이가 크다. 또 증상만으로 질환을 알아채기 힘들어 신장기능이 급격하게 나빠진 후에야 뒤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이 질환의 대표적인 증상은 커진 낭종으로 인한 허리 및 옆구리 통증이다. 또 신장 합병증에 의한 고혈압이나 혈뇨도 증상으로 꼽힌다. 문제는 이런 증상들 대부분이 병이 상당히 진행된 이후에 나타나기 때문에 빠른 진단과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하지만 병의 위험성이 잘 알려지지 않았고,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 보니 가족력이 있는 환자들조차 방치하고 살다가 신기능이 급격히 떨어진 다음에야 발견하는 경우가 잦은 편이다. 다낭성신장병은 유전력이 부모 중 한 명인지, 부모 모두인지에 따라 병에 대한 정책적인 지원도 달라진다. 부모 양쪽에서 질환을 물려받으면 ‘열성 유전'(상염색체 열성 다낭성신장병, ARPKD)이라고 해서 환자가 치료비의 10%만 부담하는 희귀질환으로 분류된다. 열성 유전은 대개 소아에서 발병하며 증상이 치명적이다. 이와 달리 부모 중 한쪽에서만 물려받는 ‘우성 유전'(ADPKD)은 대개 성인기에 발병하는데 유병률은 1천명 중 1명꼴로 높은 편이다. 환자 부담이 큰 유전성난치질환으로 분류되며, 신장 또는 복부 초음파와 같은 영상검사나 유전자검사를 이용해 진단할 수 있다. 우성이든 열성이든 다낭성신장병으로 신기능이 떨어지면 결국 신부전으로 투석치료를 받는다. 환자 10명 중 7명은 말기신부전으로 악화해 신장투석이나 신장 이식이 필요하다. 현재 국내에서 이 병으로 투석치료를 받는 환자는 전체 신장투석 환자(6만~7만명)의 2%를 차지한다. 중국 고위 관리들도 자국의 부상을 억제하기 위한 미국의 압박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로 급선회할 가능성에도 기대를 걸고 있다. 팡싱하이(方星海) 중국 증권관리감독위원회 부주임은 송고’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양국,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갈 듯

공동유해발굴과 함께 비무장지대 내 역사 유적에 대한 공동조사 및 발굴과 관련한 군사적 보장대책을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남북은 한강 하구를 공동이용수역으로 설정하고 남북 간 공동수로조사를 벌이는 한편 민간선박의 이용도 군사적으로 보장하기로 했다. 공동이용수역은 남측의 김포반도 동북쪽 끝점에서 교동도 서남쪽 끝점까지, 북측의 개성시 판문군 임한리에서 황해남도 연안군 해남리까지 길이 70㎞, 면적 280㎢에 이르는 수역으로 설정됐다. 공동이용수역에 대한 현장조사는 올해 12월까지 남북 공동으로 진행하고 공동조사단은 전문가를 포함해 각각 10여명의 인원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한강하구는 골재채취, 관광·휴양, 생태보전 등 다목적 사업 병행 추진이 가능한 수역”이라며 “향후 골재채취 등의 사업을 추진시 국제사회의 제재 틀 내에서 군사적 보장대책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은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군사분야 합의서에 서명했다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 김 위원장의 공항 마중도 주목할 장면으로 꼽혔다. 김 위원장은 직접 평양 국제비행장(순안공항)에 나가 문 대통령을 맞이하면서 예우를 갖췄다. AP통신은 “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단정한 복장의 평양 주민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면서 “환영 인파들은 분홍색과 붉은색 조화를 흔들면서 ‘조국 통일’ 같은 열광적인 슬로건을 외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숙소로 이동하는 카퍼레이드에서는 수많은 평양 주민들이 거리로 나와 문 대통령을 환영했다. AP통신은 “대략 10만 명의 주민이 카퍼레이드 행사에 나왔다”면서 “특히 대부분의 여성은 화려한 색상의 한복 차림으로 조화를 흔들면서 문 대통령을 환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서로를 깍듯이 예우하며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에도 주목했다. AP통신은 “두 정상이 숙소에 도착했을 때, 34세의 김 위원장은 손을 내밀어 65세의 문 대통령이 먼저 들어가도록 배려했다”면서 “두 정상은 따뜻한 말을 주고받으면서 환하게 웃었다”고 묘사했다.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딩 중리(丁仲禮) 중국 전인대(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나 남북문제 해결에 중국이 적극적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접견실에서 딩 부위원장을 면담하고 “남북문제를 해결함에 있어 중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맞춰 북한에 대한 지속적인 제재와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한반도 문제에 있어 동북아 3국이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도록 ‘동주공제(同舟共濟·같은 배를 타고 천을 건넌다)’의 정신으로 함께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평양에서는 남북 정상들이 3번째 만남을 갖고 기대 이상의 성과가 있는 만남을 마쳤다”며 “이렇게 좋은 날 방한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딩 부위원장은 “남북 두 정상의 만남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중국은 남북간 교류를 통한 평화 이룩과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또 “현재 글로벌 경제 변화가 매우 불확실하게 흘러가지만 양국이 과학·경제 분야 등에서 지혜와 힘을 모아나가길 바란다”며 양국 의회간 교류 활성화, 한중 미세먼지 공동 대응, 문화교류 촉진 등 협력을 강조했다. AI·로봇 등 미래먹거리 확보 R&D ·혁신활동 역점 추진에 ‘방점’구본무 승계 ‘정통성’ 재확인…삼성 이재용 행보와도 비교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그룹의 새 총수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가 지난 12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첫 현장 행보를 시작한 것은 다양한 목적을 염두에 둔 포석이라 게 재계의 대체적인 평가다. 구 회장이 공식 일정을 소화한 것은 지난 6월 29일 ㈜LG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회장직에 정식으로 오른 지 76일만이다. 선대 회장인 고(故) 구본무 회장의 집무실을 그대로 두고 대외 활동을 자제하는 등 연말까지는 조용한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됐으나 전격적으로 현장을 찾은 것은 상당한 ‘메시지’를 내포한 것으로 여겨진다. 우선 그룹의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꼽히는 인공지능(AI), 5G, 로봇, 바이오 등의 분야를 뒷받침할 연구개발(R&D) 활동에 힘을 실어주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구 회장은 현장 방문 중 “LG사이언스파크는 LG의 미래를 책임질 ‘R&D 메카’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그 중요성이 계속 더 높아질 것”이라면서 “최고의 인재들이 최고의 환경에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고, 저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LG전자[066570]가 오스트리아의 차량용 헤드램프 업체 ZKW를 인수한 것을 비롯해 주력 계열사들이 AI 연구를 강화하고 로봇·태양광·바이오 사업 등을 발 빠르게 확장하고 있는 것도 ‘구광모호(號)’의 항로를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입단 8년 차를 맞은 러시아 마린스키 발레단의 수석무용수 김기민(26)은 어느덧 이 발레단의 ‘간판 무용수’로 자리매김했다. 그가 출연하는 공연 티켓은 러시아 현지에서도 가장 비싸게 팔리고, 가장 빨리 매진된다. 그의 장기인 긴 체공 시간(점프로 공중에 머무는 시간)과 풍부한 표현력은 발레 최강국의 콧대 높은 관객들에게서도 기립박수를 끌어내곤 한다. 최근 서울 광화문 코리아나호텔에서 만난 그는 “공연 횟수와 해외 다른 발레단의 초청이 늘어날 때 이런 인기를 조금 실감한다”며 웃었다. 비자 문제 해결을 위해 잠시 한국을 찾은 그는 곧바로 오스트리아로 날아가 빈 국립발레단 초청 무대에 오른다. 이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의 마린스키 발레단 공연, 미국 뉴욕시티발레단에서의 갈라 공연 등이 줄줄이 예정됐다. 한국에 들어오기 전에는 영국 런던에서 ‘백조의 호수’ 전막 공연을 했다. 열흘 중 8회 공연이 모두 그의 몫이었다. 현재 마린스키 발레단의 가장 ‘잘 나가는’ 무용수로 활약하고 있지만 2011년 이 발레단 최초의 동양인 발레리노로 입단이 결정됐을 때만 해도 그의 이런 성장을 예상한 이는 많지 않았다. 발레단 무용수들이 그를 동료로 인정하는 데에만도 시간이 꽤 걸렸다. “처음 들어왔을 때만 해도 검은 머리에 눈 작은 무용수는 저밖에 없었으니까요. 거의 1년 동안은 발레단에서 친구가 없었어요. 인사를 해도 안 받아주더라고요. 비하하는 발언도 있었고요. 그런데 당시 그 친구들에겐 조금 미안하지만 별로 크게 신경이 안 쓰이더라고요. 이루고 싶은 목표가 너무도 뚜렷했기 때문에 다른 것에 신경 쓸 여력이 없었어요.” 당시 스무살 남짓이었던 이 청년이 이루고 싶었던 꿈은 단 하나, 춤을 잘 추는 것뿐이었다. “전성기 프로 무용수처럼 춤을 추고 싶은 열망이 강했어요. ‘어린데도 이 정도로 연기를 하네’란 칭찬이 아닌 대체 불가능한 무용수가 되고 싶은 욕심밖에 없었어요.”(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100세를 바라보는 아버지가 65년 만에 두 딸과의 약속을 지켰다. 구상연(98·충남 논산시 채운면) 할아버지는 25일 외금강호텔에서 열린 개별상봉에서 북측의 딸들에게 준비해온 꽃신을 전달했다. 구 할아버지와 동행한 둘째 아들 강서(40)씨는 “꽃신을 개별상봉 때 전달했다”면서 “그런데 두 분은 별다른 말이 없으시더라”고 전했다. 헤어질 때 각각 6살, 3살이던 북측의 딸 구송자·선옥 씨는 어느덧 71세와 68세의 할머니가 돼 있었다. 구 할아버지는 65년 전 헤어질 때 두 딸에게 “고추를 팔아 예쁜 꽃신을 사주겠다”고 약속했다. 출생 후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송고사망자 집계후 최다…폐암·간암·대장암·위암·췌장암 많아자살 4.8% 감소, OECD 국가와 비교하면 많은 편…술 관련 사망 증가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작년에 암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19일 공개한 ‘2017년 사망통계원인’ 보고서를 보면 작년에 행정기관에 신고된 한국인 사망자 수는 28만5천534명으로 2016년보다 4천707명(1.7%) 늘었다.IT/과학 본문배너 사망자는 1983년 사망자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후 작년에 가장 많았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조(粗)사망률은 557.3명으로 2016년보다 7.9명(1.4%)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사망자 수가 집계 후 가장 많아진 것이 고령층 인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작년 사망자 가운데 8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44.8%로 10년 전보다 13.5%포인트 높았다. 원인별로 보면 암(악성신생물)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다. 작년 암 사망자는 7만8천863명으로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았으며 전체 사망자의 약 27.6%를 차지했다. 인구 10만 명당 암으로 사망한 이들의 숫자를 나타내는 암 사망률은 153.9명으로 2016년보다 0.6% 증가했고 역시 집계 후 최대였다.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4/2237996-1 2018 Robot World poster ◇ 롯데백화점 = 오는 6일까지 ‘우리가 사랑한 가을’이라는 콘셉트로 서울 소공동 본점에서 ‘영패션 코트 인기상품 집중전’을 진행한다. 이 행사에는 라인어디션, 비지트인뉴욕, 베네통, 톰보이 등 16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라인어디션의 트렌치코트가 7만9천∼15만9천원, 비지트인뉴욕 트렌치코트가 9만9천∼11만9천원에 판매된다. 잠실점은 2일까지 ‘영캐주얼 가을 상품 총출동’ 행사를 열고 잇미샤, 라인, 제이제이지고트 등 7개 브랜드의 가을 인기상품과 1년된 역시즌 상품을 선보인다. 또 탠디, 소다, 미소페 등이 참여하는 ‘가을 슈즈 페스티벌’, 나이키, 아디다스, 노스페이스 화이트라벨 등의 가을 신상품을 초특가에 판매하는 ‘스포츠 의류·슈즈 베스트 아이템 추천전’도 열린다.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은 5일까지 리바이스, 게스 등 5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영패션 FW 브랜드 대전’을 연다. 브랜드별로 40∼80% 가격을 깎아 주며 리바이스 겨울 초특가 패딩 상품을 3만9천∼7만9천원, 게스 2018년 이월 패딩점퍼를 7만9천원에 판매한다. 프리미엄아울렛 광명점에서는 6일까지 ‘뉴발란스 사계절 인기상품전’을 열고 티셔츠, 맨투맨, 운동화 등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헌법재판관 후보자 청문회는 헌재의 기능과 역할을 공유하고, 후보자의 헌법관을 검증하는 청문회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헌재는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지키는 최후의 사법 보루라는 점에서 국가보안법 폐지 여부, 낙태죄 폐지 문제, 동성혼, 양승태 사법부의 사법 농단 사태 등 우리 사회의 중요 현안에 대한 후보자들의 소신이 표출되고 그들의 헌법관을 국민이 투명하게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하지만 일부 질문에 대해 민감성을 이유로 “후보자로서 답변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면서 명확한 답변을 피하는 태도는 논란을 차단하려는 답변 전략으로 이해되지만, 청문회 취지에 어긋난다는 점을 청문위원과 후보자들은 명심해야 한다. 문대통령 “꽃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 맺길…남북관계 발전과 함께”최룡해 “올해는 귀중한 금덩어리…나무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 표지석 날짜 실수 ‘해프닝’도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은행은 19일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마이너스(-) 0.1%로 동결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일본은행은 또 10년 만기 국채 금리(장기금리)도 계속 0% 수준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일본은행은 일본 내 경기 상황에 대해 “완만하게 확대하고 있다”며 이전 견해를 유지했다.소식통 “북중 관계 회복 등 정세변화 타고 영업 재개”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지난 1월 중국 당국의 자국 내 북한기업 폐쇄명령으로 폐업했던 북·중 접경 중국 도시의 북한식당이 최근 정세변화를 타고 재개장하거나 영업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 9일 연합뉴스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북중 접경지역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시의 ‘코리안타운’으로 통하는 시타제(西塔街)의 북한식당인 ‘모란관’이 이번 주말을 맞아 8개월 만에 재개장했다. 재개장과 함께 그동안 불이 꺼져 깜깜했던 식당건물 1층 로비에 환하게 불이 켜졌고 종업원들이 로비 내부와 2층으로 이어지는 계단을 오르내리는 모습이 목격됐다. 모란관은 북한기업 폐쇄시한 하루 전이던 지난 1월 8일 오전 출입구에 휴업공고를 내고 영업을 중단했다. 이 북한식당은 시타에서도 터줏대감 격으로 평양 예술대학에 재학하는 학생들이 종업원으로 근무하면서 음악과 무용 등 화려한 공연을 펼치는 곳으로 유명했다. 모란관은 중국인 명의로 바꿔 등록하고 영업 재개를 준비해왔으나 복잡한 지분 구조를 바꾸는 과정이 길어지면서 지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접경지역의 한 소식통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에 동참한 중국이 올해 초 자국 내 북한기업 폐쇄를 명령해 북한식당이 잇달아 문을 닫았으나 올 상반기에만 북중 정상회담이 3차례 열리는 등 북중 관계의 급속한 회복이 북한식당 영업재개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고 풀이했다. 역시 시타에서 중국 당국 폐쇄명령에 따라 지난 1월 10일부터 영업을 중단했던 ‘릉라도식당’은 최근 내부 수리하는 모습이 목격돼 영업 재개 임박이 점쳐졌다. 소식통은 “당국 폐쇄명령으로 문을 닫은 릉라도식당의 철제셔터문이 올라가고 수리를 위해 시멘트 포대를 입구에 쌓아둔 모습이 최근 목격됐다”며 “냉장고 등 영업에 필요한 비품을 식당 내부로 들이는 것도 드러났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 명령으로 지난 1월 문을 닫은 랴오닝성 단둥(丹東)의 최대 규모 북한식당인 류경식당도 지난 3월 첫 북중 정상회담이 열리고 나서 한 달 뒤인 지난 4월 하순 중국인 업주 명의로 바꾸고 영업을 재개한 바 있다. 보잉 747-8 기종은 원래 약 400명을 태울 수 있는 규모이나 셰이크 타밈이 선물했다는 이 항공기는 카타르 왕실과 고위 인사 전용기로 쓸 목적으로 승무원 18명을 포함해 94명이 탑승할 수 있게끔 개조됐다. 내부에는 널찍하고 호사스럽게 꾸민 회의실, 라운지, 침실, 파나소닉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등 ‘비아이피'(VIP) 시설을 갖췄으며 자체 수술실도 설치됐다. 일간 하베르튀르크는 이 전용기 선물이 에르도안에 대한 셰이크 타밈의 애정을 상징한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리라 폭락 사태에서 카타르는 수니파 아랍국가 중 가장 적극적으로 터키를 지원했으며, 터키는 지난해 카타르가 사우디아라비아 등으로부터 단교를 당했을 때 긴급 물자 수송에 나서는 등 카타르를 두둔했다. 그러나 국가 정상 사이에 수천억원대 항공기 선물을 주고받는다는 것이 납득하기 힘든 데다, 이 소식을 보도한 터키 매체는 구체적인 정보 출처를 제시하지 않아 의구심을 불러일으켰다. 안반데기에는 농사뿐 아니라 관광을 즐길 수 있는 숙박시설과 부대시설도 있다. 강릉시는 2010년부터 7억500만원의 예산을 들여 화전민들의 개척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사업에 나섰다. 화전민의 고단한 삶과 애환이 담긴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안반데기 사료전시관을 짓고 화전민이 생활하던 귀틀집을 복원한 운유촌을 만들었다. 특히 멍에전망대는 주변 절경은 물론 강릉시와 동해가 한눈에 내려다보여 일출명소로도 손색없다. 자연이 연출하는 풍경도 아름답지만 척방한 땅을 일궈낸 화전민의 땀과 노력을 생각하면 절로 경건해진다. 한낱 드넓은 배추밭으로만 여겨졌던 안반데기의 풍경이 노동의 신성함으로 다가온다. 안반데기 마을 남쪽에는 신라 때의 설총과 조선조 때의 율곡 선생이 공부한 노추산과 사달산이 있는데, 특히 노추산은 수능과 취업 시즌이면 자녀의 합격을 기원하는 부모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애틋한 사연을 간직한 ‘모정(母情)탑’이 있기 때문이다.

카니발카지노 공산성 공복루 왕실연회 재현과 백제유물발굴 현장 체험도 펼친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3주년을 맞아 백제문화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웅진성 병사 군과 백제 시대 인물배치 재현 상황극 퍼포먼스 ‘백 투 더 백제’, 백제 의상을 입고 놀이를 즐기는 나만의 백제 이야기 등 놀이·참여형 프로그램을 강화한다.230만5천명 신청…6만명은 소득·재산 초과로 탈락조사 미완료 아동은 10월에 소급해 두달분 지급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아동수당이 전국 만0∼5세 아동 190만명에게 처음으로 지급된다. 첫 지급일은 오는 21일이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6월 20일부터 아동수당 지급 신청을 받은 결과, 이달 14일까지 총 230만5천명이 신청을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신청 아동은 국내 만 6세 미만 아동 244만4천명의 94.3%에 해당한다. 14일 기준으로 아동수당 지급이 확정된 아동은 184만4천명이며, 40만1천명은 금융정보 조회 중이거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조사하고 있는 경우로 지급이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복지부는 지급 확정자가 계속 늘고 있어 오는 21일 첫 지급일에 수당을 받는 아동은 19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아동수당은 아동 양육에 따른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아동 복지를 증진하기 위해 국가가 지급하는 수당이다. 만 6세 미만 아동 1인당 월 10만원을 지급하지만, 상위 10% 수준의 소득을 올리는 고소득자의 자녀는 지급대상이 아니다. 지급 여부를 결정하는 소득인정액(가구의 소득·재산을 소득 기준으로 환산한 금액) 기준은 3인 가구 월 1천170만원 이하, 4인 가구 1천436만원 이하, 5인 가구 1천702만원 이하다. [표] 9월 14일 기준 아동수당 신청, 조사, 탈락, 지급결정자 현황 ◇ 눈 관리 기본은 ‘청결한 손’…인공눈물도 재활용 금물 눈 관리의 가장 기본은 손을 항상 청결하게 하는 것이다. 지저분한 손으로 눈을 비비거나 만지는 일을 피해야 한다. 간혹 사용하고 남은 일회용 인공눈물을 눈꺼풀 세척용으로 재활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오히려 눈에 세균을 묻히는 격이 될 수 있으므로 쓰고 남은 인공눈물은 아까워하지 말고 버리는 것이 좋다. 가정에서 간단한 눈꺼풀 세척을 통해 눈물층을 안정화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눈꺼풀이라 하면 눈두덩이를 덮고 있는 피부 부분을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세척이 필요한 눈꺼풀 부위는 우리 눈의 기름샘 배출구가 위치한 아래, 위 눈꺼풀의 속눈썹 안쪽 부위를 말한다. 눈꺼풀 세척을 하기 전에는 먼저 따뜻한 수건으로 눈에 온찜질을 하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하면 눈꺼풀 기름샘에 묻어있는 노폐물이나 기름샘을 막고 있던 분비물이 잘 녹아 나온다. 그다음 눈 주변에 살며시 압력을 가해 문지르며 마사지를 해주면 기름 분비가 좋아져 안구건조증에 많은 도움이 된다. 그 후 찜질과 마사지로 녹아 나온 노폐물을 깨끗하게 닦아주면 좋다. 노폐물을 깨끗하게 닦지 않으면 배출된 노폐물이 다시 굳어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눈꺼풀 세척 때는 눈꺼풀 전용 세척 제품을 면봉이나 거즈에 묻혀 속눈썹 사이사이 기름샘 배출구 부위를 닦아주거나 흐르는 따뜻한 물에 눈을 살살 비비며 씻어주면 되는데 이때 각막이 긁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세척제로는 독성이 약한 베이비샴푸를 물과 송고 6월 항쟁과 촛불 혁명은 닮았지만 달랐다. 일상생활과 개인의 권리의식에 침투하는 변화에 둔감한 채 이념적 깃발만 부여잡는 정치는 앞으로 외면받을 것이다. 6월 항쟁의 세례를 받아 386 세대 선두 주자로 질주하던 정치인 안희정이 촛불 혁명 이후 미투의 물결에 휘말려 몰락한 것은 상징적이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의 무역전쟁과 인건비, 임대료 등의 상승으로 중국의 중소 수출 제조업체들이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남북 정상회담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신뢰 분위기 조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나쁜 점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한 협력은 긍정적 효과만을 낳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카니발카지노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 1884년 여름 남대서양에서 영국 선원 4명이 작은 구명보트에 올라탄 채 표류했다. 이들은 선장, 일등항해사, 일반선원, 잡무를 하는 17세 소년이었다. 표류 20일째에 이르러 먹을 것이 바닥나자 선장은 일등항해사에게 몸짓으로 소년의 희생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결국, 이 소년은 살해됐다. 이 살인사건 덕분에 나머지 3명은 살아남았다. Video – https://cdn4.prnasia.com/002071/mnr/video/20180919CRRC.mov 통계청은 원래 주요 경제통계를 금융시장 장중 또는 장전에 발표하다가 2004년 2월에 오전 7시 30분으로 일원화했다. 금융시장이 열려 있는 시간에 경제통계를 발표하면 정보 비대칭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장중 발표’를 하게 되면 기관투자가들은 유리하고, 개미 투자자들은 불리할 수밖에 없다. 정보 확보력과 분석력에서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이런 불공평을 해결하기 위해 금융시장이 열리기 전에 통계를 발표하는 것은 누가 봐도 합리적이었다. 남북 간에도 군사적 긴장 완화와 평화정착, 경협, 민족 동질성 회복을 위한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 국민의 눈으로 볼 때 남북관계가 획기적으로 개선돼야 지속가능한 남북교류와 통일에 대한 국민적 통합과 합의를 끌어낼 수 있다는 점에서다. 이를 위해서는 먼저 판문점 선언의 분야별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이행 속도를 높일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후속 조치와 남북 경협, 인적·문화적 교류방안 등을 남북이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이를 뒷받침할 4차 남북정상회담 약속도 이뤄졌으면 한다. 앞서 이날 청문회 질의 시작 전부터 자료제출, 청문회 일정 문제 등과 관련해 여야 간에 공방이 벌어졌다. 후보자의 자료제출이 부실해 청문회를 하기 어렵다는 야당 의원들과, 자녀의 학교생활기록부까지 제출하라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맞받아치는 여당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여당에서는 요청 자료의 송고 앞서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시행하자고 제안했으나,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대테러전이 우선순위라며 휴전을 거부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터키정부가 여전히 휴전 합의를 도출하고자 애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브라힘 칼른 터키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이스탄불에 모인 터키·독일·프랑스·러시아 당국자 모두는 이들립 공격은 심각한 결과를 낳고 다시 대규모 난민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는 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그러나 이들립에서 공습을 중단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은 이날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들립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과업은 테러조직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들립 무장조직을 겨냥한 공습을 계속하되, 필요하다면 민간인이 공습 지역을 벗어날 수 있도록 ‘인도주의 통로’를 운영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군은 앞서 다른 반군지역 탈환작전 때도 민간인을 분리·보호하고 반군 공격을 용이하게 할 의도로 인도주의 통로를 운영했다. 소녀와의 약속을 지킨 영국 총리 헨리 파머스튼의 일화가 있다. 빅토리아 여왕 시대 총리를 지낸 그는 어느 날 웨스트민스터 다리를 건너가던 중 우유 통을 들고 가던 소녀가 실수로 통을 떨어뜨려 우유가 모두 쏟아지고 울음을 터뜨리는 것을 목격했다. 그는 소녀의 눈물을 닦아주며 우윳값을 대신 내어주려 했지만 마침 지갑이 없자 다음날 다시 만나기로 약속했다. 이튿날 각료회의를 하던 파머스턴의 머리에 약속이 떠올랐고, 그는 회의를 잠시 중단시키면서까지 다리로 달려가 약속한 돈을 소녀에게 주었다. 정치인의 약속이란 이행이 반드시 동반돼야 한다. 송고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에 대한 여야 교섭단체 3당의 입장차는 확연하다. 또 그러한 주장에는 나름대로 일리가 있어 보인다. 민주당은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초당적으로 협력하자는 논리를 내세웠다. 이해식 대변인은 “지금이야말로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정착과 비핵화를 이룰 절호의 기회”라면서 “국민이 하나 된 마음을 모아줄 것”을 호소했다. 이해찬 대표는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동의는 정치적인 절차가 아니고 법적인 절차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런 시각에서 당내 일각에서 강행 처리 주장까지 흘러나왔다. (용인=연합뉴스) 용인시는 21일 오전 10시 30분 시청광장에서 ‘농·축산물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 행사장에서는 관내 농·축산물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직거래 장터를 비롯해 어린이들을 위한 곤충체험·목공체험·인절미 만들기 등 체험부스, 최신 농기계 전시 부스가 운영된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소비자들에게 백옥쌀, 육류, 표고버섯, 꿀, 마른고추, 채소류, 전통주, 화훼류 등 400여 품목을 저렴하게 판매한다. 행사장에서는 제23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도 함께 열려 올해 뛰어난 농업경영으로 농업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17명에게 표창장을 시상한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의 20대 이민자가 지난 5개월 사이 거액 복권에 연거푸 당첨돼 화제다. 11일(현지시간) 캐나다 통신에 따르면 매니토바 주 위니펙에 사는 멜리그 멜리그(28)씨는 지난달 최고 상금 200만 캐나다달러(약 17억원)가 걸린 복권에 당첨되는 행운을 누렸다. 그가 하늘을 날듯이 기뻤던 것은 당연하지만 같은 행운이 올해 들어 벌써 두 번째인 만큼 그 기쁨이 믿기지 않을 정도다. 지난 4월에도 그는 같은 복권에 당첨돼 150만 캐나다달러(약 13억원)를 손에 쥐었었다. 복권은 표면을 긁어 당첨을 가리는 즉석 스크래치형으로 위니펙의 한 편의점에서 구입했다. 당시 당첨금으로 부인과 자녀들과 살던 작은 아파트에서 큰 집을 장만해 이사할 수 있었고 여세를 몰아 지난달에 사들인 같은 복권이 또 한번 횡재를 안겨주었다. 이번 당첨금으로 그는 주유소나 세차장 같은 작은 사업체를 운영할 계획을 하면서도 학교에 들어가 배우고 싶은 생각도 있다고 한다. 아프리카 출신의 젊은 이민자인 멜리그 씨는 “영어를 더 익혀 의사소통을 잘하고 싶다”며 “목공 일 같은 유용한 일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캐나다 통신은 이름과 성이 같은 ‘더블 네임’의 사나이가 복권에 잇달아 당첨되는 ‘더블 위너’가 됐다고 소개했다. 매니토바 주에서 같은 사람이 두 차례 복권에 당첨된 경우는 이번이 두 번째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부캐나다 복권공사에 따르면 지난 2005년 손자의 하키 경기장에서 산 복권이 100만 캐나다달러 상금에 당첨된 여성이 2년 후 같은 행사에서 같은 종류 복권으로 또 당첨됐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18일 2박 3 일정으로 시작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그 향배에 촉각을 세웠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의 결과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등 이후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속도와 전망을 좌우할 가늠자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로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실행조치에 대한 가시적 성과물을 견인, 북미 간 가교가 되길 바라는 기대감이 미국 조야에서 제기되는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18일 오전 현재 평양 남북정상회담 관련해 트윗 등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신중한 모드를 이어갔다. 2일차 회담이 남아 있는 데다 회담 내용에 대해 아직 공식 발표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일단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답보 상태를 이어온 북미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더욱이 트럼프 행정부의 국정운영 난맥상을 다룬 밥 우드워드의 책 ‘공포’ 발간과 뉴욕타임스(NYT) 익명 칼럼 기고,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고교시절 성폭행 의혹 제기 등 잇단 대형 악재 돌출로 궁지에 몰리면서 국면전환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현재 미국의 최대 관심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핵 리스트 신고와 종전선언을 맞바꾸는 ‘평양 빅딜’이 이뤄지느냐이다. ‘핵 신고 약속→종전선언→북한의 핵 신고 이행’, ‘단계적 신고와 이에 따른 종전선언’, ‘핵 신고와 종전선언 동시 진행’ 등이 절충안으로 거론되는 가운데 종전선언에 앞서 가시적 비핵화 실행조치를 줄곧 요구해온 미국의 눈높이에 맞는 ‘북한의 행동’을 끌어내느냐가 관건이다. 일각에선 우라늄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의 가동중단 또는 불능화를 담보로 종전선언을 하는 방안도 거론되지만, 트럼프 행정부 안팎에서는 이 정도로는 불충분하다는 흐름이 우세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평양 빅딜’이 성공할 경우 ‘평양 남북정상회담→유엔총회에서의 한미정상회담→2차 북미정상회담’의 선순환 구조로 연결돼 비핵화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연내 종전선언 성사 가능성도 한층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재방북도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도 첫날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6·12 북미정상회담을 ‘역사적인 조미(북미) 상봉’으로 표현하며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기대감을 표출했다. 그러나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바라보는 미국측 시선을 ‘장밋빛’으로만 보기는 어렵다. 손에 잡히는 조치 없이 포괄적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데 그치면 북미 대화가 다시 탄력을 받기 힘들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우려와 경계심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미국 조야의 회의론과 이에 따른 대북 강경대응론에 힘이 실리고 한미 공조에 균열이 생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이 가장 경계하는 시나리오는 남북관계 개선의 속도가 비핵화 진도를 훌쩍 앞지르는 경우이다. 대북 제재로 대변되는 미국 주도의 국제적 압박 전선이 느슨해지는 등 미국이 생각하는 비핵화의 동력이 현저히 완화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그동안 수차례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는 보조를 맞춰 이뤄져야 한다’는 메시지를 발신해온 미 국무부가 이번 평양행에 그룹 총수단이 대거 동행하는 데 대해 ‘유엔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언급, 남북경협의 과속 가능성에 제동을 거는 듯한 해석을 낳은 것도 이러한 맥락과 맞닿아있다. 미국은 정상회담 개최 전날인 17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이완 움직임을 성토하며 유엔 안보리 이사회를 소집하는 등 충실한 제재 이행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CNN방송은 “문제는 북한이 미국과 평화적, 생산적 관계가 구축되지 않는 한 핵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미국은 김정은이 핵·미사일을 포기하지 않으면 평양과의 관계를 바꾸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며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멈췄음을 보여주는 가시적 조치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고 여전히 핵·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개발하고 있다는 신호가 있다는 게 유엔 정무국의 판단이어서 미국은 여전히 경계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번 회담이 성공한다면 연내 2차 북미정상회담의 길을 닦을 것”이라면서도 “이러한 진전은 환상에 불과할지도 모른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협상을 할 수 있다고 믿지만, 트럼프 행정부에 있는 대부분의 사람은 그렇지 않다”는 브루킹스 연구소의 조너선 폴락 선임연구원의 진단을 소개했다. 폴락 선임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을 납득시킬 무언가를 김정은으로부터 얻어내는 게 문 대통령의 도전”이라며 “북한의 비핵화 행동에 대한 증거 없이 이 게임이 무기한 계속될 수 있느냐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하도록 달래는 데 실패한다면 한반도는 전쟁 위기로 내몰렸던 지난해의 긴장상태로 회귀할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전달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다시 만날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부부 합산 소득액이 연 7천만원을 넘는 경우 상대적으로 고소득 가구로 분류되는 게 사실이다. 통계청이 2016년 금융감독원, 한국은행과 전국 2만 가구를 대상으로 한 가계금융복지조사를 보면 가구당 평균소득은 5천10만원, 중위소득은 4천40만원이다. 7천만원이 넘는 가구는 1억원 이상 10.1%를 포함해 23.4%이다. 이중 전세자금대출이 상대적으로 많이 필요한 30∼40대도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했다. 가구소득 7천만원∼1억원 구간에서 가구주 연령이 40대인 경우가 19.2%로 가장 많고 30대도 15.3%로 적지 않다. 1억원을 넘어서는 구간에서는 40대와 30대가 각각 13.7%, 7.6%를 차지했다. 그러나 이 구간에 포함되는 30∼40대 가구라 해도 순자산 보유액과 서울시·전국 아파트 평균 전세가를 종합적으로 따져보면 전세자금을 마련하기는 쉽지는 않아 보인다. 소득은 비교적 높지만 자산은 전체 평균에 못 미치기 때문이다. 가구주 연령대별 가구당 순자산 보유액은 30세 미만이 7천397만원으로 가장 낮았고 30대가 2억1천769만원, 40대가 3억669만원으로 전체 평균인 3억1천142만원을 하회했다. 50대와 60대는 각각 3억6천457만원, 3억3천393억원 수준이었다. 반면 KB국민은행이 집계한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는 24일 현재 59.5㎡(18평)가 2억5천만원(3.3㎡당 1천389만원), 79.33㎡(24평)가 3억3천여만원이다. 30대나 그 이하는 가진 자산을 모두 끌어모아도 대출이 없으면 서울 시내에 소형 아파트 전세를 얻기가 힘들고, 매매는 사실상 불가능한 셈이다. 전국 아파트 평균 전세가는 59.5㎡ 1억3천여만원, 79.33㎡ 1억7천여만원으로 서울보다는 낮은 수준이지만, 지방은 서울보다 가구소득이 낮다. 2016년 전국가구소득 평균 5천10만을 넘어서는 시·도는 서울을 제외하면 울산과 경기도 정도이다. — 공단재개 목표를 연말로 설정한 이유는. ▲ 올해 연말이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기업들이 버틸 수 있는 한계다.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124개 기업은 대부분 영세한 하청업체다. 공단이 폐쇄된 지 2년 4개월이 흘렀다. 입주기업의 현재 상황을 조사해보니 개성공단 재개만을 기다리며 사업을 중단한 기업이 10여 개, 동남아 진출 기업이 30여 개다. 나머지는 원청기업과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출혈 납품’을 하면서 근근이 버티고 있다. 이들 기업의 회생을 위해 연말까지는 무슨 일이 있더라도 공단을 가동해야 한다. 1953년 정전협정 이후 남북으로 나뉜 이산가족들은 이제 시간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 1985년 9월에 이뤄진 남북 고향방문단 교환 이후 이산가족 상봉은 최근까지 21차례 성사됐다. 그동안 상봉을 신청한 남측 이산가족만 13만2천여 명인데 이 중 7만5천여 명이 세상을 떠났다. 생존자도 90세 이상이 전체의 21%, 80세 이상은 63%에 달하는 가운데 매년 3천∼4천 명이 이산의 한을 품은 채 세상을 뜨고 있다고 한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전쟁으로 생이별한 혈육을 그리는 이산가족들의 ‘죽기 전 소원’을 풀어줄 수 있도록 통 큰 합의를 이루길 바란다.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루마니아에서 열대성 질환인 웨스트나일열(熱)이 계속 확산, 1주일동안 네 명이 목숨을 잃었다. 루마니아 국립보건원은 14일(부쿠레슈티 현지시간) 이같이 발표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신규 환자도 30명 추가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모두 웨스트나일열에 감염되기 전에 다른 질환을 앓고 있었다고 국립보건원은 설명했다. 루마니아에서 올해 웨스트나일열로 숨진 환자는 21명으로 늘었다. 올들어 이날까지 루마니아에서 보고된 웨스트나일열 확진자는 200명이며, 사망자는 지난달 처음 발생했다. 올 여름 루마니아뿐만 아니라 이탈리아, 그리스, 헝가리, 세르비아 등 남·동 유럽을 중심으로 웨스트나일열 감염이 급증했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 충청권 국회의원들은 19일 “정부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이하, 과학벨트) 조성사업 예산 삭감을 철회하고 원안대로 증액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과학벨트 조성사업 예산을 원안대로 증액하라’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과학벨트 사업 예산을 전폭 지원해도 모자랄 판에 최초 요구안 대비 30%나 삭감되면서 사업 차질이 불가피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IT/과학 본문배너 정용기 의원이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과학벨트 조성사업 최초 요구안은 6천622억4천100만원이지만 1천753억5천300만원이 감액된 4천868억8천700만원이 반영됐다. 이어 “과학벨트는 세계적 수준의 기초연구 환경을 조성하고, 비즈니스와 과학기술을 융합해 국가의 성장동력을 만들고자 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라고 강조한 뒤 “내년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예산안과 정부 부처 연구개발 사업 예산은 증액시키면서 과학벨트 사업 예산만 삭감한 저의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또 “과학벨트 사업은 혁신성장의 원동력이고, 양질의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에 효과 큰 사업”이라며 “과학벨트 사업 예산을 원안대로 증액하라”고 촉구했다.

결국 남북정상이 아직 ‘빈칸’으로 남겨진 비핵화와 관련해 어떤 성과물을 낼지, 그리고 이에 대해 미국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에 따라 한반도 정세가 중대 기로게 서게 될 전망이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에서 메탄올이 섞인 저질 밀조주가 유통돼 최소 송고 대만은 1999년 ‘경국호'(IDF) 전투기를 마지막으로 양산한 후 20년간 전투기 연구제작을 진행하지 않았었다. 대만은 이런 간극을 딛고 먼저 686억 대만달러(2조4천881억원)의 자금을 들여 ‘란췌(藍鵲·파란 까치)’로 명명된 차세대 고등훈련기 66대를 생산, 현재의 AT-3 고등훈련기를 대체하기로 했다. 이와 동시에 전투기 엔진을 연구 개발하는 ‘직녀성 계획’도 진행할 계획이다. ‘핵사찰 합의’ 평가하며 발빠른 트윗…美 ‘의미있는 검증가능 조치’ 평가할지 주목 핵신고 언급은 없어…김정은 ‘추가 메시지’ 문 대통령 통해 트럼프에 전달될 지 촉각 이준익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이 영화는 부안의 아름다운 노을과 풍경이 담겨 있다. 서울을 떠나 잠시 고향에 내려온 학수(박정민 분)가 여러 인물과 마주치면서 잊고 싶은 과거를 떠올리고, 고향의 온정을 느끼게 된다는 내용이다. 각박한 현실을 잠시 떠나고 싶은 이들에게 위로와 활력을 주는 영화다. 송고(부안=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 부안군은 추석 연휴인 오는 22∼23일 부안예술회관에서 동춘서커스와 영화 ‘변산’을 무료 공연·상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추억의 동춘서커스는 22일 오후 3시와 오후 7시 30분 2차례 펼쳐진다. 동춘서커스단은 전통 곡예와 묘기에 예술성을 가미해 기계체조와 곡예, 무용, 마술, 음악을 결합한 서커스를 선보인다. 영화 ‘변산’은 23일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3시 2차례 상영된다. 룰라 전 대통령이 지난 4월부터 연방경찰에 수감된 상황에서도 여론조사에서 가장 유력한 대선주자로 꼽혀왔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그의 선거방송은 아다지-다빌라 캠프에 상당한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노동자당은 지난 11일 룰라 전 대통령이 연방경찰에 수감돼 있는 남부 쿠리치바 시에서 지도부 회의를 열어 대선후보 교체를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룰라 전 대통령은 지도부 회의에 보낸 서한을 통해 지지자들에게 아다지 후보에게 표를 몰아달라고 촉구했다.심사위원상은 영국 앤 여왕 이야기 담은 ‘더 페이보리트'(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넷플릭스가 제작하고, 멕시코 영화감독 알폰소 쿠아론이 감독한 영화 ‘로마'(Roma)가 제75회 베네치아 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차지했다.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8일 밤(현지시간)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영화제 폐막식을 열고 이 같이 수상작을 발표했다. 교묘하고 은밀한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지난 13일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중학생이 유서를 남기고 투신해 숨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온라인 공간에서 비난 댓글이 많이 달렸고 이를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올 초 호주에서도 유명 모자 브랜드의 광고모델로 나와 유명해졌던 14세 소녀가 온라인상의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국내외에서 비슷한 사례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그러면서 ‘사이버 불링’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온라인상의 집단 따돌림이나 괴롭힘(bullying)을 뜻하는 ‘사이버 불링’은 최근 대표적인 학교폭력 유형으로 꼽힐 정도입니다. 학생들 대다수가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요즘, 모바일 메신저 등 사이버 공간에서의 공격은 24시간 벗어날 방법이 없는 데다 아이가 피해를 보고 있다는 사실을 어른들이 알아채기도 쉽지 않습니다. 지난달 교육부가 발표한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에서는 학교폭력을 경험한 5만 명의 초중고생 중 ‘사이버 괴롭힘’을 당했다는 학생이 ‘신체 폭력’을 경험했다는 학생보다 많았습니다. (그래픽: 학교폭력 피해유형 응답/ 출처: 교육부) 언어폭력 34.7% 집단따돌림(17.2%) 스토킹(11.8%) 사이버 괴롭힘(10.8%) 신체 폭행(10.0%) 성추행·성폭행 5.2% 단체 채팅방에서 괴롭히는 ‘카톡 감옥’ 등은 이미 고전적인 수법입니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 공개 비난 글을 올리는 등 늘어나는 SNS 채널만큼 ‘사이버 불링’도 다양해지고 있죠. 소리 없는 폭력, ‘사이버불링’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형식적인 사이버불링 예방 교육이 아니라 사이버공간에서도 폭력은 올바르지 않다는 것을 인식할 수 있도록 가르쳐야 한다고 말합니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8일 오후 5시11분 일본 수도권인 이바라키(茨城)현 남부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80㎞로, 이번 지진으로 인한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이 지진으로 사이타마(埼玉)현 가조(加須)시에서 진도4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도쿄도(東京都)는 스기나미(杉竝)구에서 진도3의 진동이 관측되는 등 넓은 지역에서 진도1~3의 흔들림이 발생했다. 또 이바라키(茨城)현, 도치기(회木)현, 군마(群馬)현, 지바(千葉)현, 가나가와(神奈川)현 등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에서 진도1~3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블랙 잭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자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사실상 남북 간에는 종전선언이나 다름없는 포괄적인 군사 분야의 합의가 이뤄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진징이(金景一) 베이징대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솔직히 이번 정상회담 결과는 좀 의외일 정도로 성과가 있었다”면서 “두 정상이 유엔제재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경제 협력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군사, 안보 등 분야에서 남북이 할 수 있는 것은 다 했다”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남북 간에는 실질적인 종전선언을 한 것이라고 과언이 아닐 정도로 포괄적으로 군사적 적대행위와 전쟁위험 종식에 신경을 쓴 것 같다”며 “이런 조치들은 현재 교착상태에 빠진 비핵화 프로세스의 기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진 교수는 특히 비핵화 조치와 관련한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기,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두 가지 합의사항에 주목하면서 비핵화 문제가 다시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동창리 미사일 시설의 경우는 전제조건 없이 영구적인 폐기를 약속하고, 외부 전문가의 참관을 적시했다”면서 “이는 기존 비핵화 조치에서 한 발 더 나아간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에 미국의 상응 조치를 조건으로 단 것은 미국이 성의를 보여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면서 “이제 공은 미국으로 넘어갔다”고 덧붙였다.(서울=연합뉴스) 천정부지의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한 공급확대 방안으로 서울 시내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논의가 뜨겁다. 더불어민주당과 국토교통부는 서울 시내 그린벨트를 일부 풀어 택지를 확보하는 것이 절실하다는 입장을 바탕으로 서울시와 조율 중이다. 6월 말 이후 다락같이 오르는 집값이 잡히지 않자 기존의 투기수요 억제를 유지하면서 공급도 늘리는 쪽으로 기조를 바꾼 당정이 선택한 공급확대 카드다. 하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의 입장은 다르다. 녹색 수도 ‘최후의 보루’로서 그린벨트의 가치를 강조하며 원칙적으로 반대 의사를 꺾지 않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일단 정해진 정책은 비교적 일관하게 추진하는 경향을 보여 왔다. 김정은 정권 출범 이후 북한은 시장화를 일관하게 추진했고, 경제개혁도 꾸준히 시도해 왔다. 이번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도 중국 항공기를 빌려 타고 싱가포르까지 날아가고, 또 이 사실을 곧바로 북한 주민에게 공개하는 등 김정일 시절이면 상상하기 어려웠던 파격 행보는 이어졌다. ◇ 완벽한 치안 과도하리만큼 각별한 치안 덕분에 다니는 것이 안심된다. 경비 병력이 몇십m 지날 때마다 한 명씩 서 있는 듯하다. 호텔을 들어갈 때마다 폭발물 검사를 할 정도다.도청서 노·정 간담회 열려…도 “관급공사는 체불 없도록”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와 한국노총 충남세종본부는 1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노·정 간담회를 열고 지역 노동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노총 충남세종본부는 이날 근로자 복지회관 운영 지원, 근로자 복지 증진을 위한 사업자원 확대,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기사 임금 지원, 건설근로자 임금과 건설 장비료 체불 문제 등을 주요 의제로 제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박상현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문화예술기관 중 첫 외국인 수장인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이 연임하지 않고 물러난다. 문체부 관계자는 송고[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소방당국은 반도체 세정에 쓰이는 불산이 공장 내부에 보관돼 있던 사실을 확인하고, 반경 800m 이내에 있는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불산은 피부에 닿으면 심각한 화상을 입히고 상온에서 기체 상태로 눈과 호흡기에 들어가면 신체 마비나 호흡 부전 등을 일으키는 매우 위험한 산업용 화학물질이다. 한강유역환경청이 현장 주변 대기질을 측정했으나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화성시청은 긴급재난문자를 발송, 화재 상황을 주민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공장 구조가 스티로폼이 들어있는 샌드위치 패널이 아닌 철골구조에 그라스울 같은 자재로 돼 있어 공장 지붕과 벽면이 녹아내리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었다”라며 “건물이 무너지지 않은 덕분에 불길이 주변 건물로 확대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재산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동시에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송고지역 선관위에 권고…”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 부정”(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 주지사 선거 2차 투표 개표 결과를 두고 부정 논란이 불거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가 선거 무효화를 결정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선관위는 19일(현지시간) 연해주 주지사 선거 결선투표 결과를 무효로 하고 3개월 뒤 재선거를 하도록 연해주 지역 선관위에 권고했다. 중앙선관위는 결선투표에서 표 끼워 넣기, 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의 광범위한 부정이 저질러져 선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블랙 잭

우시는 공공시설과 지능형 도시에 협대역 IoT를 설치했다. 덕분에 지하 주차장에서는 쉽게 자신이 주차한 장소나 빈 주차 공간을 찾을 수 있다. 요즘 우시에서는 2,000개가 넘는 업체와 180,000명에 달하는 직원이 IoT 관련 업무를 하고 있다. ◇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B조 조별리그 3차전(14일·제천실내체육관) 우리카드(3승) 25 17 21 25 15 – 3 대한항공(1승 2패) 22 25 25 19 13 – 2 (서울=연합뉴스) 송고 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대북 특사단의 최근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일본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강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오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이낙연 총리께서 아베 신조 총리와 회담하셨다”면서 “이처럼 한일 간 긴밀한 소통이 진행되고 있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훈 국정원장께서도 대북 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상세히 설명해 드린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한일 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또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총리의 파트너십 선언 20주년을 계기로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키기 위한 노력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어서 풍성한 결실을 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서훈 원장이 아베 총리에게 대북 특사들의 방북 결과를 자세히 설명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연설에서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언급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면서 “문 대통령의 방일을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틀린 말들은 아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국력을 스스로 갖춰야 한다는 점이다. 외교 관계로는 우리를 지키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한국처럼 작은 나라가 어떻게 그것이 가능하냐고 반문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렇지만 13세기 몽골은 인구 100만 명 안팎의 작은 나라이면서도 유럽까지 정복했다. 만주족이 인구 1억 명의 중원을 흡수하고 청 제국을 건설했는데, 그 당시 그들의 인구는 100만 명이 안 됐다. 슬로시티를 산책하며 볼 수 있는 ‘배 맨 나무’는 660년 당나라 장군 소정방이 백제 부흥군을 치기 위해 대흥에 들어올 때 타고 온 배를 묶어 둔 나무라는 전설이 전해져 내려온다. 예산군 관계자는 “당시에는 물이 마을 주변까지 들어왔고 소정방이 배를 맸다는 이야기가 구전되고 있다”며 “역사적 사실 여부를 떠나서 이 나무가 그만큼 오래됐다는 사실을 방증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슬로시티에서는 임존성 등을 둘러볼 수 있는 ‘느린 꼬부랑길’을 걸으며, 삶의 무게와 스트레스를 잠시나마 내려놓을 수 있다. 이곳에는 매년 1만여명이 찾고 있다. 먹거리도 놓칠 수 없다. 어죽, 붕어찜, 곱창, 산채 정식, 한우 등은 예산을 대표하는 먹을거리이다. 어죽은 예당저수지에서 잡은 붕어를 통째로 고아 국수와 쌀을 넣어 끓여낸다. 시래기를 밑에 깔고 붕어를 2∼3마리 올려 쪄내는 붕어찜은 특유의 비린내가 나지 않으면서도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예산전통 소갈비는 엄선된 한우를 전통방법으로 제조한 양념 육수를 부어 일정 시간 숙성시킨 후 숯불에 구워 먹는 것으로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한다. 인근에 조성된 국내 유일의 황새 공원을 둘러본 후 찾으면 좋을 ‘광시 한우거리’에서는 명품 암소 한우 맛을 느낄 수 있다. 정육점·식당에서는 업주 스스로 키우거나 인근에서 공급받은 신선한 1등급 암소만을 취급한다.北 주요인사 방문·남북 고위급접촉 수용에 ‘환영'(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김연정 기자 = 여야는 송고(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와 사우디아라비아 간 외교분쟁으로 귀국령이 내려진 사우디 유학생 일부가 귀국을 거부하고 캐나다에 망명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현지시간) CBC 방송에 따르면 사우디 출신으로 몬트리올에서 반정부 인사로 활동 중인 오마르 압둘아지즈(27)는 적어도 20명의 사우디 유학생이 캐나다 망명을 신청, 자신이 이들을 돕고 있다고 주장했다. 압둘아지즈는 “그들은 캐나다에서 계속 공부하고 싶어한다”며 “이 곳에서 공부하고 일하며 쌓은 성과와 시간을 잃어버리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사우디 정부는 지난달 자국 내 인권운동가 석방을 요구한 캐나다 정부에 맞서 각종 경제 제재를 하면서 캐나다 내 유학생 철수령을 내리고 귀국 시한을 지난달 31일로 정했다. 사우디 정부의 귀국령으로 캐나다에 체류하던 1만여 명의 유학생이 귀환 길에 올랐으나 이들 중 의과대학 수련·전문의 1천여 명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체류 기간이 연장됐다. 압둘아지즈는 지난 2013년 자신의 정치적 활동으로 사우디 정부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캐나다에 망명을 신청, 받아들여진 후 몬트리올에 머물며 반사우디 활동을 펴고 있다. 그는 망명 신청 유학생들에 대해 “그들은 돌아가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일부 학생은 내게 일어났던 일과 똑같은 일로 두려워하며 돌아가면 체포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학생 중에는 캐나다에 10년 넘게 체류한 경우도 있다면서 “이들은 각자가 계획과 꿈을 갖고 있었으나 갑작스러운 귀국령에 충격을 받고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 전문가는 그러나 유학생들의 망명 신청이 허용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밝혔다. 그는 사우디 정부의 귀국령을 어긴다는 것만으로 망명 신청의 충분한 사유가 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며 귀국 이후 처하게 될 결과를 확정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귀국을 거부해 징역형에 처하거나 재교육 시설에 수용되는 등 구체적 결과가 예상된다면 이는 처벌·박해의 망명 사유에 해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